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치원 샘께서 저희아이한테 '야! 너! 이렇게 하려면 하지 마!!'라고..

ㅇㅇ | 조회수 : 1,643
작성일 : 2012-10-17 02:19:42

소리친다네요.

융통성없고 딱딱하고 남의 실수를 경멸하듯 쳐다보는 그 선생님..

염려했던대로 실수많은 우리 아이에게 툭하면 저렇게 큰소리로 '야! 너!! 이렇게 하려면 하지 마'라고,

딸냄 말이 사실이겠죠? 선생님이 맨날 혼내서 가고싶지 않다고 해요..

제 딸이 엄청 덜렁대요.. 한번은 친구 칫솔이 자기건줄 알고 확인을 안하고 양치하다가 샘께 무척 혼이 난 모양이에요..

용변보고 물티슈인지 화장지인지 변기에 버렸는데(저희집은 뒷처리한 물티슈-한두장 정도-나 휴지는 그대로 변기에버림) 그때도 야!! 이럼서.. 왜 이름을 안부르고 무식하게 그러는지..

지킬 규칙을 지키지 않으면 엄청 추궁하고 완벽을 요구하는것 같아요. 겨우 7세인데.요.. 게다가 제 딸은 실수가 많은 아이구요.

유치원생활이 너무 힘들것 같아 속상해요..

이거 이야기할까요? 어떻게 이야기할지.. 아이들과의 문제라면 쉽기나 하지.. 휴~ 샘이 왜 그러신다요..?

7세 아이들을 다 큰 초6짜리 다루듯 하네요..

내년에 학교가는데 계속 다녀야 하잖아요..

아이에게 피해가 가지 않으면서 좀 살갑게 (태생이 안살갑고 사나워보임) 는 아니더라도 과한 야단침은 안했으면 좋겠는데.

맘도 엄청 약한 딸냄이 요즘은 매일 샘이 화났다 이야기해서.. 마음이 심란해요..

말투 자체가 유치원샘답지 않게 딱딱하고 융통성없어요.사람이 그래보여요. 

스트레스땜에 틱 비슷한 요상한 행동(소리는 없음)이 며칠전부터 생겨서 진료받아봐야 할것 같아요.

참..

IP : 1.228.xxx.10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헐... 애들 가르치는 사람이 왜케 말본새가 격하대요?
    '12.10.17 2:25 AM (175.116.xxx.32)

    야!! 이것도 참 거슬리고 이렇게 하려면 하지마! 이것도 거슬리고
    애기들 대하는 태도도 거슬리네요.

    한 마디로 마인드 자체가 글러먹은 여자...같아요.
    자질이 없다는 표현은 이럴 때 맞는 듯

    없던 틱도 생기겠어요. 애가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으면 ....

  • 2. 당장 그 선생님에게 말 하세요.
    '12.10.17 2:30 AM (121.222.xxx.98)

    제가 아이를 다 키워놓고 돌이켜보면
    유 초등 시절의 선생님이 가장 중요합니다.

  • 3. ...
    '12.10.17 5:27 AM (211.234.xxx.37)

    100 시간 녹음 가능한 볼펜형 녹음기 사서 아이 두머니에 넣어 보내세요. 증거 없으면 발뺌하거나 축소시킬 수 있으니.
    어리다고 애가 과장했다고 사과 안 하고 애 탓하면 더 열불나죠.

  • 4. 초고추장
    '12.10.17 9:41 AM (180.68.xxx.77)

    그 유치원 선생님 독특하시네요..ㅜㅜ..

    하지만 초등 들어가면 더 독특하신 할머니 선생님들이 1~2학년에 포진해계시니 적응훙련이라 생각하세요...

    나이든 선생님들 예전에 하시던데로 애들에게 욕하시고 때리시고..

    그런 선생님도 많습니다..

    아닌분도 계시지만요.....

  • 5. 무섭네요
    '12.10.17 9:48 AM (121.185.xxx.212)

    아직은 애인데 너무 무섭게 하시네요 근데 이건 딴소리인데 물티슈변기에 버려도 괜찮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834 송도 살기 어떨까요? .. 13:31:38 3
1232833 19) 이게 무슨 뜻 인가요 3 ... 13:29:24 177
1232832 빌레로이앤보흐 아래 제품 살 수 있는 곳 2 cometr.. 13:27:29 90
1232831 시집 큰동서도 애 수능이라 병문암 안왔어요 3 13:25:40 246
1232830 교보문고e교환권 어떻게 쓰는건가요? 겨보오 13:23:09 28
1232829 어머님은 오지 말라시는데 1 ㅇㅇ 13:21:51 283
1232828 급)카톡 선물하기 한우 괜찮을까요? !!! 13:21:36 41
1232827 갑자기 목이 너무 마른건 당뇨증상인가요? 1 .. 13:19:06 231
1232826 묵직한 전기찜질기 소개해 주세요 점심 13:17:12 37
1232825 20살 아들 넷째 발가락이 아프다 하는데요. 3 13:16:38 117
1232824 갈비를 잘 못 샀나봐요 3 ㅇㅇ 13:14:05 255
1232823 제앞으로 나온 세금 일괄 조회법이 있나요?? 5 ㅇㅇ 13:09:54 155
1232822 동성 아이 둘인데 증여분을 어찌 조정할까요?? 8 ㅇㅇ 13:08:27 540
1232821 차례 음식 사갔더니 동서 하는말이 ㅎㅎㅎ 18 ㅇㅇㅇ 13:01:10 2,148
1232820 이 친구 마음에서 지우려고 하는데 오버일까요? 7 ㅇㅇㅇ 12:56:46 560
1232819 ‘전광훈’ 옹호한 미국의 북한인권단체…이들은 어떻게 연결돼 있나.. 3 ... 12:56:18 224
1232818 ㄷㄷ이거 방탄 국뽕 드링킹.. 온갖 NBC내 공계로 싱어롱을 7 대박입니다 12:55:50 603
1232817 19) 남친 과거연애에 집착하는데 조언좀 해주세요.. 31 ㅠ,ㅠ 12:49:27 1,376
1232816 30대 초반으로 돌아가면 하고 싶은거 있으신가요? 6 .. 12:47:46 429
1232815 한 번 틀어진 인간관계, 다시 회복 되던가요?? 8 어떤가요??.. 12:44:10 906
1232814 한약으로 성격도 고친다는말 6 12:43:55 332
1232813 레진치료 실비 안되죠? 1 ㅇㅇ 12:42:36 215
1232812 필라테스 다니시는 분들~ 수다 떱시다요 4 ㄱㄱㄱ 12:42:12 440
1232811 고향 안가시는 분들 명절 비용은? 6 ㅡㅡ 12:36:17 538
1232810 재산세 저렴하게 내는 법 있나요? 9 .. 12:31:24 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