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너무나 아파서 조금만 손을 대어도...

| 조회수 : 2,675 | 추천수 : 126
작성일 : 2009-10-13 00:08:19

Suspiranno (빗속에서)

                             노래:Carmelo Zappulla

마음에 빗장을 걸었다
그 안에서만..
꼭 그 안에서만 울라고
그러나 울고 말았다.
어쩌지 못하는
기억의 무게를 못이겨
울었던 것이다 아픈 것이다
너무나 아파서 조금만 손을 대어도
자지러지며 움츠러드는 사람이
내리는 빗속에서...
그 비를 맞아내며
비명을 지르고 있던 것이다
오직 너 하나만을 위해
너를 그리며...
빗속에서 울고 있던 것이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드펠
    '09.10.13 2:29 AM

    노래가 너무 좋아서 듣고 또 듣고 그럽니다.
    커피도 먹고 또 먹구 그러구요^^*

  • 2. 들꽃
    '09.10.13 4:30 AM

    어쩌지 못하는 기억의 무게...
    그 무게가 너무 커서 일어서기조차 힘든 날들이 있지요..

    사람들이 그러더라구요~ 즐겁게 살아라. 마음에 아픈거 담아두지마라..

    감당하기 버거운 기억의 무게는 조금씩 지워나가야겠어요.

  • 3. 토마토
    '09.10.13 9:22 AM

    어쩌지 못 하는 기억의 무게...
    그 무게가 너무 커서 일어서기가 힘든 날들....
    들꽃님 정말 그런 날이 있어요~~ㅜㅜ
    그러면서도 음악으로 달래가며 일어서곤 하지요~~

  • 4. nayona
    '09.10.13 11:07 AM

    저희 엄마가 늘 그러시죠...
    아둥바둥 하고 살기엔 너무 인생이 짧다.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예쁘게 행복하게 살아라....

    기억의 무게는 어쩌면 스스로 만들어내는 것 같아요.
    내가 그 무게를 더하고더하는거죠.
    어떤 기억은 무게를 더하고더해도 지치지않고 더 무거워지기만하는게 있어요.
    어떤 기억은 무게로 힘들엇건만 언제부터인가 어땠는지도 모르게 날아가 버린것도 있구요.

    빗속에서.....외치고 싶은 이름이 있다면....
    그건.....
    누굴까.......

  • 5. 카루소
    '09.10.13 11:24 PM

    캐드펠님, 들꽃님, 토마토님, nayona님!! 감사합니다.*^^*

  • 6. 하늘재
    '09.10.15 12:05 PM

    살아갈수록 "Now and Hear~~" 입니다~~ 빗소리가 좋군요,,,,, 과거는 아픔으로 미래는 불안으로 다가온다는 공식이 있더라구요~~ㅎ

  • 7. 카루소
    '09.10.15 9:09 PM

    하늘재님!! 감사합니다.*^^*

  • 8. 무지개 너머
    '09.10.18 4:47 PM

    흠벅 비에젖어 듣고 듣고 ~~
    늘 살짝 듣고만 말다 감사를 전합니다
    훌쩍 세월 저 뒤로 다녀온것 같네요
    늘 늘 감사해요

  • 9. 카루소
    '09.10.19 7:41 PM

    무지개 너머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33 돌아온 보령이 1 구름 2019.09.23 46 0
24932 구기자 효소 담았어요~~~ 1 울금구기자 2019.09.22 252 0
24931 울금꽃 예쁘죠? 울금구기자 2019.09.21 337 0
24930 (모금) (주의: 상처 사진 있음) 죽을 위기에 처한 길냥이를 .. 20 냥이 2019.09.21 892 0
24929 가을의 빗장을 열면 도도/道導 2019.09.21 212 0
24928 호기심 2 도도/道導 2019.09.20 384 0
24927 슬픈 샘이 하나 있다 6 쑥과마눌 2019.09.20 481 2
24926 건들지 말라냥 gif................... 4 fabric 2019.09.19 2,675 2
24925 올해도 최참판은 행복할 듯합니다. 4 도도/道導 2019.09.19 518 1
24924 소녀상지킴이들에게 보낸 음식들과 대화 봐주세요 13 유지니맘 2019.09.18 875 3
24923 함께했던 아이들 2 도도/道導 2019.09.16 686 0
24922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랜터 윌슨 스미스- 들꽃 2019.09.15 578 3
24921 행복한 연휴를 기대하며 2 도도/道導 2019.09.12 871 0
24920 코스모스 말이다 4 쑥과마눌 2019.09.11 927 1
24919 밀레의 만종과 같은... 2 도도/道導 2019.09.10 607 0
24918 (검찰사모펀드쇼) 이 이미지 필요하신 분들 계세요? 9 수라야 2019.09.08 2,498 0
24917 9월 소녀상이야기는 이곳에 계속 추가하며 사진 올릴께요 20 유지니맘 2019.09.05 1,476 1
24916 소녀상지킴이 이야기 6 유지니맘 2019.09.02 938 3
24915 빗속의 산행 雲中月 2019.09.02 920 0
24914 이병률, 여진 (餘震) 2 쑥과마눌 2019.09.01 6,929 0
24913 소녀상지킴이들이 보내온 편지 14 유지니맘 2019.08.30 1,061 3
24912 NO 아베 부산 항일현수막 신청하는곳 3 사탕별 2019.08.28 713 1
24911 소녀상지킴이 아이들과의 대화 16 유지니맘 2019.08.26 2,050 5
24910 지리산의 여름 (종주 2박3일...첫,둘째날) 12 wrtour 2019.08.25 1,287 2
24909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1,48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