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경제는 활성화를 해야 하죠...

학수고대 | 조회수 : 570
작성일 : 2012-10-24 12:03:53
 ‘ 동네 ’ 빵집의 공적 ( 公敵 ) 처럼 돼 버린 파리바게뜨 ! 대기업이라면 일단 의심부터 하고 보는 것이 민심인 터에 매출액 2 조 원을 넘보게 됐으니 그런 눈총을 받을 만도 하다 . 하지만 이 기업의 역사는 동네 빵집의 성공 스토리다 .

1948 년 황해도 사람 허창성이 을지로 4 가에 ‘ 상미당 ’ 이라는 작은 빵집을 낸다 . 그 후 삼립 크림빵 , 삼립 호빵으로 대박을 내 제법 큰 식품회사로 성장한다 . 하지만 대기업 삼립식품은 파리바게뜨의 주인공 허영인의 것은 아니었다 . 기업의 본체는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첫째아들에게 상속된다 . 파리바게뜨는 둘째아들 허영인이 성남의 작은 빵공장 ( 샤니 ) 을 물려받아 발전시킨 성취물이다 . TV 드라마 ‘ 제빵왕 김탁구 ’ 의 스토리 그대로인 셈이다 . 모체 격이던 삼립식품도 형이 부도를 내 법정관리 중이던 것을 2002 년에 허영인 회장이 되찾아온다 .

사실 파리바게뜨의 성공에는 매우 극적이고 바람직한 요소가 많다 . 샤니가 파리크라상이라는 베이커리 빵집을 시작할 때 이미 시장에는 고려당 · 뉴욕제과 · 신라명과 등 막강한 선발 주자들이 있었다 . 파리크라상과 파리바게뜨가 이들을 모두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 게다가 삼성 계열이던 신라명과 , CJ 계열인 뚜레주르까지 제쳤다 . 빵 ‘ 전문 ’ 기업이 ‘ 문어발 ’ 재벌을 제쳤으니 재벌 개혁론자들은 갈채를 보내야 마땅하다 .

지금 여러가지 논란을 빚고 있긴 하지만 파리바게뜨의 프랜차이즈 방식에는 장점도 많다 . 사실 빵집을 운영하는 일은 무척 고된 일이었다 . 아침에 햇빵이 나와야 하기 때문에 새벽 4 시부터 반죽을 시작해야 한다 . 또 기술 없는 은퇴자가 빵집을 할라치면 기술자인 제빵사들에게 휘둘리기 십상이기도 했다 . 파리바게뜨의 프랜차이즈는 그 어려움을 해소해줬다 . 반죽 ( 생지 ) 과 새로운 품목 개발과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본사가 전담하고 , 가맹점은 오븐에 구워내면 됐다 . 그 방식이 편하고 신선한 빵을 원하는 소비자의 구미에도 맞았기 때문에 기존의 빵집 주인들 또는 새로 빵집을 내려는 사람들이 파리바게뜨로 개업하기를 선택했다 .

동네 빵집 주인들에게는 파리바게뜨 말고도 수많은 다른 대안이 있었다 . 그런데도 굳이 파리바게뜨와의 프랜차이즈 계약을 선택한 것은 그 쪽이 수익도 높고 편했기 때문이다 . 그런 것이 상생이고 동반성장 ( 同伴成長 ) 아닌가 . 그래서 노무현 정부는 프랜차이즈 확대를 자영업자 문제 해결을 위한 최고의 정책으로 삼았다 . 그런데 이제 와서 동네 빵집의 적으로 몰아세운다 .

파리바게뜨가 동네 빵집을 죽인다는 비난은 틀렸다 . 파리바게뜨 점포들이 바로 동네 빵집이다 . 파리바게뜨 점포의 주인은 동네 아저씨들이며 일하는 사람들도 동네 청년들이다 . 단지 기존의 다른 빵집들보다 깔끔하고 위생적이며 , 표준화된 방식을 채택하고 있을 뿐이다 . 현대화된 동네 빵집이 바로 파리바게뜨다 .

노동자에게도 파리바게뜨는 괜찮은 직장이다 . 제빵학원을 나와 동네 빵집에 취직하면 월 70 만 ~80 만 원이 고작이다 . 연봉으로 따지면 1000 만 원도 안된다 . 그마저도 언제 그만둬야 할지 모르는 임시직으로 . 반면 SPC 그룹 ( 파리바게뜨 소속 기업 집단 ) 의 초임 제빵기사 연봉은 2100 만 ~2200 만 원에 달한다 (http://www.parisbaker.co.kr/recruit/recruit_01.php). 그런 직원 수가 이미 1 만 명을 넘어섰다 . 아마도 이 정도면 동네 빵집의 위축으로 없어진 일자리를 보충하고도 남을 듯하다 .

그러나 파리바게뜨의 규모가 커지면서 가맹점에 대한 비용부담 전가 , 거리제한 무시 , 높은 수수료율 등에 대한 일각의 비판이 커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 이런 점을 개선해야 더 좋은 성공사례가 될 수 있다 .

대기업으로 크는 중소기업이 많이 나와야 한다 . 그래야 계층 간 이동도 활발해진다 . 그러자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크는 데 성공한 기업에 박수를 보내는 일이다 . 불행히도 한국의 분위기는 전혀 그렇지 못하다 . 뒤처진 자만 불쌍하다고 하고 , 시대를 개척하는 자는 손가락질하는 것이 민주화요 정의처럼 돼 버렸다 . 한국 경제의 재도약은 이 분위기를 바꿀 때 비로소 시작될 것이다 .

IP : 211.196.xxx.189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811 잠 안오시는 분들 이거 보세요 2탄 ㅋㅋ 1 힐링 00:58:12 250
1432810 상속관련 유능한 세무사 간절히 추천 부탁드려요 2 상속 00:56:36 72
1432809 만화책 꽃보다 남자 아세요? 지금 22권 보고 있는데 이상해요 ㅇㅇ 00:54:25 81
1432808 교회를 다니고는 싶은데 믿음이 안생겨요 언제쯤 00:52:36 65
1432807 둘째 딸도 이쁘겠죠? 11 ... 00:44:54 542
1432806 외국에서는 게스 브랜드 연령층이 어떤가요 2 게스 00:39:01 172
1432805 다이어트 급질) 치킨에 탄수화물 많을까요? 7 .. 00:30:31 310
1432804 고구마 먹으면 가스때문에 넘힘든데 어찌 방법이 없나요? 5 방구 00:28:32 272
1432803 (급질) 오이지를 담갔는데 통이 작아서 많이 남았어요 3 오이지 00:23:13 345
1432802 전세들어있는 세입자의 편의를 많이 봐줬는데..ㅜ 1 .. 00:21:06 551
1432801 유튜브 프리미엄 회원가입하신 분 계세요? 4 youtub.. 00:12:20 527
1432800 강효상에 대한 한국당의 억지를 부리는 대처가 도움이 될까요? 3 ........ 00:09:24 391
1432799 몽골여자들은 성격이 어떤가요 5 비지 00:03:58 898
1432798 19) 리스 탈출 성공했어요! 8 제가 00:01:39 3,033
1432797 될때까지 물고 늘어지는 근성 있는 자녀들 대학 잘 갔나요? 3 근성 00:00:10 856
1432796 전원주택 이사한 아줌마에요. 4 와우 2019/05/25 1,968
1432795 그것이 알고싶다 너무 무섭ㄷㄷㄷㄷ 9 2019/05/25 3,715
1432794 명륜진*갈비 무한리필 어떤가요~?? 10 ㅇㅇ 2019/05/25 1,542
1432793 요즘 여자애들 결혼 일찍 하는 추세인가요? 15 ㅇㅇㅇㅇ 2019/05/25 2,204
1432792 몇년째 단골미용실에서 자꾸 영양권해서 부담이네요 4 부담 2019/05/25 1,088
1432791 막연하게 70까지는 제정신으로 제힘으로 살수있을것같아요. 5 ㅇㅇㅇ 2019/05/25 1,106
1432790 대청소하고 나니 물욕이 사라지네요 17 ... 2019/05/25 3,753
1432789 미용실1년에 한번가는게 이상한건지. . 29 ㄴㄷ 2019/05/25 2,726
1432788 정수기 5년 이후 소유하고나서 필터는 어찌 교체하나요 5 2019/05/25 832
1432787 관상 무시 못한다 하지만요 14 관상 2019/05/25 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