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올 가을 아이들과 꼭 가 볼만한 전시 <나 거기에 그들처럼>

| 조회수 : 1,659 | 추천수 : 51
작성일 : 2010-09-27 09:46:41





이 가을날, 시인과 떠나는 지구마을 골목길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중남미 현장에서 기록해온

박노해의 흑백 필름사진 120점이 마침내 우리 앞에 펼쳐진다.


에티오피아의 아침을 여는 '분나 세레모니' (커피 의례)와

쿠르드 아이들의 '지상에서 가장 슬픈 비밀공연'의 순간까지.

체 게바라가 총살당한 라 이게라에서 안데스 고원의 가장 높은

께로족 마을까지, 긴장음이 가시지 않은 다르푸르 난민촌에서

이라크, 레바논, 팔레스타인, 아시아 등의 분쟁현장까지.



박노해의 흑백 필름사진에서는 시가 울려온다

시인이자 노동자이자 혁명가로 온몸을 던져 살아온 박노해는

“사랑이 없다면, 나는 살아도 산 것이 아니다”는 영혼의 부르짖음으로,

지난 10여 년 동안 국경 너머 가난과 분쟁의 현장을 두 발로 걸어왔다.


그는 현실을 최대한 비참하게도, 최대한 아름답게 보여주지도 않는다.

도저히 견딜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는 강인함에서

인간의 위엄을 응시한다. 박노해의 흑백 필름사진에서는 詩가 울려온다.

이기명 (한국매그넘에이전트 대표) 에서


그곳에서 오래된 희망이 희미하게 빛나고 있었다

아프리카...중동...아시아...중남미... 세계화의 모순이 내리꽂힌

인류의 가장 아픈 자리이자, 오래된 희망이 빛나고 있는 그곳.

우리가 가야할 미래의 목적지에서 우리를 부르는 사람들.

오늘 '최후의 영토'에 살아 숨쉬고 있는 '최초의 사람'을 만난다.


“기쁨이 없고 노래가 없는 노동은 삶이 아니지요.

그라시아스 알 라 비다. 내 삶에 감사합니다.”

















“혁명이란,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본성대로 돌려 놓는 것이고, 참모습을 되찾는 것이니.

그곳에서는 그들처럼, 나 거기에 그들처럼.

내 아름다운 것들은 다 제자리에 있다”

박노해






전시기간 | 2010년 10월 7일(목) - 10월 25일(월)

전시장소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본관

관람시간 | 오전 11:00 - 오후 8:30 (금,토,일은 9시까지)

관 람 료 | 3,000원 (6세 이하 65세 이상 무료)


작가의 뜻에 따라 사진전의 수익금은 글로벌 평화나눔과 생명을 살리는 일에 쓰입니다



홈페이지(www.likethem.kr)에서 대표 전시작 감상, 박노해 시인의 글과

사진 설명을 보실 수 있으며, 작가와의 대화 참석 신청, 단체관람 예약을 하실 수 있습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88 안타까운 비소식에 머리를 숙였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12 494 0
    25687 비오는 날 들리는 소리는 2 도도/道導 2022.08.11 328 0
    25686 예고 없는 피해 2 도도/道導 2022.08.10 551 0
    25685 여름의 길목에서 [임실 맛집 수궁반점 5월의 이야기] 1 요조마 2022.08.09 643 0
    25684 어쩔 수 없는 편법......... 2 도도/道導 2022.08.09 630 0
    25683 시절은 거스를 수 없네요~ 2 도도/道導 2022.08.08 720 0
    25682 온라인 사진 전시 (겨울 왕곡 마을 풍경) 4 도도/道導 2022.08.07 642 0
    25681 스며드는 볕에도 여름이 숨어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06 735 0
    25680 어두움 뒤에는 반드시 2 도도/道導 2022.08.05 811 0
    25679 잘 흘러 가면 아름답습니다. 4 도도/道導 2022.08.03 953 0
    25678 빗 소리를 들으며 날을 새웠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02 959 0
    25677 花無十日紅 이고 權不十年 이라는 데 2 도도/道導 2022.08.01 988 0
    25676 시작되면 막을 수 없다 2 도도/道導 2022.07.31 1,018 0
    25675 더워도 일하며 행복해 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7.30 1,178 0
    25674 연화정과 연꽃 6 도도/道導 2022.07.29 1,189 0
    25673 주사 61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1 지향 2022.07.28 1,413 0
    25672 개장수한테 팔려갔다가 다시 팔려가게될 빠삐용 닮은 개_입양처 급.. 5 Sole0404 2022.07.28 2,117 0
    25671 요즘 메리네 이야기 8 아큐 2022.07.27 1,697 0
    25670 중복의 더위를 2 도도/道導 2022.07.26 1,313 1
    25669 친절한 금자씨의 대답 2 도도/道導 2022.07.25 1,446 1
    25668 오늘도 비가 옵니다. 2 도도/道導 2022.07.24 1,386 0
    25667 홀로 선다는 것은 2 도도/道導 2022.07.23 1,506 0
    25666 마음을 가라 앉히는 소리 4 도도/道導 2022.07.22 1,456 0
    25665 아니~ 벌써~ 2 도도/道導 2022.07.21 1,569 0
    25664 벌이 찾지 않는 이유 2 도도/道導 2022.07.18 1,822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