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심신 안정제(청심환)도 중독 되나요

심각 | 조회수 : 3,656
작성일 : 2012-09-28 12:23:50

우선 안정제를 먹기 시작한지는 일주일정도 되었어요

사정을 이야기 하자면

친정 아버지가 대장암 2기판정을 받고 학원을 운영하는 제가 오전 시간이

남는 유일한 자식이라

엄마는 시골에서 뒷일을 하고 올라오시기로 하고

저희집에 한달동안 계시면서 투병을 시작하셨죠

우선 세끼는 잘 드셔야했구요 꼭 정해진 시간에 드셔야지 했어요

식이를 잘못하면 설사가 말도 못했거든요

한달 동안 최선을 다한것 같아요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부모님과 떨어진지라

언제 또 아버지랑 살아보겠나 싶어서 아침마다 병원 꼭박 모셔다 드리고

항암  방사선 짜증 다 받아드리고 덤으로 남편의 은근한 짜증 아이들의 입단속

하지만 한달만에 한계가 오드라구요

늘 변 냄새가 나는 화장실 꾸역꾸역 청소하고 식사때마다 국 있어야 드시니 밤마다 아침국 해놓고

방사선때문에 씻지도 못하시니 하체만 장갑끼고  늘 씻어드려야 했어요

여기저기에 변이 묻어서.....

생활패턴( 화장지 절약, 변기물 적약,  음식물 버리는 습관, 욕을 상습적으로 하시는 습관,  옷 갈아입는 횟수)에서

갈들이 오더라구요

아버지는 제 요양방식이 마음에 안 드셨는지 자꾸 뻣뻣하다고 하셨구요

전 그게 서운해서 속상해 하구요

그러다 엄마가 한달만에 올라오시니 제가 손을 놨어요

그 다음날 제가 몸이 안 좋아 목소리가 안 좋게 나갔나봐요 

그걸 짜증으로 받아드린 아버지가 폭풍10원짜리 욕에 때려줄일년부터

얼굴도 큰 년이 등치도 큰 년이 띵띵부어서... 결정적으로 절 절망하게 한 말은

한달동안 아버지께 딱 두번 온 언니집이 넓고 좋다고 그리 가시겠다고 하는거예요

그 언니 두번와서 밥만 먹고 가고 냄새난다고 하고 갔거든요

제가 막 대들었어요 나두 돈만 내고 입으로 효도할껄 그랬다구...

형제중에 나만 나쁜 자식 되고 아버지 너무하신다고... 소리질렀더니

노인분들이라 그것만 서러워 하시더라구요

그러면서 담날 언니집으로 옮기셨어요  형제들이 더 웃긴건 언니집으로 가니 엄마아버지가

편해지셨다고 좋아하더라구요  엄마가 다 해주시니 당연 편하겠죠 전에는 제가 혼자 했으니 부인만큼

못했을 거구요

그날 첨으로 청심환을 먹었어요 온 몸이 너무 떨려서...

문제는 하루에 네병정도를 먹게됐어요

아버지 욕중에 뚱뚱하다는 말이 계속 머리를 쳐서 밥도 목 먹고...

삼일만에 오키로가 빠졌네요 거의 곡기를 못해요

이글 쓰고 나서도 마셔야 할것 같아요

이렇게 먹어요 건강에 이상 없을 까요 힘드네요

한달동안 애쓴것이 꿈 같아요

괜한 짓 했다는 후회만 남고...

IP : 1.231.xxx.234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30 1:37 AM (59.20.xxx.156)

    댓글이 아무도 없네요..힘내시고 님 건강을 위해 빨리 추스리도록 노력하시구요..저도 신경증이 있는데 청심환 함 먹어볼까봐요..효과 있는듯 하네요..ㅜㅜ

  • 2. ...
    '18.3.23 4:01 PM (1.248.xxx.74)

    토닥토닥..
    의학적인 건 의사 선생님께 여쭤보시구요.
    나머지는 저도 이해가 가요. 저희 어머니가 젊으셨을 땐 배려심도 있으시고 그러셨는데 나이 드시면서 고집에, 폭언에, 거기에 치매까지 오셨어요. 그냥 아프신 거면 다 이해할 수 있는데 폭언 때문에 이젠 딱 마음의 선을 그어놓고 살아요. 요기까지, 하고. 넘어오지 마, 하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611 이렇게 먹으면 몇칼로리나 되려나 ㅠㅠ 빼야 하는데.. 15:42:23 6
1431610 부산 범일동 매떡 어떤맛인가요? ㅇㅇ 15:40:03 19
1431609 청약 저축 통장 명의변경 가능할까요? 궁금 15:37:44 40
1431608 미세미세 앱 눌러 보셨어요? 5 이얍 15:34:35 270
1431607 목포 구경가는데 뭐 보면 좋아요? 2 목포 15:33:56 49
1431606 등산 좋아하시는 82피플들 산에서 모이면 어떨까요? 모임 15:31:52 110
1431605 유럽에 있는 딸 아이 귀국 문제(비행기 등) 아시는 분들.. 3 도움부탁드려.. 15:31:36 202
1431604 이재명 앞으로 사안따라 국무회의 참석 가능할듯 17 뉴스 15:27:59 245
1431603 일본어 초보자 위한 일드 추천. 2 eve 15:25:19 135
1431602 2달 가량 과자를 안먹고 살았는데 배가 고프네요;; 6 qorh 15:24:15 388
1431601 노통이 그리된건 국민들탓도 커요 24 ㅇㅇ 15:23:36 529
1431600 저희 이용해먹던 모녀가 잘 나가네요. 6 괜히 억울 15:21:31 760
1431599 트와이스 멤버들 비율이 좋은가봐요` 3 뮤비보니 15:18:34 415
1431598 70대 아버지 갈비뼈 골절회복에 도움될만한 음식 뭐가 있을까요?.. 4 ㅇㅇ 15:17:48 131
1431597 지금 봉하입니다 14 . ..... 15:15:45 863
1431596 공부잘하고 성적 최상위권인데도 그런 학생들이 꿈이 없는 이유가 .. 4 요즘 15:10:14 621
1431595 디카프리오는 여자 얼굴은 안보나보네요 19 ㅇㅇ 15:10:11 1,359
1431594 70대 어머니와 함께 서울 출발해서 케텍스타고 다녀올만한곳 어디.. 3 감사 15:09:00 238
1431593 딸 생파때 많이 먹는다고 딸 친구 혼낸 엄마 15 ... 15:05:47 1,293
1431592 냉동실 과메기 조려서 먹을만 할까요? 2 15:05:03 105
1431591 문대통령님과 부시 담화를 들어봤더니요 4 .. 15:04:35 711
1431590 이상민 들기름국수 맛있네요 8 냠냠 14:58:44 1,230
1431589 노무현 추도식 실시간 방송 19 .. 14:46:37 893
1431588 재건축 아파트에 20년 거주하다 첨으로 이사 4 이사고민 14:43:15 960
1431587 영유아검진 몸무게 1프로..ㅠ울적해요 13 ㅡㅡ 14:42:01 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