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애들이 타고나는게 80%이상 같아요.

ㅎㅎㅎㅎ | 조회수 : 3,507
작성일 : 2012-11-01 14:19:25

20%가 가정환경..

한 집에서 낳은 애들도 제각각이고 어쩜그리 백인백색인지 참 신기하지 말입니다.

공부잘하는것도  예체능소질처럼 타고나는거 같구요.

특히 수학이나 과학..

언어쪽도 타고난 애들이 확실히 잘하구요.

아무리 부잣집이라도 돌머리애 어쩌질 못하드라구요.

김성수 부인 찔러죽인 제갈씨도 엄청부잣집아들이람서요.

전에 다니던 회사사장 애들도 아빠는 스카이 나왔는데 애들이 하나같이 너무너무 공부를 못했거든요.

서초동에 살았는데 온갖과외다시키고 뒷바라지 너무 너무 열심히 해줘도 안되드라구요.

그런집 여럿봤어요..한집은 유학보냈는데..30살넘도록 계속 돈대줘야하고..학교는 계속 좋은대로 옮겨가긴했어요.

반면 어려운집에서 공부잘해서 의대가서 의사된애도 봤네요..근데 그집에서 그애한명만똑똑..부모도 전혀

머리좋고 그런집이 아니에요. 양현석도 그렇고..

가난한집이라도 아주 극소수 똘똘한사람은 잘살드라고요.그렇게 타고난듯해요.

부잣집애가 시집부잣집에 잘가고,사업밑천이나 수완을 타고나서 결국은 잘살가망이 많지만 공부잘하는건

어쩌지 못하는듯해요..

IP : 221.138.xxx.3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연구 보니
    '12.11.1 2:23 PM (220.126.xxx.152)

    과학적으로는 유전이나 타고나는 기질이 50%라는데요,
    좋은 기질을 주는 부모는 문화적인 소양도 높을테니
    그래서 80%정도로 느껴지나 봅니다.

  • 2. .....
    '12.11.1 2:26 PM (211.208.xxx.97)

    저는 요즘 95% 이상이라고 믿고 있어요.
    그래야 맘이 편해서...ㅠ.ㅠ

  • 3. ..
    '12.11.1 2:29 PM (175.205.xxx.15)

    저도 애기 낳아보니 알겠더라구요. 병원에서 응애하고 태어난 그 날부터 성격이 보이더니 아직 여전히 어리지만 신생아때의 성격이 그대로 가고 있네요. 전 타고나는건 얼마안되고 자라는환경과 노력이 대부분이라 생각했는데 애기키우며 생각이 바뀌었어요. 앞으로 내아이가 공부를 잘못해도 마음을 놓는법, 본인에게 맞는 길을 찾도록 도와주는법도 배워나가야겠지요..

  • 4. 동감
    '12.11.1 2:32 PM (222.237.xxx.246)

    유전과는 좀 다른 문제이지만
    자식을 키우면서
    타고난 성격이나 기질, 재능이 거의 99%라고 믿게됩니다.
    엄청난 환경의 변화나 큰 일이 있지 않는 한이요...

  • 5. 맞아요
    '12.11.1 2:53 PM (218.52.xxx.130)

    한부모 밑에서 똑같이 먹이고 가르쳤는데도 자식들 공부하는거 천자차이인 경우 많이 봐요 하물며 쌍둥이도 제각각.. 유전자의 영향 무시못하죠.. 부모가 성실하고 머리 좋으면 확률적으로 자식도 그럴 가능성이 높긴 합니다

  • 6.
    '12.11.1 3:17 PM (180.70.xxx.72)

    태교도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성철스님도 주례에서 임신한 며느리 스트레스받게하는건
    좋은 자손을 못볼꺼라하셨죠 그만큼 임산부의 건강이나 심리상태는 아주중요해요

  • 7. 저도
    '12.11.1 4:57 PM (14.52.xxx.59)

    90% 정도...
    애 둘 키워보니 어쩜 그리 다른지...근데 우리 친정도 그렇거든요
    교욱학 박사인 엄마와 새언니 지론이 이론은 이론,,현실은 현실 ㅠㅠ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862 재산문제 ..글썼던 사람인데요 . . 23:45:21 6
1431861 위궤양 조직검사 23:44:27 13
1431860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것 자체가 문제죠 미나 23:43:25 28
1431859 죽고싶어요 5 ㅜㅜ 23:40:58 232
1431858 박근혜,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 3 ,,,,, 23:37:30 139
1431857 정의구현사제단 10년전 노무현대통령 추도미사 ㅜ 2 ㄱㄴ 23:36:15 177
1431856 창문 열어놨는데 감자 삶는 냄새가 들어오네요 2 .. 23:35:25 158
1431855 하늘의 별이 된 아들 16 vanish.. 23:34:20 879
1431854 사랑니 평생 안 뽑고 살아도 되죠? 2 사랑 23:29:06 214
1431853 유투브 하면 어디서 수입이 지급되는거죠? 호순이 23:28:51 104
1431852 노무현의 두 얼굴 서민 대통령의 실체 12 사실입니까?.. 23:24:20 808
1431851 세탁실에 결로가 생겼는데요 5 ........ 23:19:32 250
1431850 시어머니가 3억넘게 지인에게 빌려주셨다는데요. 9 궁금하다 23:18:49 1,261
1431849 왜 이명박은 다시 빨리 안처넣는겁니까? 5 베리앵그리 23:16:37 341
1431848 시커먼 형체가.. 5 피곤 23:14:12 600
1431847 대전에 치과 잘 하는곳 아시는분? 2 깜빡쟁이 23:13:16 137
1431846 에스컬레이터 한줄서기 안하면 안되나요?? 12 ㅇㅇㅇ 23:09:58 895
1431845 고1딸이 패션디자이너가 되고싶다고합니다 4 진로 23:07:14 287
1431844 시어머니 생신에 양장피를 했는데 13 .... 23:06:16 1,123
1431843 초등아이 통장 쌈짓돈으로 주식 사서 묻을까요 2 우량주 23:05:27 519
1431842 남편이 텃밭을 다녀오는 날은 지옥문이 열리는 날ㅠㅠ 19 나물싫어 23:04:34 2,572
1431841 원래 알던단어나 자주 사용안하던 용어는 잘 생각이 안나요 건망 23:04:22 84
1431840 나경원, 외교기밀 누출은 '문정권 굴욕외교 실체 깨운 공익제보'.. 17 닷컴 22:59:21 852
1431839 30년된 친구에게 1년이 다되도록 연락이 없네요. 18 친구 22:58:31 2,208
1431838 오분도미 못먹겠다는데요 떡할만할까요? 3 오분도 22:56:56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