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옆집 아줌마가 차 한잔 하자고 하는데

| 조회수 : 5,827
작성일 : 2013-01-04 09:06:47

직장 다니는 40대 맘이에요

아침에 나가서 저녁에 들어오고

주말에도 모 여기저기 돌아다녀요

옆집하고도 거의 머 인사만 하고 엘레베이터에서 만나면 간단한 대화하고 그랬는데

옆집에 새로운 분들이 이사왔어요.

 

이사온지 몇달 됬는데

엘리베이터에서 우리딸에게

옆집 아줌마가

엄마 토욜날 시간되시니

차 한잔 하자고 그래라

했다고 하네요

 

저한테 무슨 할말이 있을까요?

달랑 세식구라 머 시끄러울 일도 없고

웬지 저에게

다른 용건이 있을 거 같아서(교회전도 등등)

부담스럽네요

 

나이도 저보다 열살 이상 많아 보이시구

별로 이야기 거리도 없을 거 같은데

집 서로 왕래하기 싫은데

어떡하죠?

IP : 115.92.xxx.14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9:11 AM (125.184.xxx.44)

    이사 오셨으니 예의상 차 대접을 하고 싶으신거죠.
    무리한 부탁을 하시면 안들어 드리면 되는거고
    앞집이니 만나면 반갑게 인사 정도 하시면 좋은거죠.

  • 2. ...
    '13.1.4 9:18 AM (119.67.xxx.75)

    미리 선 긋지 마세요.. 이웃이 됐으니까 인사하고 지내자는 뜻일 수도 있어요..
    엘리베이터에서도 그렇고 그 동네서 제일 많이 마주칠 분인데 인사하고 지내면 좋잖아요..

  • 3. ...
    '13.1.4 9:58 AM (222.121.xxx.183)

    저도 그런 적 있어요..
    진짜 부담되더라구요..
    그냥 친해지자는 의도 더라구요..
    그래도 별로 반갑지 않았어요..

  • 4. .....
    '13.1.4 10:04 AM (116.37.xxx.204)

    다음에 보면 일하는 사람이라 주말엔 밀린 일이 더 많네요.
    양가 어른들 뵐일도 있고 이렇게 미루세요.
    친하게 지내고 싶다해도 서로 뜻이 맞아야하는거죠.

  • 5. 음...
    '13.1.4 10:28 AM (115.140.xxx.66)

    그쪽에서는 이웃이니까 자연스럽게 인사하자는 것
    일수도 있는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시는 경향이
    있으신 것 같아요

    걱정을 미리 만들면서 살 필요는 없죠

  • 6. 북아메리카
    '13.1.4 11:02 AM (119.71.xxx.136)

    그냥 인사정도는 몰라도 차한잔은 저도 부담스럽네요
    천전히 친해지는건 몰라두
    글고 나이많은 옆집아줌마는 좀 참견 훈계를 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 7. ....
    '13.1.4 11:08 AM (175.123.xxx.29)

    원글님의 고민이 서글프네요.

    오늘 아침에도 옆집에 들러 수다 떨다 왔습니다.
    어제 친구들 만나고 집에 늦게 들어왔는데,
    식탁 위에 왠 쿠키가 있길래 남편에게 물어보니
    옆집 아줌마가 주고 갔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우리 OO가 만든 건데 꼭 옆집 아줌마에게 갖다드리라고 해서
    심부름 왔어요. *^^*"

    저는 귤 한봉지 담아 또 옆집을 방문.

    이 아파트에서 5년째 살고 있는데,
    정겨운 이웃과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이 참 감사해요.

    너무 선긋지 마시고,
    가볍게 응하세요.

    종교 전도의 목적을 가진 사람일도 있지만,
    좋은 이웃일 수도 있습니다.

  • 8. 과민반응
    '13.1.4 11:20 AM (211.63.xxx.199)

    이사왔으니 떡은 못 돌려도 차 한잔 대접한다는건데 넘 과민반응 하시네요.
    그냥 서로 이웃으로 정식으로 인사하자는것으로 보여요.
    거절하기보다는 그래도 잠깐 차 한잔 하세요.
    이웃인데 차 한잔하자는거 첨부터 단박에 거절하면 좀 안좋게 보일거 같아요.

  • 9. 그냥걷기
    '13.1.4 12:21 PM (59.6.xxx.87)

    일단 차는 한잔 하시고, 이상한 얘기 꺼내면 그때부터 안면몰수하셔도 될듯...

  • 10. ㅇㅇ
    '19.9.11 8:33 AM (117.111.xxx.123)

    요즘은 가볍게 목례만하고 지내지 않나요?
    떡은 돌려도 한참 아랫 연배에게 차마시자는얘기는 못들었는데요.
    어르신들이 친하게 지내자고해도
    유지할 자신이 없어

  • 11. ㅇㅇ
    '19.9.11 8:35 AM (117.111.xxx.123)

    응대하고 유지할 자신이 없어
    초반에 선그어요. 일반 분들이랑 마인드도 안 맞아
    매력도 못느끼겠구,
    예의바르게 맞춰드리는게 고역.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833 박보검닮은 알바에 맘이 흔들리다니... 갱년기인가봐요 가을 01:41:44 17
1229832 천만원짜리 수표 현금화하는방법 3 ve 01:17:45 275
1229831 전라도 출신 남편 입맛 맞추기 넘 어려워요 Dd 01:16:17 238
1229830 귀수술하면 머리는 어떻게 감나요? 3 .... 01:16:10 132
1229829 영유아 2명 키우는데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네요 5 이럴줄은몰랐.. 01:14:14 354
1229828 광역버스에서 만난 변태 ㅁㅁ 01:00:12 477
1229827 존슨앤존슨, 코로나백신 마지막 3상 돌입 1 ㅇㅇ 00:54:58 514
1229826 영어유창하고 잘생기고 착해서 결혼했는뎀 지금 살기가 생겨요 16 ㅇㅇㅇ 00:53:16 1,591
1229825 강아지가 옆에서 자는데요 5 111 00:52:28 457
1229824 신민아 새로 쌍꺼풀했네요 3 .. 00:48:28 1,449
1229823 너무 우울해요.. 5 조울증 00:40:11 781
1229822 베스트 글 보고/이제 뜰거 같은 연예인 예상해봐요. 10 그럼 00:36:26 852
1229821 이근 대위 4 부끄 00:28:58 1,068
1229820 이런 택시기사 만나신분 있나요? 3 .... 00:28:40 584
1229819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서 원거리 피격 사망 후 화장돼 11 무섭네요 00:24:01 1,639
1229818 고1 과학 질문 드립니다. 7 과학 질문 00:14:58 305
1229817 수학문제입니다 4 .. 00:12:16 263
1229816 자소서에 지원대학 지원과의 교수님 언급 7 자소서 00:05:49 638
1229815 독감접종을 지금 맞으면 너무 이른가요? 2 ㄸㄸㄸ 00:02:12 676
1229814 입시를 치뤄본 어머님들, 자소서가 얼만큼 중요한가요? 11 고3맘 2020/09/23 1,102
1229813 관음자비님 2 관음자비 2020/09/23 501
1229812 집 가진 죄로 징벌적 세금? 미국선 상상도 못할 일 27 .... 2020/09/23 1,331
1229811 송파에 풍년해장국 드셔보신분? 4 풍년 2020/09/23 573
1229810 인하대 성신여대 10 트윈카라 2020/09/23 1,028
1229809 청춘기록 재밌네요 8 ㅇㅇ 2020/09/23 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