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버지의 밥그릇

| 조회수 : 2,379 | 추천수 : 22
작성일 : 2011-05-08 15:26:01
아버지의 밥그릇

안효희

                                                
언 발, 이불속으로 밀어 넣으면
봉분 같은 아버지 밥그릇이 쓰러졌다

늦은 밤 발씻는 아버지 곁에서
부쩍 말라가는 정강이를 보며
나는 수건을 들고 서 있었다

아버지가 아랫목에 앉고서야 이불을 걷히고
사각종이 약을 펴듯 담요의 귀를 폈다

계란 부침 한 종지 환한 밥상에서
아버지는 언제나 밥을 남겼고
우리들이 나눠먹은 그 쌀밥은 달았다.

이제 아랫목이 없는 보일러방
홑이불 밑으로 발 밀어 넣으면
아버지, 그때 쓰러진 밥그릇으로

말없이 누워 계신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1.5.8 10:27 PM

    카루소님^^
    어버이날 잘 보내셨어요?

    시를 읽으니 마음이 아파오네요.
    세월이 지나 아버지는 많이 늙으시고 작아지시고
    이젠 기운없이 누워계시는 모습.

    저는 효도도 못하고 있어서
    더 마음이 아파오네요.

  • 2. 카루소
    '11.5.9 6:53 PM

    [들꽃님]
    덕분에 잘 보냈습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06 입양하던날 찍은 사진으로 안시마의 초상을 그리다 도도/道導 2019.05.23 4 0
24805 물 안개가 피어오르는 아침 도도/道導 2019.05.22 203 0
24804 동네카페 지나가다 찍었는데 꽃이름 아시는 분~~ 6 개나리 2019.05.20 702 0
24803 82쿡의 지킴이 jasmine (자스민네)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 5 어부현종 2019.05.19 1,882 3
24802 아침 산책길에 동행해 주는 녀석들 11 도도/道導 2019.05.16 1,332 0
24801 [임실맛집]샹그릴라 5월의 푸르름을 담아..[전주 샹그릴라cc .. 1 요조마 2019.05.16 532 0
24800 제천,단양 금수산 2 wrtour 2019.05.15 477 2
24799 오전엔 울고 오후엔 모든 걸 잊곤 하는 (해석 덧붙임) 6 쑥과마눌 2019.05.14 904 2
24798 아름다운 세대교체 4 도도/道導 2019.05.13 743 1
24797 작년 식목일 태어난 울집 업둥이 특집^^ 8 까만봄 2019.05.11 1,649 3
24796 순둥이와 누룽지 3 행복나눔미소 2019.05.11 1,136 1
24795 사진 핸드폰으로 여기 어찌 올리나요 1 똥꼬쟁이 2019.05.10 400 0
24794 일몰이 아름다운 곳 2 도도/道導 2019.05.10 459 0
24793 그리움이...... 도도/道導 2019.05.08 552 0
24792 나뭇잎 흔들릴 때 피어나는 빛으로 4 쑥과마눌 2019.05.08 574 0
24791 [도시어부 제4회 天下第一붕신대회편] 임실 중화요리집 수궁반점 1 요조마 2019.05.07 485 0
24790 유기된 자매.... 10 도도/道導 2019.05.02 2,055 0
24789 빵봉다리가 왔어요~~ 8 띠띠 2019.05.01 1,903 1
24788 청와대에서 국민청원 관련 '조작설'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1 스토리텔러 2019.04.30 652 2
24787 모란을 닮은 그녀 11 쑥과마눌 2019.04.29 4,473 1
24786 봄이 전해주는 작은 소리들 도도/道導 2019.04.29 472 0
24785 눈으로 보고 가슴에 칠하다 4 도도/道導 2019.04.27 900 1
24784 맥스 10 원원 2019.04.26 1,163 2
24783 달마산 미황사 & 도솔암 27 wrtour 2019.04.26 5,333 1
24782 호피와 까미랑 또 다시 봄 10 로즈마리 2019.04.25 887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