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참아야 할까요?

음;;; | 조회수 : 1,348
작성일 : 2012-08-30 23:43:43
결혼한지 여러해 됩니다.
시댁과는 제 처지가 차이가 나서인지
처음부터 반대 심했고, 결혼후에도
시댁에 가면, 대놓고 인신공격은 않지만 은근히 따돌리고 무시하고 대화에 끼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말을 조리있게 잘하지도 않지만, 분위기에 주눅이 들어 감히 끼질 못한다할까요.
남편이 일단, 시댁 형제들 중 처지가 많이 뒤쳐지고
기를 못펴요. 그런 와중에 배우자도 그들과 레벨이 차이 나니까 전공 얘기 아니더라도, 대화에 끼지 못하고 살아왔죠. 대화에 끼지 못하니, 멍하게 있을수도 없고해서 며느리인 저는 부엌에서 조리하고 설겆이 하고 과일 깎고 차 준비하는 일들이 차라리 편했어요.
물으면 간간히 대답이나 하고, 부엌일에 관해 몇마디 시모와 주고받고 대부분은 입을 다물고 있었어요.
잘못 말했다가는 어이없어하는 표정과 가는 한숨어린
IP : 114.205.xxx.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8.30 11:53 PM (114.205.xxx.17)

    잘려서 이어 쓸게요.
    잔소리를 들어아ㅓ하니까요
    이런 형태로 십년도 더 살다보니, 애들도 저도 그야말로 자존감이 낮아지더군요.
    요즘에 와서 시댁 발길을 끊었어요
    시누란 사람은 제 결혼시작부터 온가족 출동해서 온갖 음식을 배불리 먹고는, 설겆이도 안해요 한번도... 한두번은 있었던듯....
    전문직이거든요. 시부모님 자랑스러워하는..
    저는 이제 안가려구요
    존재감 없는데, 저 하나 안간들 무슨 티가 나겠거니와, 하녀같은 짓 더는 못하겠어요.
    시부모님이 경제적인 도움 조금 주셨구요... 우리 부부에게 바라는건 효도에요
    그런데, 제가 안가겟다고 선언했더니, 며느리노릇 안할거면 이혼하라더군요.
    무지막지한 구박을 직접적으로 안해도
    이 정도의 시집살이에 발길 끊은 며느리 어찌 생각하세요?

  • 2. --
    '12.8.31 12:34 AM (110.8.xxx.187)

    결혼한지 10년이나 되셨는데... 이혼이라는 말이 나온다는게 이해가 안가구요. 원글님 우습게 생각하고 있다는거 맞는것 같아요. 좋은게 좋다고 잘해주면 그걸 권리처럼 인식해버리는게 시댁이더라구요. 저도 10년차 입니다. 저도 간이고 쓸개고 다 빼다가... 그래봐야 소용 없다는거 깨닫고 거리를 두고 있어요.
    결혼생활의 주체는 원글님과 남편분이시니까, 두 분이 얘기 잘 하시구요.
    원글님의 입장을 남편분이 잘 이해하시도록 말씀 나눠 보세요.
    결혼을 하면 독립적인 가정이 생기는 겁니다. 시댁에 예속되는 가정이 하나 생기는게 아니예요.
    님의 이런 스트레스가 분명 아이들한테도 영향을 줄텐데요... 그런 생각 하셔서 결단 내리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0754 82에서 이런 메일 받은 적 있으세요? 궁금 14:20:08 56
1400753 쌀 까만곰팡이 먹으면 많이 위험한가요? 1 ... 14:19:33 22
1400752 청년주택청약 가입했는지요 애들 14:18:07 67
1400751 경계선지능도 일찍 조치(?)취하면 1 zz 14:16:21 89
1400750 수능최저. 는 학생부 교과에만 해당되나요? 6 ** 14:14:59 119
1400749 남편이 잘못한건지 좀 봐주세요... 2 겨울과봄 14:11:47 233
1400748 영국 남자 조쉬가 간 양복 맞춤점 어디인가요? 82 14:08:23 112
1400747 식단을 바꾸다 식사 14:06:28 162
1400746 MB! 까꿍! 법 잘 지키고 있나? 보고있다 14:05:06 137
1400745 비교안하고 살기 1 ... 14:04:59 169
1400744 PET소재 캐리어..가 뭔가요? ..... 13:57:30 75
1400743 갑자기 불성실해진 과외선생님 얼마나 지켜보세요? 12 .. 13:54:18 775
1400742 어금니 전용칫솔 쓰시는분 3 추천 13:53:58 196
1400741 세아이가 꿈이 확실해요 4 진로 13:51:56 544
1400740 요리용 올리브유 괜찮은 거 추천 부탁드려요... 1 요리 13:51:02 184
1400739 사람눈이 다 다르다지만 고소영 가지고 까는건 ㅎ 7 13:50:38 440
1400738 日 이번엔 후생성산하기관 간부 혐한글.."속국근성 비겁.. 6 뉴스 13:50:23 233
1400737 퇴직금 관련 문의 드립니다 1 ㅇㅇ 13:49:38 155
1400736 싸움피하는 남자랑 잘지내는분.. 5 13:49:15 234
1400735 '다음달부터 美 월마트·아마존 등서 한국 수산식품 판매' 수산식품 13:48:30 427
1400734 퇴행성 관절염 앓고 계신 분... 2 ... 13:48:30 246
1400733 경계선지능일까요 12 .. 13:48:22 691
1400732 내일 A매치에 이강인 백승호 나올까요? ㅇㅇ 13:45:14 69
1400731 애 둘에 직장맘인데 시터 없이 가능할까요? 19 00 13:41:00 606
1400730 나경원 천하의 나쁜ㄴ 이젠 국민들 국어실력까지 들먹이며 19 ..... 13:39:27 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