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쩜, 이렇게 예의라곤 없을까요?

여름밤 조회수 : 1,898
작성일 : 2012-08-14 21:06:22

어제 외출을 하고 돌아와서 주방에 가보고 놀라서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주방바닥은 물이 흥건해 있고 천정(불나면 물나오는 곳)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죠.

화재탐지기가 작동해 스프링쿨러가 작동했나 싶어 아무리 둘러봐도

그렇지는 않는것 같아서 경비실 아저씨께 말했더니 오셔서 보고는

아무래도 윗집에서 문제가 생긴것 같다며 위층으로 올라가셨습니다.

초인종을 눌러도 아무 답이 없어 핸드폰번호를 알아와서 아주머니랑

통화를 하더니 30분 쯤 있다 온다고 해서 저는 집에 가서 바닥의 물을

치웠습니다. 한양동이의 물이 나왔을거예요.

한참 있다 아저씨들이 와서 하는 말이 정수기 호스가 터져 아주머니집은

주방은 물론 거실까지 물이 찼다합니다.

밤새 물기 닦고 계속 떨어지는 물 받아내느라 짜증이 났지만  불 안난 것만으로

다행으로 여기고 아침을 맞았습니다.

물은 이제 안 떨어지는데 천정이 누렇게 얼룩이 졌고 들고 일어나 보기

흉하게 되어있었습니다.

그것도 화나는데 그 아주머니, 남의 집에 피해를 주고 어쩜, 미안하다는

인사한마디 없는지 속상해 죽겠어요.

외제차에 매일 멋지게 차려 입고 외출하더니만 이렇게 교양없는 사람인 줄

몰랐네요. 내일 천정 보여주고 손봐달라고 할려구요.

 

 

 

 

IP : 118.218.xxx.6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14 9:26 PM (115.10.xxx.134)

    그러게요
    경황이 없어 그러나..

  • 2. ..
    '12.8.14 9:29 PM (39.117.xxx.133)

    참..별별 희안한 사람이 많네요..겉만 번지르하면 뭐하나요..
    똑부러지게 말씀하시고 안되면 좀 더 냉정한 태도로 깨끗하게 수리 받아내세요..
    어쩜, 저리 이기적인지..
    먼저 와서 미안하다 사과하고 함께 물을 퍼나르고 수리하겠다 거듭사과하는것이 옳은게 아닌지...

  • 3. 여름밤
    '12.8.14 9:43 PM (118.218.xxx.65)

    맞죠? 사람은 겉만 보고 절대 판단하지 말아야해요.
    저렇게 있는 사람들이(내실은 덜찬 엉성한 사람들) 인격이 엉망인 경우 많아요.
    평소에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절대 인사안해요. 항상 제가 먼저 인사하는데 그때마다
    낯선사람 보는 것처럼 힐끔 쳐다보고 얼굴 휙 돌려버립니다.
    정말 이번 일로 마음 많이 상했습니다.

  • 4. 도배까지 다 해줘야해요
    '12.8.14 11:56 PM (222.238.xxx.247)

    저 아는이도 냉장고 생수호수가 새서 밤새 주방이며 거실까지 한강이되고 아랫집까지 다 흘러내렸어요.

    당연 아랫집 천정도배까지 다 해주었어요........미안하다고 사과야 당연하고요.


    네가지가 없는 사람들이네요.

    꼭 도배까지 해달라하세요.그런사람 봐줘야 고맙단 말 안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790 급질문) 유통기한 지난 오메가3 종합 비타민 .... 20:07:30 12
1318789 남의댓글 복붙해서 222 333왜 하는 거예요? 14 아띠 20:03:06 220
1318788 하지정맥류있는데 백신 코로나 맞으신분~ 아스트라제네.. 20:02:40 56
1318787 성인 adhd 자녀 두신분...? 엄마 20:02:20 74
1318786 김냉 사이즈 가로 세로 폭인가요? 일등급 이등급 차이 클까요? 1 김냉 20:00:36 30
1318785 초4 남자아이들 숙제며 공부 스스로 알아서 하나요? 2 초등 20:00:09 87
1318784 이더이움은 왜 폭등을 안하나요 1 ㅇㅇ 19:56:02 297
1318783 법정에 재판 방청가도되나요 1 재판 19:54:11 65
1318782 부산에서 수지 동천역 가는 법 8 알려주세요!.. 19:50:14 151
1318781 또오해영 보고 있는데요 7 소클리아 19:48:32 312
1318780 아까 중1아들 백반증이라고 9 놀랐어요 19:44:45 828
1318779 상대한테 베풀고나서 제발 뭘 바라지마세요 6 아좀 19:41:58 851
1318778 제가 아는 칠순이 다 된 할아버지 있어요. 관찰안될때 19:41:04 431
1318777 초등학교1학년 엄마에요 8 ... 19:34:24 518
1318776 김부선, 법정서 통곡 "이재명 만난 것 변치 않는 사실.. 17 .. 19:32:55 1,720
1318775 중1 시험보고 틀린문제 안풀어보네요. 4 중1 19:29:39 300
1318774 친구를 때리는 6살 아이 10 놀이터에서 .. 19:29:17 313
1318773 증여세 잘 아시는 분 계실까요? 9 급질 19:26:32 488
1318772 맥도날드 신메뉴 팔레오피쉬버거 드시지 마세요 10 .. 19:21:48 1,796
1318771 치아건강 1 .... 19:20:12 297
1318770 판매자로서 듣기만 했던 일을 당했네요 3 너무해 19:19:41 1,155
1318769 엑셀 고수님 1 초보 19:17:25 259
1318768 이사시 입주청소 1 관리사무실 19:15:10 152
1318767 보석 리세팅 얘기가 나와서 2 세팅 19:14:39 407
1318766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 8 파오차이기사.. 19:09:17 2,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