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저녁 아들땜에 행복했어요.

... | 조회수 : 3,329
작성일 : 2012-06-22 11:20:54

어제 저녁밥을 하는 와중에 아들아이(초6)가 잠깐 자기방으로 들어오라고 부르더군요.

사실 귀찮았습니다.저녁 하다 손에 물기도 묻고 또 가봐야 별거 아닌걸로 부른적이 많았기때문에..

그러나 저는 아들말 존중해주는 여기 82에서 많이 배운 여자기때문에

아이가 저를 필요로 할때는 귀찮음 싹 감추고 갔어요.

저보고 묻지도 말고 헤드폰을 건네주면서 들어보라는 거예요.

화면 안보고 헤드폰을 쓰니 거기에서 김범수의 '제발'이 나오는데 저 감동 먹었어요.

저 그노래 엄청 좋아하거든요.이소라꺼보다 더 좋아하는데

어디서 다운받아서 저 들어보라며 다른 시간도 아니고 지가 할당받은 컴퓨터 하는 시간인데

그 귀한 시간을(ㅋㅋㅋ) 엄마한테 할애해준다는게 얼마나 고맙던지요.

남편하고는 이런게 공감안되는지라 더 감동 했어요.

 

IP : 122.100.xxx.54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수엄마
    '12.6.22 11:24 AM (125.186.xxx.165)

    착한아이와 좋은 엄마...당연한 그림이네요

    휴...저도 많이 배워 좋은 엄마가 되야겠어요 ^^

  • 2. **
    '12.6.22 11:26 AM (119.67.xxx.4)

    다정한 그림이 그려져요~^^
    기특한 것..

  • 3. 오 님..
    '12.6.22 11:28 AM (122.100.xxx.54)

    우리아들보다 한 수 위인데요..

  • 4. 2차원
    '12.6.22 11:34 AM (119.207.xxx.90)

    정말 이쁜 아들이네요..

    우리아들도 그런 작은 감동 소소하게 주던 아이었는데..지금..

    중2에요ㅜ.ㅜ

  • 5. 우끼끼
    '12.6.22 11:36 AM (125.141.xxx.221)

    자식 자랑은 그냥 넘어가면 안되죠. 같이 이바구를 나눠야 자식 자랑 베틀의 장이 되죠.

    4살 저희 딸은 자기는 뽀로로 반지 끼고 저한테는 토끼 반지 끼워줘요.
    제 1캐럿 다이아 반지 보고 엄마는 토끼 반지 없고 안이쁜 반지만 있어서 빌려주는 거래요.
    1캐럿보다 이쁜 반지 양보하는 딸 보셨어요?

  • 6. 아..
    '12.6.22 11:36 AM (121.129.xxx.179)

    정말 흐뭇한 광경이에요.
    원글님 부럽부럽 ~~

    저도 덧붙여 제 아들 이야기하고 가자면,
    지금까지 자기가 돈모은 통장을 저한테 주더니
    한 5만원 빼서 엄마 사고 싶은거 사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초1... 귀엽죠..

  • 7. 허허
    '12.6.22 11:40 AM (122.100.xxx.54)

    우리아들은 아무것도 아니네요..
    토끼반지에 전재산에..ㅎㅎㅎ

  • 8. 붉은홍시
    '12.6.22 11:53 AM (175.223.xxx.27)

    제 자식은 돈이 안들어요 평생 돈 들어간일이
    없어요

    돈도 안들어가고 고생거리도 하나도 안
    만들어줘요

    효자죠 ㅋㅋ


    자식이 없어요 ㅋㅋ 무자식이 상팔자려니
    합니다 에고

  • 9. 중2
    '12.6.22 11:59 AM (14.54.xxx.209)

    중2 울 아들은 어제 저녁 갑자기 주방전등이 나가서 제가 갈아끼울려고
    의자에 올라가는데 " 엄-마 위험해! 엄마는 소중하니까" 하면서
    두개다 갈아줬어요
    그런데 중간고사 시험 공부는 왜 그리 설렁설렁인지
    아들아~ 공부도 쫌 해주라 너도 소중하단단

  • 10. 승우맘마
    '12.6.22 5:08 PM (182.213.xxx.61)

    아아~이런글 보면 얼마나 훈훈한지...
    울아들도 언능커서 이랬으면...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862 재산문제 ..글썼던 사람인데요 1 . . 23:45:21 75
1431861 위궤양 조직검사 23:44:27 24
1431860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것 자체가 문제죠 1 미나 23:43:25 38
1431859 죽고싶어요 5 ㅜㅜ 23:40:58 288
1431858 박근혜,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 3 ,,,,, 23:37:30 150
1431857 정의구현사제단 10년전 노무현대통령 추도미사 ㅜ 1 ㄱㄴ 23:36:15 195
1431856 창문 열어놨는데 감자 삶는 냄새가 들어오네요 2 .. 23:35:25 175
1431855 하늘의 별이 된 아들 18 vanish.. 23:34:20 976
1431854 사랑니 평생 안 뽑고 살아도 되죠? 2 사랑 23:29:06 226
1431853 유투브 하면 어디서 수입이 지급되는거죠? 호순이 23:28:51 107
1431852 노무현의 두 얼굴 서민 대통령의 실체 12 사실입니까?.. 23:24:20 861
1431851 세탁실에 결로가 생겼는데요 5 ........ 23:19:32 260
1431850 시어머니가 3억넘게 지인에게 빌려주셨다는데요. 10 궁금하다 23:18:49 1,291
1431849 왜 이명박은 다시 빨리 안처넣는겁니까? 6 베리앵그리 23:16:37 349
1431848 시커먼 형체가.. 5 피곤 23:14:12 611
1431847 대전에 치과 잘 하는곳 아시는분? 2 깜빡쟁이 23:13:16 142
1431846 에스컬레이터 한줄서기 안하면 안되나요?? 12 ㅇㅇㅇ 23:09:58 916
1431845 고1딸이 패션디자이너가 되고싶다고합니다 4 진로 23:07:14 291
1431844 시어머니 생신에 양장피를 했는데 13 .... 23:06:16 1,164
1431843 초등아이 통장 쌈짓돈으로 주식 사서 묻을까요 2 우량주 23:05:27 527
1431842 남편이 텃밭을 다녀오는 날은 지옥문이 열리는 날ㅠㅠ 19 나물싫어 23:04:34 2,614
1431841 원래 알던단어나 자주 사용안하던 용어는 잘 생각이 안나요 건망 23:04:22 87
1431840 나경원, 외교기밀 누출은 '문정권 굴욕외교 실체 깨운 공익제보'.. 17 닷컴 22:59:21 863
1431839 30년된 친구에게 1년이 다되도록 연락이 없네요. 18 친구 22:58:31 2,245
1431838 오분도미 못먹겠다는데요 떡할만할까요? 3 오분도 22:56:56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