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올 가을 아이들과 꼭 가 볼만한 전시 <나 거기에 그들처럼>

| 조회수 : 1,651 | 추천수 : 51
작성일 : 2010-09-27 09:46:41





이 가을날, 시인과 떠나는 지구마을 골목길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중남미 현장에서 기록해온

박노해의 흑백 필름사진 120점이 마침내 우리 앞에 펼쳐진다.


에티오피아의 아침을 여는 '분나 세레모니' (커피 의례)와

쿠르드 아이들의 '지상에서 가장 슬픈 비밀공연'의 순간까지.

체 게바라가 총살당한 라 이게라에서 안데스 고원의 가장 높은

께로족 마을까지, 긴장음이 가시지 않은 다르푸르 난민촌에서

이라크, 레바논, 팔레스타인, 아시아 등의 분쟁현장까지.



박노해의 흑백 필름사진에서는 시가 울려온다

시인이자 노동자이자 혁명가로 온몸을 던져 살아온 박노해는

“사랑이 없다면, 나는 살아도 산 것이 아니다”는 영혼의 부르짖음으로,

지난 10여 년 동안 국경 너머 가난과 분쟁의 현장을 두 발로 걸어왔다.


그는 현실을 최대한 비참하게도, 최대한 아름답게 보여주지도 않는다.

도저히 견딜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는 강인함에서

인간의 위엄을 응시한다. 박노해의 흑백 필름사진에서는 詩가 울려온다.

이기명 (한국매그넘에이전트 대표) 에서


그곳에서 오래된 희망이 희미하게 빛나고 있었다

아프리카...중동...아시아...중남미... 세계화의 모순이 내리꽂힌

인류의 가장 아픈 자리이자, 오래된 희망이 빛나고 있는 그곳.

우리가 가야할 미래의 목적지에서 우리를 부르는 사람들.

오늘 '최후의 영토'에 살아 숨쉬고 있는 '최초의 사람'을 만난다.


“기쁨이 없고 노래가 없는 노동은 삶이 아니지요.

그라시아스 알 라 비다. 내 삶에 감사합니다.”

















“혁명이란,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본성대로 돌려 놓는 것이고, 참모습을 되찾는 것이니.

그곳에서는 그들처럼, 나 거기에 그들처럼.

내 아름다운 것들은 다 제자리에 있다”

박노해






전시기간 | 2010년 10월 7일(목) - 10월 25일(월)

전시장소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본관

관람시간 | 오전 11:00 - 오후 8:30 (금,토,일은 9시까지)

관 람 료 | 3,000원 (6세 이하 65세 이상 무료)


작가의 뜻에 따라 사진전의 수익금은 글로벌 평화나눔과 생명을 살리는 일에 쓰입니다



홈페이지(www.likethem.kr)에서 대표 전시작 감상, 박노해 시인의 글과

사진 설명을 보실 수 있으며, 작가와의 대화 참석 신청, 단체관람 예약을 하실 수 있습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899 저도 인형옷 어리벼리 2021.10.24 50 2
    25898 마음이 편안한 시간 도도/道導 2021.10.23 165 0
    25897 짐이 되는 때 2 도도/道導 2021.10.17 579 0
    25896 노년(연)의 입 맞춤 4 도도/道導 2021.10.16 761 0
    25895 아트웨어 인형 코트 6 Juliana7 2021.10.14 737 0
    25894 귀찮아 집니다. 2 도도/道導 2021.10.14 589 0
    25893 흥미로운 일 도도/道導 2021.10.12 478 0
    25892 변함이 없는 자태 2 도도/道導 2021.10.11 681 0
    25891 47키로~현재67키로 1 별바라기 2021.10.09 2,248 0
    25890 아쉬움과 희망 2 도도/道導 2021.10.08 391 0
    25889 인형 한복 강의를 마치고 9 Juliana7 2021.10.07 835 0
    25888 돌 맞을 것 같습니다. 14 도도/道導 2021.10.07 1,495 0
    25887 파시를 꿈꾸며 도도/道導 2021.10.06 353 0
    25886 가을 母子 2 도도/道導 2021.10.05 622 0
    25885 잡아두고 싶은 마음 도도/道導 2021.10.04 391 0
    25884 가을의 향기에 빠지다 4 도도/道導 2021.10.02 612 0
    25883 일렁이는 가을 도도/道導 2021.10.01 403 0
    25882 하나가 된 다는 것은 4 도도/道導 2021.09.30 429 0
    25881 가꾸어야 할 것 2 도도/道導 2021.09.29 453 0
    25880 새벽의 음주 항해 2 도도/道導 2021.09.28 600 0
    25879 어제(일) 한강의 가을 5 wrtour 2021.09.27 740 0
    25878 함께 살아가는 세상 2 도도/道導 2021.09.27 350 0
    25877 힘찬 출발 2 도도/道導 2021.09.25 430 0
    25876 미니 보자기^^ 2017 6 Juliana7 2021.09.24 1,052 0
    25875 조용해 졌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9.23 66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