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빨래를 삶는게 건강엔 해로울것 같아요

Q | 조회수 : 7,595
작성일 : 2012-11-05 11:10:46

빨래 삶을때 세제만 넣거나 옥시크린도 넣고 삶잖아요

문득 환기한다고 창문 열어놔도 아파트 같은 공간에서

이 세제물이 끓을때 얼마나 나쁜 성분들이 나올까, 이것들이 다 호흡기로 들어갈텐데...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전 김치국물이나 세탁해도 잘 안지워지는 오염을 닦아낼때는 키친타월로하고 되도록이면 행주는 깨끗하게 사용하고

세탁은 그냥 세탁기로 다른 세탁물과 함께 돌리거든요

탈수후에 행주만 모아서 다시 맹물에 끓여주구요

그런데 속옷이나 수건은 그렇게하자니 때가 잘 안빠지고 어떻게 매번 삶자니

호흡기 건강에 안좋을것 같고 고민입니다

 

 

 

 

IP : 183.109.xxx.90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일리있는 말씀이네요.
    '12.11.5 11:13 AM (119.197.xxx.71)

    엄마께서 꼭 베란다에서 부르스타 놓고 삶으셔서 지금껏 따라하고 있는데 잘한거네요.

  • 2. 맞아요
    '12.11.5 11:14 AM (220.126.xxx.152)

    옥시크린 안 넣고 아주 가끔만 삶아요, 개인차겠지만 환경이나 내 건강을 위해
    백옥같이 하얀색에 너무 집착할 필요 없는 거 같아요.
    쌀도 백미가 안 좋다고 하고요 ^^

  • 3. ...
    '12.11.5 11:19 AM (218.52.xxx.119)

    저는 과탄산 조금만 넣고 삶아요. 세제냄새는 너무 싫고 과탄산 끓을때 유해산소가 나온다고 하지만 얼른 환기하고요. 그나마 젤 나은듯 싶어서요. 색있는 수건은 과탄산 안 넣고 그냥 삶아요. 살균하려고..

  • 4. ---
    '12.11.5 11:19 AM (121.152.xxx.92)

    저는 삶는 냄새 싫기도 하고 뜨거운거 옮기는것도 힘들어서 그냥 드럼세탁기 삶기 코스 이용하는데 아주 만족해요.

  • 5. ..
    '12.11.5 11:19 AM (14.76.xxx.211)

    전 세탁기 돌릴때 검정색이나 진한색 빨랫감만 구분하고 다 같이 빨아서 수건과 속옷만 따로 맹물로 삶아요. 세제 잔여물제거 +소독 개념으로 삶아도 얼룩이 남거나 하진 않던데요. 심하게 더러운 얼룩이라면 세탁전에 애벌빨래 하구요.

  • 6. ..
    '12.11.5 11:24 AM (14.76.xxx.211)

    그리고 행주는 맹물에 삶을때가 많지만 가끔 소다 넣고 삶구요. 행주는 물기제거용으로만 쓰고 음식물 오염은 키친타올이나 티슈로 닦아내기 때문에 쉬 더러워지지 않아요. 그래도 행주는 매일 삶아요.

  • 7. .....
    '12.11.5 11:28 AM (119.199.xxx.89)

    저도요...세제 넣고 빨래 삶으니 그 냄새가 독하게 느껴졌었어요..

  • 8.
    '12.11.5 11:39 AM (125.186.xxx.25)

    전 그냥 맹물에 삶아요
    그래도 하얗던데

  • 9.
    '12.11.5 11:48 AM (121.88.xxx.239)

    세탁기에 한 번 돌리고 나서

    삶는 건 소독의 의미로다가 그냥 세제 안넣고 삶으면 안될까요?

  • 10. ...
    '12.11.5 11:48 AM (112.155.xxx.72)

    저는 그냥 삶거나 베이킹 소오다 넣고 삶아요. 아니면 빨래비누 부벼서 그거랑 삶던지.

  • 11. 음.
    '12.11.5 11:54 AM (39.113.xxx.41)

    좋은 글이네요.
    저 지금도 옥시크린+세제 넣은 채 빨래 삶고 있었거든요.
    냄새가 좋지 않다고 생각은 했지, 몸에 안좋을거라는 당연한 생각을 못했네요.
    다른 방법을 강구해봐야겠어요.

  • 12. ..
    '12.11.5 12:05 PM (119.17.xxx.37)

    저두 맹물에 삶거나 베이킹 소다 넣고 삶아요.세제 냄새 해로울 거 같더라구요

  • 13. ㅇㅇ
    '12.11.5 12:06 PM (112.151.xxx.74)

    근데 정말 삶아야되는 빨래(속옷이나 수건등...)은 어쩜 좋을까요...
    저도 호흡기에 안좋을거같은 생각은했어요.
    늘 환기시키며하긴했지만... 겨울엔 계속 창문열어놓기도 뭐하고...
    베란다에 부르스타 한번 해봐야겠어요.

  • 14. ....
    '12.11.5 1:16 PM (211.246.xxx.156)

    빨래 삶는게 건강에 해로울지는 잘 모르겟네요
    참고는 해야겟네요

  • 15. ...
    '12.11.5 2:00 PM (121.164.xxx.120)

    지금까지 빨래 삶을때 세제 넣고 삶은 적은 없어요
    속옷이나 수건을 삶을때는 우선 비누칠해서 오염 물질 제거한다음
    물에 몇번 헹군다음 삶고 행주도 마찬가지 구요
    오염이 심한경우엔 과탄산 조금 넣고 삶구요
    그래도 빨래 삶을땐 다들 환풍기 돌리지 않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819 이근 대위 부끄 00:28:58 46
1229818 이런 택시기사 만나신분 있나요? .... 00:28:40 38
1229817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서 원거리 피격 사망 후 화장돼 2 무섭네요 00:24:01 325
1229816 고1 과학 질문 드립니다. 과학 질문 00:14:58 83
1229815 수학문제입니다 4 .. 00:12:16 118
1229814 자소서에 지원대학 지원과의 교수님 언급 4 자소서 00:05:49 327
1229813 독감접종을 지금 맞으면 너무 이른가요? 1 ㄸㄸㄸ 00:02:12 203
1229812 입시를 치뤄본 어머님들, 자소서가 얼만큼 중요한가요? 8 고3맘 2020/09/23 549
1229811 관음자비님 1 관음자비 2020/09/23 245
1229810 집 가진 죄로 징벌적 세금? 미국선 상상도 못할 일 17 .... 2020/09/23 656
1229809 송파에 풍년해장국 드셔보신분? 4 풍년 2020/09/23 294
1229808 인하대 성신여대 6 트윈카라 2020/09/23 608
1229807 청춘기록 재밌네요 3 ㅇㅇ 2020/09/23 546
1229806 목욕탕을 너무 가고싶은데요. 참을까요?? 11 사우나 2020/09/23 735
1229805 악의꽃 거지같은 마지막 16 어우참 2020/09/23 1,881
1229804 유치원생 아이가 친구를 타이르겠데요? 4 ㅇㅇ 2020/09/23 385
1229803 낮잠자는데 이불 여며주는 남편... 4 ㅎㅎ 2020/09/23 1,590
1229802 반건시도 변비 심해질까요? 변비인 2020/09/23 115
1229801 폰에 micro sd 용량 얼마 짜리 하셨나요 ? 3 꺄아 2020/09/23 174
1229800 피부관리숍에서 반말했어요. 9 이상 2020/09/23 1,373
1229799 코로나 감염자가 다시 세자리수로 올라갔다고 기분이 좋은 기자. 3 본국으로 가.. 2020/09/23 1,313
1229798 한국관광공사 홍보영상 잘만들었네요 29 111 2020/09/23 867
1229797 [美 재무부 첩보 유출] 수상한 국제금융거래 '데이터 지도' 공.. 1 수상한거래한.. 2020/09/23 432
1229796 (시사수다방)대통령 유엔연설 비판하려다 헛발질한 00일보 1 ... 2020/09/23 661
1229795 인서울이 어려우면 취직시 인서울을 알아주나요? 24 .... 2020/09/23 1,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