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조회수 : 1,365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503 화장실 타일 곰팡이 어찌 없앨까요? 21:05:40 31
1327502 아저씨...일어나 일어나...누구냐 너?? 3 ... 21:04:40 224
1327501 중등남아 과외쌤 성별은 누가 좋을까요? 마미 21:04:10 17
1327500 여자는 애교가 있어야 해요 3 21:03:59 191
1327499 구찌 인터로킹백 스몰 ㄷㄷ 21:02:27 54
1327498 30년 다되서야 비로소 깨달았어요 1 철들었나 20:58:26 520
1327497 불매할 기업이 또 있네요. 3 깐깐소비자 20:58:08 312
1327496 사망 목격자인 낚시꾼들이 그날 당일 바로 신고하지 않은 이유 21 과열 20:57:17 956
1327495 임혜숙 장관님 좋은 행보 보여주시네요 3 .... 20:56:31 156
1327494 자동차 보험 만기일좀 알려주세요 3 20:52:24 82
1327493 남편 근속 n주년 선물 챙기시나요? 4 @@@ 20:51:42 205
1327492 손군 아버지가 본인 신뢰를 스스로 떨어뜨렸으니 40 00 20:48:47 1,601
1327491 포카리스웨트는 일반 탄산음료랑 다른가요? 4 갈증 20:47:33 237
1327490 지난주 놀면뭐하니 국수 식당 어딘지 아시는분? 1 국수 20:46:27 393
1327489 비꼬는 댓글은 도대체 왜 쓰는걸까요 ...??? 8 .. 20:44:49 248
1327488 국민은행에서 대출을 받았는데 상환을 한뒤에는 다시 대출이 어렵다.. 2 대출 20:43:16 247
1327487 모태 자연미인들은 좋겠어요.. 10 ㅡㅡ 20:43:09 800
1327486 A는 배터리없어서 정민이 폰을 계속 사용한거군요 34 거짓말 20:42:19 1,799
1327485 남편 저에대한 과잉보호 쩌는거 같아요 5 궁금하다 20:39:34 800
1327484 들을 때마다 가슴 아픈 노래 있으신가요? 34 Mount 20:35:15 890
1327483 스마일페이 헷갈려요 3 ... 20:34:31 268
1327482 이 가방이 어디껀지 알 수 있을까요 5 ㅇㅇ 20:34:29 472
1327481 다 기억안난다더니 정민군 폰뒤지기 45 ... 20:34:13 1,757
1327480 사춘기 딸이랑 조계사 갑니다 맛집 좀 5 조계사맛집 20:33:21 419
1327479 국립항공박물관 좋아요. 5 박물관 20:32:56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