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기분이 들쑥날쑥인 사람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오뎅 | 조회수 : 1,681
작성일 : 2012-12-04 13:14:59

 

기분이 널뛰기 널뛰듯 왔다갔다 하는 사람은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아침에는 좋은아침입니다. 기분좋게 인사하다가

점심 시간 지나고 나서 식사 맛있게 하셨냐니까 대꾸도 안하고.. 떨떠름하게 "..네" 이러고 마네요.

 

달력이랑 이것저것 받아온 것이 있어서 저는 안 가지고 주변 동료들 나눠줬어요~

그 들쑥날쑥 이상한 성격 가진 분에게도 드렸는데, 처음에는 아 됐어요. 왜 주세요? 이러더군요..

나눠쓰고 싶어서 그랬다더니 대답 안하시더라구요.

순간 기분 나빠서 가만히 서있었더니..10초 정도 지나고 "네"이러던데

저보다 나이도 많고 해서 막말도 못하겠고, 저런 사람들 기분 맞추기가 정말 어렵더라구요

같은 팀이라 나쁘게 지낼수도 없고. 저때문에 기분 나쁜 일 있으세요? 라며 따지고 싶지만 참았습니다.

그냥 무시하는게 좋을까요..?

IP : 211.44.xxx.8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4 1:16 PM (119.197.xxx.71)

    사무실 귀퉁이에 서 있는 화분처럼 대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런 사람 신경쓰면 정말 피곤해요.

  • 2. ...
    '12.12.4 1:17 PM (1.250.xxx.22)

    제 주위에두 이런사람 있어요.참~ 옆사람 신경쓰이게 하는 스타일....
    그사람 기분 맞추다보면 내자신까지 이상해지는듯...그렇다고 싹 무시도 못하겠고..

  • 3. ㅁㅁ
    '12.12.4 1:17 PM (203.247.xxx.126)

    그런 성격 가진분들이 있어요. 그냥 무시하시면 되요. 인사할땐 인사하고 그사람이 반갑게 막 수다 떨땐 또 그러냐는듯 받아주고..그런정도로만..

  • 4. 오뎅
    '12.12.4 1:21 PM (211.44.xxx.82)

    무시하는게 상책이군요, 그런데 무시하는 것도 생각보다 쉽진 않네요.
    그 사람으로 인해 제 감정이 다치치 않도록 잘 다스려야겠어요~
    지금 아주 신나서 웃으며 통화중이네요;; 참 세상에는 별의별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요.

  • 5. ..
    '12.12.4 1:22 PM (112.149.xxx.54)

    이사간 윗집여자
    엄청 친한척 궁금하지도 않은 자기 신상 주절주절
    다음에 엘리베이터에서 인사했더니 쌩까서(?) 급당황...이러기를 서너번 반복하니 그 뒤론 제가 먼저 대충 눈인사만 합니다.

  • 6. 름름이
    '12.12.4 1:34 PM (99.224.xxx.228)

    그냥 그러려니 외면하세요. 거기에 감정대응하시면 님만 뒤집어쓰실 수가 있어요. 중요한건, 그 상대방에 대해 남들도 다 그리 생각하고 감정의 거리를 둔다는것이죠. 널뛰는 사람들이 있어요. 이상하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059 선생님이란 호칭 괜찮네요. 예전엔 저기요.... 했는데 .... 14:02:00 18
1398058 눈밑주름은 성형안되나요? 미챠 14:00:50 22
1398057 사실적시 명예회손죄 입법 언제된거에요? 2 00 14:00:27 49
1398056 와~ 고급스럽다는 말을 다 듣네요ㅎㅎ MandY 13:59:32 131
1398055 승리가 경찰청장등등 모든걸 부인하네요? 13:59:12 69
1398054 청와대참모들이 운동권출신이라그런가 일을 못해요. 7 ㅇㅇ 13:58:10 123
1398053 냉장고 밖으로 물이 흘러나오내요 4 .. 13:57:42 76
1398052 인대손상..염좌? 치료가 도움이 될까요? 호호 13:56:16 28
1398051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선정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2 유공자 13:55:11 118
1398050 한반도에 지뢰제거에 469년 1 ... 13:48:48 150
1398049 인연끊은 부모님.. 생각 나시나요? 8 .. 13:48:47 417
1398048 오늘 겪은 양심 불량자 4 .... 13:48:16 376
1398047 미노씬...이란 약 잘 아시는 분 ㅇㅇ 13:48:02 88
1398046 말빨센 남편 내앞에서는 왜 바보? 2 왜그러니 13:45:41 204
1398045 마산야구장 근처 맛집 알려주세요 ㅎㅎ 13:43:33 31
1398044 어떤옷 사고 싶으세요? 1 봄날 13:43:19 118
1398043 우리가족은 외식할때만 화목해요 7 13:41:19 731
1398042 이민가는 사람들 많아질듯하네요 1 도피 13:40:09 577
1398041 케이윌 좋아하시는분 계세요~~?뒤늦게 팬됐어요 5 ㅇㅇ 13:38:49 181
1398040 극한직업 진짜 재밌네요ㅠㅠ 9 ㅋㅋ 13:37:28 651
1398039 실명투서, 익명투서 2 고민고민 13:33:28 217
1398038 친척 어르신 병문안 7 .. 13:32:49 288
1398037 제가 가게 들어가면 뒤에 손님들이 우르르 들어와요 7 짜증 13:32:08 619
1398036 창덕궁 달빛기행 오늘 오후 2시부터 예매 시작이네요. 2 달빛기행예매.. 13:27:30 370
1398035 이 영상 참 좋네요..스타들은 이런 맘인가 보네요.. 7 tree1 13:27:12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