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 조회수 : 1,360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7888 허 참..저에게 이런일이.. 1 .. 18:13:25 128
1247887 젊고 잘 생긴 남자 참 좋구먼요 ㅋㅋㅋ 3 ㅇㅇㅇ 18:09:58 267
1247886 '코로나19 통제 불능' 프랑스, 결국 재봉쇄 수순 ... 18:09:52 117
1247885 풀무원 배송차를 봤는데요 1 . ... 18:09:43 114
1247884 상속세 거짓말, 한국이 최악으로 과도 함 6 점점 18:09:31 129
1247883 청약저축증여~ .. 18:06:53 53
1247882 경기도는 뭐해요? 서울 중·고교 신입생 내년부터 30만원씩 '입.. .. 18:06:51 95
1247881 비염에 어떤 이불이 좋을까요? 1 알러지 18:04:07 87
1247880 코스트코 크로와상 생지 어떤가요~? 4 미리 감사^.. 18:02:14 211
1247879 깍두기가 짜요ㅜㅜ 급해욧! 18:02:06 60
1247878 이건희 동영상 여자들 누가 알선을 했을까... 5 ... 18:01:28 562
1247877 지금 정부 인사들은. 8 겨울이 17:54:10 182
1247876 치질있으면 생강차 안좋나요? 2 미생 17:51:16 235
1247875 크레딧스위스 "한국에 투자하라..코로나 관리 최고&qu.. 7 뉴스 17:49:14 371
1247874 ''인천 고교생 사망.. 독감 백신 음모론은 틀렸다'' 2 ㅇㅇㅇ 17:49:00 651
1247873 커피원두 전동 그라인더 사야할까요? 5 ... 17:45:25 254
1247872 외도의 징후 5 ... 17:38:53 965
1247871 병실에 티비없을때 티비갖다놔도되나요? 7 구름이 17:38:48 445
1247870 돌아가신 시아버지께서 꿈에 나타나셨어요 며느리 17:37:03 273
1247869 아파트값 오르고 부자 옹호하는 글들 많이 올라오는거 보니까 5 ㅇㅇ 17:35:41 314
1247868 중2 남자 아이 롤 게임 허락해주셨나요? 6 ... 17:35:26 266
1247867 아들만 있는 지인이 12 ........ 17:34:38 1,227
1247866 기레기들 상받았네요 ㅋㅋ 전세계 꼴찌상 15 .. 17:31:37 631
1247865 고야드 미니앙주 스타일의 가방 찾아요. 1 .. 17:29:02 237
1247864 조식을 룸서비스로 대체되나요? 1 호텔 17:28:23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