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음식쓰레기를 처리하는 비법 공유해요~~~

장마철 | 조회수 : 3,314
작성일 : 2012-08-06 02:22:48

음식쓰레기 치우는 것이 제일 고역이죠?

 

어느 날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는 순간

고약한 냄새가 코를 찌르더군요.

이게 뭐지? 하는 순간 왠 아줌마가 급하게 엘리베이터를 타는 거예요.

손에는 플라스틱 바게쓰?

 

크기가 좀 되더군요.

그런데 그 아줌마타는 순간 더욱더 악취가 코를 찌르는데 정말 숨을 못 쉬겠더군요.

그 아줌마께 음식쓰레기를 그렇게 모았다가 처리하지 마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었으나

참았는데요.......

 

저는 음식쓰레기통으로 다이소에서 5L짜리인가? 불투명 고동색 플라스틱 네모난 통을 샀습니다.

2500원쯤 했지 싶음.

 

일반적으로 물기 없는 음식쓰레기 생기면 바로바로 그 통에다 넣습니다.

물기 있는 음식쓰레기는

씽크대 배수구에 플라스틱 바구니를 놔두고(지름 15센치 정도의 동그란 구멍숭숭 바구니)

1차로 거기에 넣어 물기 제거한 뒤에

전용 다이소 음식물쓰레기 통에 넣는 거죠.

 

그리고 다이소 음식물 쓰레기 통은 냉동실에 넣습니다.

얼린 채로 가지고 가서 음식물쓰레기를 버리고 옵니다.

여름에도 겨울에도 그렇게 합니다.

 

우리집은 덕분에 음식물 쓰레기 냄새는 전혀 나지 않습니다.

버릴 때도 냄새나지 않으니 좋구요.

냉동실에 넣은 음식물 쓰레기통은 무엇이든지 상관없습니다만

이왕이면 불투명이고 손잡이도 있음 좋더군요.

 

여러분들은 어떤 비법이 있으신가요?

IP : 118.41.xxx.193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솜사탕226
    '12.8.6 2:37 AM (121.129.xxx.50)

    김치 냉장고 작은 야채칸 넣었다가 버려요

  • 2. 지나다가
    '12.8.6 2:38 AM (125.138.xxx.207)

    제 경우..추울때는 다이소 쓰레기통에 넣어 두었다가
    일주일에 두번 버리고
    요즘같은 날은 저녁 7시쯤 매일 버립니다.
    나가면서 20분 걷기운동..

  • 3. ...
    '12.8.6 3:48 AM (222.232.xxx.29)

    비닐주머니에 넣고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 이틀에 한 번 꼴로 버립니다.
    쓰레기가 얼어있어서 찌꺼기 없이 잘 떨어져요.
    덕분에 음식물 쓰레기통은 안쓰게 되네요.

  • 4. ..
    '12.8.6 5:18 AM (122.36.xxx.75)

    저는 손님 오는날 큰통쓰거든요 야채다듬는거부터 음식물쓰레기가 많이나와서요 ㅋ
    과일은 봉지에 넣어서 냉동실 얼리구요.. 음식물인데 닭뼈,복숭아씨 등등 락앤락통에
    담아놔요 그런뒤 쓰레기봉투꽉차서 버리는날 같이 버려요.. 그러면 냄새도안나고 벌레도
    안생기더라구요 ㅋ

  • 5. ....
    '12.8.6 7:52 AM (175.223.xxx.153)

    저도 요즘처럼 더운날은.냉동실에.우선.보관해요.

  • 6. ..
    '12.8.6 8:20 AM (115.41.xxx.10)

    음식이라고 생긴건 무조건 봉지에 넣어 냉동실루요. 우리 아파트는 봉지 버리는 통도 음식쓰레기통 옆에 있어요.

  • 7. ...
    '12.8.6 8:22 AM (152.99.xxx.164)

    락앤락에서 나온 음식물 쓰레기통 써요.
    여름에는 매일 버리고 다른 때는 이틀에 한번 버리는데 밀폐가 잘되서 냄새도 안나고 괜찮네요.

  • 8. ..
    '12.8.6 8:25 AM (59.19.xxx.24)

    한둘 사는 집은 얼리는 것도 좋은데...
    많이 나오는 집은 음식물처리기만한게 없는듯 해요..
    말려주고 부피 줄어들고 냄새없어 벌레없고..

  • 9. ....
    '12.8.6 8:52 AM (125.131.xxx.163)

    (동양 마술에서 나온) 냉동 음식물 처리기요! 진리입니다~~

  • 10. 남편에게 부탁
    '12.8.6 9:03 AM (124.54.xxx.45)

    매일매일..미안하지만 운동할 겸 버려줘요.;;;

  • 11.
    '12.8.6 9:05 AM (175.213.xxx.61)

    음식물냉동하는 처리기 사려고 벼르고 있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냉장고에 쓰레기를 같이넣는건 도저히 납득이 안되서요

  • 12. 지니제니
    '12.8.6 9:55 AM (165.132.xxx.219)

    음식쓰레기.. 냉동고가 유용해요

  • 13. 경이엄마
    '12.8.6 10:19 AM (121.161.xxx.229)

    락앤락 음식물용기 쓰고 있어요.
    밀폐짱

  • 14. 냉장 음식물처리기..
    '12.8.6 10:34 AM (118.37.xxx.34)

    8월부터 살림을 직접하게 된 20년차 직장맘인데요..
    그동안 도우미 아주머니에게 맡겨두었던 살림을 직접 하려고 큰 맘을 먹고
    제일 먼저 준비한게 음식물 처리기였어요.
    매일 갖다 버리면 제일 좋겠지만, 그렇게 못할 경우가 분명 생길터라..
    냉동기도 생각해봤는데, 저희집 전기세가 많이 나오기때문에 망설여지던차에
    냉장처리기가 있다는걸 알게됐어요.
    사용한지 일주일되었는데, 아주 아주 대 만족입니다.
    가격이 십만원대 초반이라 좀 부담되었지만, 요즘같은 날씨에도 집안에 음식물쓰레기 냄새 하나도 안나고 너무 좋아요.

  • 15. ,,,,
    '12.8.6 10:52 AM (147.47.xxx.165)

    동양매직 음식물 처리기요.
    살얼음끼게 얼려서 주는 건데 이거 전세계 어딜가든 가져가고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874 98세 노인, 아장아장 아기..봉하, 새벽부터 추모행렬 고맙습니다 00:12:53 42
1431873 쉬운 복모음 구별 못하는 사람들 보면 어떠세요? 1 ㄴㄴㄴ 00:10:17 82
1431872 LG 드럼 VS 통돌이 멀사야할까요? 35 싱글남.. 혼자남 00:08:49 48
1431871 30대 중반인데 파혼했어요 9 파혼녀 00:04:08 793
1431870 출근길 마음에 드는 이상형의 여성이있는데요 8 드림하이 00:01:54 365
1431869 일일공부 요즘은 없죠? 3 .... 2019/05/23 129
1431868 아직까지 겨울이불에 전기장판틀고 자요 5 추워 2019/05/23 404
1431867 “주미 대사관 직원들 한·미 정상 통화 내용 돌려봤다” 7 경향신문 2019/05/23 437
1431866 여자가 먼저 고백하면 안되나요? 5 다라이 2019/05/23 323
1431865 초2여아 가슴 젖꼭지 부위로만 약간 볼록한데 3 성장판 2019/05/23 304
1431864 블랙핑크중에 누가 제일 인기있나요? 14 2019/05/23 602
1431863 이게 진정한 보수 아닌가요? 2 ... 2019/05/23 261
1431862 재산문제 ..글썼던 사람인데요 17 . . 2019/05/23 1,031
1431861 위궤양 조직검사 2 2019/05/23 145
1431860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것 자체가 문제죠 2 미나 2019/05/23 255
1431859 죽고싶어요 14 ㅜㅜ 2019/05/23 1,211
1431858 박근혜,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 5 ,,,,, 2019/05/23 323
1431857 정의구현사제단 10년전 노무현대통령 추도미사 ㅜ 4 ㄱㄴ 2019/05/23 492
1431856 창문 열어놨는데 감자 삶는 냄새가 들어오네요 2 .. 2019/05/23 436
1431855 하늘의 별이 된 아들 50 vanish.. 2019/05/23 2,841
1431854 사랑니 평생 안 뽑고 살아도 되죠? 2 사랑 2019/05/23 392
1431853 유투브 하면 어디서 수입이 지급되는거죠? 1 호순이 2019/05/23 272
1431852 노무현의 두 얼굴 서민 대통령의 실체 23 사실입니까?.. 2019/05/23 1,659
1431851 세탁실에 결로가 생겼는데요 10 ........ 2019/05/23 401
1431850 시어머니가 3억넘게 지인에게 빌려주셨다는데요. 11 궁금하다 2019/05/23 1,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