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중후반 미혼 분들..엄마도 이러시나요?

... | 조회수 : 3,232
작성일 : 2012-11-12 20:59:31

아...36인데 결혼을 못했어요

저희 엄마는 제가 대학교 4학년때부터 저 결홈 못시켜서 정말 안달나신 분이세요

그런데 아직까지 결혼을 못했으니..

저희 엄마 우울증 걸렸다 너땜에 죽는다....다행히 혼자 살아 망정이지..같이 살았으면

제가 우울증 걸렸을 꺼에요

저도 정말 결혼 하고 싶어요 그런데 남자들이 제가 나이 많고 안이뻐서;; 싫다네요

ㅜㅜ

저도 슬퍼요

저희 엄마..

얼마전 선본 43살 남자분

직업..아는데.월급이 저 나이에 한달 150정도 되나..그런 직업데

늙으신 홀어머니 그것도 아파서 자리 보존 하고 있는-

밑으로 못사는 형제 줄줄..

인 남자랑 결혼 하라고 난리세요

그냥 결혼만 하며 여자는 행복하게 산데요

그래서

내가 결혼후 못살고 힘들면 엄마가 책임 질꺼냐 했더니

그걸 왜 내가 책임 지냐고--+ 니 팔자라고..

이러시네요 ㅎㅎ 하.......

오빠 결혼 할때는 선들 어와도 고르고 또 골라서 보게 하더니

저는 그냥 대충 선만 들어 오면 직업도 안물어봐 나이도 안물어봐

그냥 남자면 80먹은 할배라도 선보게 하시는 분이세요

저 43살 남자도 중매쟁이가 공무원이라고 속여서 본거였어요

알고 보니.........흠..

엄마가 전화로 울고 불고 난리 났네요

다음달 지나면 너 나이가 몇이냐

그냥 그 남자랑 결혼 해라..

알아요

제 나이에 무슨 백마탄 왕자님을 찾겠어요

전 그냥 작은 회사 다녀서 맞벌이 해도 그냥 결혼해서 독립해서 살고

그냥 그런 남자를 원해요

그런데 이젠 그런 남자 만나기도 힘드네요

다른 제 또래 노처녀를 둔 어머니들도 이러시나요?

지금이야 제가 나이가 있어 그러신다지만

거짓말 안하고 저 25살까지 여자 결혼 못하면 큰일이라면서

아무한테나 가라고 난리도 아니셨어요

친엄마는 맞아요

계모 아니구요

 

IP : 220.78.xxx.141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12 9:05 PM (115.143.xxx.94)

    저도 님 또래의 미혼이에요. 우리 엄마는 님 어머님 만큼 심하게 닥달하진 않으셨지만요.
    계속 결혼하라고 하시길래 하루는 진지하게 물어봤어요. 엄마는 엄마 결혼 생활이 만족스러웠냐고..만족스러워서 나한테 결혼하라고 계속 그러는 거냐고..
    그 뒤로는 결혼하라는 말씀하시는 횟수가 현저히 줄었네요..

  • 2. ...
    '12.11.12 9:06 PM (211.199.xxx.168)

    원글님 인생이에요.엄마가 뭐라고 그러거나 말거나 엄마는 엄마인생 사시라고 내인생 내가 알아서 산다고 하세요.~

  • 3. ,,,
    '12.11.12 9:12 PM (119.71.xxx.179)

    엄마때매 될일도 안되겠네요. 님의 운에 지대한 악영향을 주셨을듯--

  • 4. 원글님~
    '12.11.12 9:12 PM (110.12.xxx.110)

    절대로 절대로 원글님의 인생 엄마가 살아주지 않아요.
    모든 판단과 책임은 당자자인 원글님이 지는겁니다.
    엄마뜻대로 아무나 덜컥 결혼해버린다쳐요
    그후에 일어나는 모든일들, 나쁜경우라도 생기면요? 그때도
    엄마가 나서 이렇게 저렇게 해결을 해주지 못해요.
    결국 모든책임은 원글님이 가지는거에요.

  • 5. 혹시요
    '12.11.12 9:18 PM (110.70.xxx.1)

    쌍꺼풀 없으면 수술하시고 콧대가 낮으면
    살짝 세우세요
    통통하시면 살 빼시고요

    님의 인생이 바뀔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 6. 비스킷2
    '12.11.12 9:21 PM (182.220.xxx.187)

    저희 엄마랑 좀 비슷해요 ㅋㅋ 연세가 많으신 옛날 분이라 결혼 당연히 해야 하는거라고 생각하셔요. 따로 살아서 크게 스트레스 받진 않는데, 제가 진짜 아무나 데려가도 따지지도 않고 승낙할 분위기 ㅎㅎ 저도 어떨땐 좀 서운해요. 다른 엄마들은 고르고 고른다던데... 그래도 제 맘 가는 대로 하려구요~ 윗분 들 말씀대로 엄마 인생이 아니고, 제 인생이고 나중에 엄마탓 할 순 없잖아요^^

  • 7. ...
    '12.11.12 9:56 PM (1.244.xxx.166)

    잘못되면 니팔자라니요...
    보통 엄마라면 그러지 않으시죠.

    울 시엄니도
    나이든 손윗시누 시집가길 바라시지만
    그래도 남자 생기면 뒷조사(부모들이 어찌사는지..짐될 사람들은 아닌지)도 하시고
    이상한 놈이면 안가는게 낫다는 생각 솔직히 말하시던데요.

    제 친구 어머니도 수많은 뚜쟁이 들이대면서 밀어부쳐도
    조건은 다 따지시구요.

    시집만 가면 다 잘산다니..에휴
    그렇게 들이대시면 답이 없네요.

  • 8. 프란
    '12.11.12 10:36 PM (125.132.xxx.56)

    윗님 ..님 처럼 엄마한테 물어보세요
    효과적일것같아요

    제 아이들이 어리지만 결혼해야돼? 장난으로 물으면
    하고싶으면 해도 되고 안해도 싶으면 안해도돼
    엄마가 해보니까 별거 없드라.. 그렇게 말해요

  • 9. 그냥 팔자라고 하세요
    '12.11.12 10:47 PM (211.63.xxx.199)

    내가 결혼후 못살고 힘들면 엄마가 책임 질꺼냐 했더니

    그걸 왜 내가 책임 지냐고--+ 니 팔자라고

    ----------------------------------------------
    계속 결혼하라 억지 쓰시면 엄마 말대로 팔자라고 억지로 안되는거라고 하세요.

  • 10. 나루미루
    '12.11.12 11:42 PM (112.158.xxx.135)

    전 엄마보다 오히려 아버지가 난리난리.
    33살 즈음에는 최고조에 달해
    도저히 말이 안 통한다는 생각에 울부짖으며 집을 뛰쳐 나간 후
    ...안 그러십니다.
    캬캬캬캬

  • 11. 본인이 흔들리지 마세요
    '12.11.13 9:44 AM (147.6.xxx.21)

    절대 흔들리지 마세요.

    내 행복은 엄마가 결정해 주는 게 아니고
    내가 결혼한다고 모두가 행복해 지는 것도 아니고
    결혼이 모든 행복을 보장해 주는 것도 아니에요.

    어머님은 그냥 막무가내로 떼를 쓰고 계신 거에요.
    원글님이 착하고 다 받아주는 딸이신가봐요.
    절대 휘말리지 마세요.
    나이 때문에 떠밀리듯 조건도 아무것도 안보고 하는 결혼은 진짜 힘드실 거에요.
    서로 죽도록 사랑해서 결혼해도 참 많은 변수들이 등장하는 게 결혼생활이거든요.

  • 12. ....
    '12.11.13 9:48 AM (218.234.xxx.92)

    그게.. 부모들은 딸 결혼까지가 자신의 책임이라고 생각하는 거 같아요.
    남들이 물어봤을 때 결혼안한 딸이, 시집가서 불행한 딸보다 더 창피한 거죠.

  • 13. ㅎㅎㅎ
    '12.11.13 10:34 AM (1.249.xxx.72)

    원글님보다 나이 더 많구요, 제 명의 아파트에 살고 있고, 석사까지 했는데
    울언니가 나보다 2살 어리고, 총각이고, 자기집 갖고 있는 고졸남자랑 선보랍니다.
    제 나이에 남자 외모랑 학력까지 따지는건 욕심이랍니다.
    그래서 나중에 언니딸 크면 그런 소리할꺼냐고 했더니 자기딸은 나처럼 안만든답니다. 헐~
    내밥벌이 하고, 보험 연금 다 들고, 내집까지 갖고 살아도 저럽니다.
    나중에 자기 자식들이 나 거둬야할까봐 저러나...혼자 이생각 저생각 해봅니다.
    내가 결혼 안하고 해외여행이나 다니고 하는게 쓸데없는 짓이라고
    늙으면 외로워서 못산다고 빨리 결혼하라고 저를 들들 볶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767 우유먹으면 가스 많이 차나요? ㅜㅜ 22:13:01 12
1432766 음악 올려주시던 스노우멜트님은 왜 안오세요 22:10:12 26
1432765 제 속 좀 털어 놓을께요 2 슬프다 22:09:46 257
1432764 머리긴 여자분 샴푸광고하는듯한 행동때문에 얼굴에 맞네요 3 조심조심 22:08:57 169
1432763 홍삼 비형 간염 보균자도 먹으면 안되나요?? 2 22:08:15 70
1432762 '꺼져'란 소릴 들었네요 8 허... 22:04:19 504
1432761 학폭 가해자들은 갱생없이 고통스럽게 죽으면 좋겠어요 8 ... 22:03:34 267
1432760 얼마전 올라온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글을 읽고.... 한여름밤의꿈.. 22:03:17 76
1432759 레지오 하시는분 계신가요 2 21:59:16 255
1432758 ㅠㅠ 구연산으로 바닥 닦지 마세요. 6 ... 21:58:28 1,278
1432757 부부모임을 다녀와서 6 .. 21:58:19 717
1432756 발리 세부 기타다른나라 여행시 주위 국제 호구 .. 21:55:56 121
1432755 인터넷가랑 백화점가가 얼마나 차이나야 환불하시나요? 4 궁금 21:55:45 241
1432754 연예인 학폭 미투. 저도 중학교 동창 있어요 10 닉네임이뭐꼬.. 21:52:53 1,430
1432753 맥북 쓰시는 분들께 질문요~ 1 ㅇㅇ 21:52:27 78
1432752 주식 강연회나 부동산세미나 가보신분 2 궁금 21:49:36 149
1432751 기숙학원에서 나왔어요 .. 21:46:56 381
1432750 주현미씨는 예전과 거의 다름이 없네요. ㅇㅇ 21:45:37 359
1432749 NC 백화점이 예전 뉴코아백화점이랑 똑같은건가요? 5 ㅎㅇ 21:43:29 433
1432748 마트에서 가마솥을 사왔어요 2 밥밥 21:43:03 419
1432747 프로듀스 보시나요 5 101 21:41:51 288
1432746 가까운 미래에 가정용 로봇 많이 발전할까요? 3 ㅇㅇ 21:39:33 173
1432745 부부관계... 다 참고 사시나요? 21 ... 21:38:15 2,504
1432744 경찰서 고발(기타 공공기관에 신고 등)이런거 100% 만사형통은.. Mosukr.. 21:36:56 90
1432743 대구대가리튀김? 이라는 음식아세요?? 7 ㅇㅇ 21:36:36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