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쩜, 이렇게 예의라곤 없을까요?

여름밤 | 조회수 : 1,865
작성일 : 2012-08-14 21:06:22

어제 외출을 하고 돌아와서 주방에 가보고 놀라서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주방바닥은 물이 흥건해 있고 천정(불나면 물나오는 곳)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죠.

화재탐지기가 작동해 스프링쿨러가 작동했나 싶어 아무리 둘러봐도

그렇지는 않는것 같아서 경비실 아저씨께 말했더니 오셔서 보고는

아무래도 윗집에서 문제가 생긴것 같다며 위층으로 올라가셨습니다.

초인종을 눌러도 아무 답이 없어 핸드폰번호를 알아와서 아주머니랑

통화를 하더니 30분 쯤 있다 온다고 해서 저는 집에 가서 바닥의 물을

치웠습니다. 한양동이의 물이 나왔을거예요.

한참 있다 아저씨들이 와서 하는 말이 정수기 호스가 터져 아주머니집은

주방은 물론 거실까지 물이 찼다합니다.

밤새 물기 닦고 계속 떨어지는 물 받아내느라 짜증이 났지만  불 안난 것만으로

다행으로 여기고 아침을 맞았습니다.

물은 이제 안 떨어지는데 천정이 누렇게 얼룩이 졌고 들고 일어나 보기

흉하게 되어있었습니다.

그것도 화나는데 그 아주머니, 남의 집에 피해를 주고 어쩜, 미안하다는

인사한마디 없는지 속상해 죽겠어요.

외제차에 매일 멋지게 차려 입고 외출하더니만 이렇게 교양없는 사람인 줄

몰랐네요. 내일 천정 보여주고 손봐달라고 할려구요.

 

 

 

 

IP : 118.218.xxx.6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14 9:26 PM (115.10.xxx.134)

    그러게요
    경황이 없어 그러나..

  • 2. ..
    '12.8.14 9:29 PM (39.117.xxx.133)

    참..별별 희안한 사람이 많네요..겉만 번지르하면 뭐하나요..
    똑부러지게 말씀하시고 안되면 좀 더 냉정한 태도로 깨끗하게 수리 받아내세요..
    어쩜, 저리 이기적인지..
    먼저 와서 미안하다 사과하고 함께 물을 퍼나르고 수리하겠다 거듭사과하는것이 옳은게 아닌지...

  • 3. 여름밤
    '12.8.14 9:43 PM (118.218.xxx.65)

    맞죠? 사람은 겉만 보고 절대 판단하지 말아야해요.
    저렇게 있는 사람들이(내실은 덜찬 엉성한 사람들) 인격이 엉망인 경우 많아요.
    평소에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절대 인사안해요. 항상 제가 먼저 인사하는데 그때마다
    낯선사람 보는 것처럼 힐끔 쳐다보고 얼굴 휙 돌려버립니다.
    정말 이번 일로 마음 많이 상했습니다.

  • 4. 도배까지 다 해줘야해요
    '12.8.14 11:56 PM (222.238.xxx.247)

    저 아는이도 냉장고 생수호수가 새서 밤새 주방이며 거실까지 한강이되고 아랫집까지 다 흘러내렸어요.

    당연 아랫집 천정도배까지 다 해주었어요........미안하다고 사과야 당연하고요.


    네가지가 없는 사람들이네요.

    꼭 도배까지 해달라하세요.그런사람 봐줘야 고맙단 말 안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546 스마트폰에 블루라이트 화면 알고 계세요? 11 10:40:21 1
1398545 혜자의 치매속 세계를 10회까지 보여줘서 ........ 10:38:57 51
1398544 아이 임원이라 학부모 대표맡으신분들 얘기나눠요 1 생간난김에 10:35:22 63
1398543 폐렴 의료과실? 관련해서 문의좀 드릴께요. 1 휴.. 10:33:58 54
1398542 부탁드립니다 이승환 전국투어 곡 리스트요... 이승환 10:30:49 55
1398541 옆사무실 남직원이 자꾸 여자 화장실 불을 끄네요 15 ..... 10:29:20 517
1398540 탄산수보다 더 짜릿한 이낙연총리님 대정부질문 답변 3 낙연총리님 10:27:34 223
1398539 본인 성격이 마음에 드는 분들 계세요? 1 성격 10:18:30 166
1398538 지인 아이가 대표팀 축구경기 에스코트를 늘 하는데 제목없음 10:15:38 195
1398537 중학교 임원인데 총회 문의드려요 4 ... 10:15:05 159
1398536 캐피어종균 넣고 요거트 만드신분 계세요? 3 10:14:50 144
1398535 시어머니가 시누이에게 한말을 들었어요 76 이경우 10:12:41 2,003
1398534 피부 하얀 분들 생얼 자신 있지 않으세요? 11 피부톤 10:07:23 798
1398533 시레기 삶으려는데 질문 두가지 6 ㅈㅈ 10:06:48 214
1398532 김어준 생각.txt 5 .. 10:05:41 313
1398531 남편이 저보고 편집증이라는데요 11 ㅇㅇ 10:03:01 860
1398530 미세먼지마스크 어떤거사야해요? 1 ... 10:02:08 144
1398529 너무 속상해서 글 씁니다(광파오븐AS건) 6 속상 09:58:45 465
1398528 고등학교 총회 다녀와서 1 ,,, 09:57:38 529
1398527 문재인 지지율 저하와 친일프레임 29 gg 09:57:11 466
1398526 위염으로 정신과 치료? 4 위장병 09:56:47 268
1398525 올해 30살인데 삶에 대한 회의가듭니다 4 .. 09:55:22 571
1398524 고등되니... 09:53:11 251
1398523 요즘 미레나 말고 어떤 피임방법 있나요 1 ..... 09:46:45 304
1398522 김미숙의 가정음악 참 좋네요~~ 6 목소리 09:44:31 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