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 조회수 : 1,359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871 나이키나 뉴발..굽 좀있고 쿠션감좋은 운동화? 가을 13:06:07 10
1228870 비대면 정기예금 계좌도 한달에 한번만 만들수있나요? 88 13:03:58 34
1228869 사촌시누 돌잔치했다는데 어떻게하면될까요? 5 ㅇㅇ 13:02:02 144
1228868 선별 복지로 정치 말아먹고 있는 민주당 10 ..... 13:01:29 125
1228867 설거지와 의식의 흐름 3 ㅋㅋ 13:00:16 140
1228866 박덕흠 기사 찾아 삼만리 정말 이정도.. 13:00:02 37
1228865 송편 넘 나 싫은거... 2 ㅇㅇ 12:58:24 241
1228864 김건희건. .고발인조사도 안이뤄지고있나봐요 1 은우근님페북.. 12:58:17 67
1228863 스마트티비 인터넷 연결이 안된건 왜 그럴까요 ㅇㅇ 12:58:04 28
1228862 가을 자켓 하나 봐주세요 4 ㅇㅇ 12:56:36 207
1228861 공부 공부 .. 12:56:27 87
1228860 집에 디퓨저를 뒀는데요 4 정남이 12:49:38 300
1228859 지원금 받는 사람만 누적돼서 계속 받겠네요. 8 .. 12:48:46 618
1228858 명란 넣은 김밥 2 .. 12:47:13 322
1228857 KT통신사...정말 거지같아요. 6 ggggg 12:43:50 608
1228856 쌍방향실시간수업 5 ........ 12:40:38 242
1228855 아이가 약속을 안지키면 어찌 하시나요? 9 1112 12:40:05 216
1228854 결혼기념일 어떻게 3 Tuc 12:36:36 222
1228853 엑셀에서 1 초보 12:36:33 105
1228852 통신비 16~34세까지 지원결정됐네요 52 통신비 12:30:30 2,095
1228851 돼지고기 먹을때요...... 돼지 12:29:35 144
1228850 수시? 정시? 6 연이맘 12:28:56 365
1228849 수험생 엄마... 힘드네요... 10 째미 12:23:48 879
1228848 퇴직금 이런경우엔 날개 12:22:33 191
1228847 청와대 관저 방향으로 저격총 사거리 예시 든 SBS 12 테러를 선동.. 12:22:31 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