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힐링캠프 보는데..

.. 조회수 : 6,316
작성일 : 2012-11-13 00:21:16
조혜련씨 나온데서 보고있는데..
사회가 여자로서의 조혜련에게 조금만 친절했다면..지금의 조혜련은 없었겠지만..
인간적으로 많이 안쓰럽네요.ㅜㅜ
IP : 147.46.xxx.47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11.13 12:23 AM (147.46.xxx.47)

    컴플렉스가 사람을 성숙하게 만든건 맞는거같은데..
    저렇게 힘들었는지 몰랐네요.

  • 2. 눈물
    '12.11.13 12:27 AM (183.113.xxx.174)

    눈물이 조용히 흐르네요. 참 안쓰럽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컴플렉스많은사람이라...

  • 3. 손님
    '12.11.13 12:37 AM (59.25.xxx.132)

    저도 눈물 흘리며봤어요.
    그동안 참 힘들었구나...싶고
    저도 엄마로써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어요

  • 4. ,.
    '12.11.13 12:42 AM (119.64.xxx.99)

    마음이 짠 하네요. 그녀의 아픔이 느껴졌어요.

  • 5. 흥하세요
    '12.11.13 12:43 AM (183.99.xxx.2)

    조혜련 씨 훌훌 털고 제 2의 전성기 맞았으면 좋겠어요. 전 늘 조혜련 씨 보면 기분이 좋아요. 특유의 범접할 수 없는 에너지가 있어요. 전 얼굴은 모르겠고 얼굴에서 풍기는 느낌은 한결 편해진 것 같았어요. 정글w. 꼭 챙겨봐야겠어요^^

  • 6. ...
    '12.11.13 12:45 AM (211.246.xxx.196)

    저도그래요.. 싫어하는 연옌 중한명이었는데 안쓰럽네요.
    자기콤플렉스가 많은거같아요

  • 7. ..
    '12.11.13 1:28 AM (124.56.xxx.147)

    저도 응원하고 싶더라고요.. 짠했어요

  • 8. 욕심이 많은 사람 같은데...
    '12.11.13 8:39 AM (39.112.xxx.208)

    그 성공과 자아성취 혹은 도전에 대한 욕심이 뭐랄까? 절제가 안되는 상황 같았었어요.
    못하고 살던 시절때문에 더 억척이 됐겠지만....폭주 기관차 같은게 브레이크가 필요하겠다 싶더군요.
    언젠가 아침 방송에서 보니 딸도 참 똑똑하더군요.

  • 9. 안나왔으면
    '12.11.13 1:42 PM (14.52.xxx.74)

    좋겠어요. 매사에 욕심이 덕지덕지 붙어 있어서 보기만 해도 싫어요.

    이런 식으로 슬슬 티비에 얼굴 디미는것 싫어요.

    가족도 일도 모두 자신의 욕심대로 하니 잘 굴러갈수가 없죠.

    멈추는 법도 알아야해요.

    본인은 뭘 잘못했는지 아직 모를거에요.

    어디선가 본 글인데 클래식을 많이 듣고 인문학 책을 많이 봐야한다고 하더군요.

    자신이나 그렇게 하지.

    남들 다 아는 것을 지금 알아놓구선 마치 굉장한 사실을 발견한듯하는 잘난체..

    우스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1831 힘들때 쓴 글을 다시 읽으니 위로가 되네요 11 17:36:14 20
1301830 솔까 조선말기 탐관오리들도 형님들이라고 하겠다. 기가막혀 17:35:13 23
1301829 골프 못칠까요 손가락 관절.. 17:34:41 38
1301828 케이블에서 해주는 무료 보험상담이요 .... 17:34:14 17
1301827 이 남자 뭘까요?? As 17:34:06 44
1301826 중성지방 수치 질문드려요 허걱 17:32:19 36
1301825 표절 작가들 2 ... 17:30:11 124
1301824 달래 냉이는 쉬운데 3 엔들리스 17:28:58 147
1301823 펜트하우스의 모델. 5 듀스와 천서.. 17:28:42 356
1301822 오늘 첫째주 일요일인가요? 둘째주 일요일인가요?? 4 질문 17:25:10 168
1301821 명문대 아이들 세특을 열람해보았는데요 11 고딩맘 17:24:57 472
1301820 사춘기가 멍때리는거로 오기도 하나요? 3 .. 17:20:03 202
1301819 미성년자 증여 궁금한 점 무명 17:16:02 123
1301818 촉촉한 오곡밥 비결이 뭘까요 6 맛나 17:14:44 294
1301817 소위 말하는 서울의 학군지 주말 분위기는 어떤가요? 5 ... 17:13:24 322
1301816 네스프레소 호환 디카페인 캡슐 추천해 주세요 1 디카페인 17:09:51 68
1301815 식기세척기 만세 2 .. 17:07:50 494
1301814 AZ 백신접종 후기 11 ㅇㅋ 17:06:17 745
1301813 포천 철도 담당 사무관 34억 대출로 땅투기의혹 5 이마저 17:03:20 594
1301812 이거 이상한거 맞죠? 2 .. 17:02:47 385
1301811 소창 정련은 왜 세번씩 삶으라는걸까요. 2 ㅡㅡ 16:54:30 423
1301810 20대 중반 회사원 딸이 기본적인 한자도 못읽어요. 23 한자 16:49:08 1,822
1301809 곧 삼겹살 예정이네요. 뭣들 드시는지.... 9 저녁 16:47:59 792
1301808 안진걸소장,시민사회단체 등에 5500만원 기부 8 ㄱㅂㄴ 16:45:27 465
1301807 주말에 백화점에 사람들 많이 몰렸나봐요.... 14 보복소비 16:40:57 2,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