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취나물국 -박남준-

| 조회수 : 1,548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12-15 23:09:13

늦은 취나물 한 움큼 뜯어다 된장국 끓였다. 아흐 소태, 내뱉으려

다 이런, 너 세상의 쓴 맛 아직 당당 멀었구나. 입에 넣고 다시금 새

겨 빈 배에 넣으니 어금니 깊이 배어나는 아련한 곰취의 향기.

 

아, 나 살아오며 두 번 열 번 들여다보지 못하고 얼마나 잘못 저질렀

을까. 두렵다 삶이 다하는 날, 그때는 또 무엇으로 아프게 날 치려나.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산드라
    '12.12.16 1:10 AM

    아~ 언제쯤이면 내 인생에서....아련한 곰취의 향기를 느낄 수 있을런지......

    오늘도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코스모스는 내년에 또 예쁜 모습으로 피겠죠?

  • 들꽃
    '12.12.17 9:24 PM

    카산드라님은 아마도 그런 향기를 느끼며 사실 것 같습니다.

    저는 두 번 열 번 더 살펴주지 못했던
    많은 이들에게 용서를 빌어야 할까 봅니다.

    코스모스는 내년에도 피겠죠~? ㅎㅎㅎ
    예쁜 코스모스 사진 찍어서 올리기로 약속 한 적이 있었는데
    제가 그 약속을 못 지켰어요.
    내년에 예쁘게 필 때면 꼭 올려야 겠어요.
    코스모스 좋아하시는 분을 위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33 서도역의 봄풍경 1 도도/道導 2021.04.14 76 0
25732 뜨게 가디건 완성^^ 7 Juliana7 2021.04.13 529 0
25731 보이는 이유는 도도/道導 2021.04.13 104 0
25730 새로운 것은 없다 도도/道導 2021.04.12 177 1
25729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640 0
25728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8 Juliana7 2021.04.11 455 0
25727 포도알눈 강메리 11 아큐 2021.04.11 473 0
25726 길고양이 2 12 오이풀 2021.04.11 512 0
25725 내가 한 행동을 도도/道導 2021.04.10 246 0
25724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도도/道導 2021.04.09 380 0
25723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1,135 0
25722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640 0
25721 챌시,,부르신거 맞죠? 15 챌시 2021.04.04 905 1
25720 기쁨을 찾은 날 2 도도/道導 2021.04.04 488 0
25719 불편한 관계의 결과 2 도도/道導 2021.04.01 1,119 0
25718 넘 귀엽지않나요? (턱시도냥..) 4 ㅇㅇㅇ 2021.03.31 1,061 0
25717 턱시도 냥이의 얼굴이 보고 싶다셔서 12 도도/道導 2021.03.30 1,239 0
25716 불편한 관계 6 도도/道導 2021.03.29 1,035 0
25715 적막한 것 같아도 2 도도/道導 2021.03.28 554 0
25714 어린 명자도 가시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3.26 809 0
25713 Virginia Triple crown 3 깡촌 2021.03.25 762 2
25712 봄의 풍경 속 풍경 소리 4 도도/道導 2021.03.23 630 1
25711 미래와 추억을 2 도도/道導 2021.03.19 621 0
25710 쫒비산 & 섬진강 매화마을 15 wrtour 2021.03.19 1,089 3
25709 지난 일과 어제 한 말도 2 도도/道導 2021.03.18 56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