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 후기 보면..

글쎄 조회수 : 3,781
작성일 : 2012-06-18 15:03:31
바쁜 와중에 귀한 시간내서 남의 아이 돌잔치 가준것만으로도 고마운거 아닌지...
둘이와서 축의금 5만원했다고 뒷담화..부부동반으로 오랬더니 축의금 많이 나올까봐 혼자왔다고....또 뒷담화..
부부동반해서 10만원이면 부담되지않나요?
친구부부가 참석안해서 연락했더니 자기들 애가 안생겨서 안간다고 했다고 섭섭하다고..
올것같았던 미혼들 안왔다고..지들 결혼하고 애낳아봐야 심정을 안다는둥
인간관계 다시 정리하겠다는 결심들이 아주 대단해요
댓글들은 거기에 모두들 열혈 동조...

보다보면 어찌나 자기들만 생각하는지..
정말 축하받고 행복한 돌잔치를 하려면 본전뽑고 마진남길 생각으로 할게아니라 베푸는 마음가짐으로 하면 좋을것같은데 동네방네 인맥자랑하듯 직장동료 선후배 다 부담줘가며 하는 돌잔치 제발 좀 각성했음 좋겠어요...
IP : 222.112.xxx.157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8 3:06 PM (119.71.xxx.179)

    진짜 무식해보여요-- 여유가 없으면 없는대로 조촐하게 가족끼리 치르거나, 여유가 있으면 대접한다 생각하고 치르면되지.. 옷 요란하게입고 수금하는거 진짜 웃김..

  • 2. ...
    '12.6.18 3:15 PM (110.14.xxx.164)

    그런사람들도 있군요...
    장사도 아니고 참... 솔직히 직계 아니면 누가 돌잔치 기쁜 맘에 가나요
    시간 버리고 돈 버리고...

  • 3. 원글
    '12.6.18 3:16 PM (222.112.xxx.157)

    보다보니 스냅,돌상,포토테이블,동영상제작비 등등 많이들어서 본전치기라고 하소연하는글에 진짜 어이없었구요...

    지난 주말에 남편 직장동료 돌잔치가서 둘이 10만원 냈는데 저희형편에는 부담되요.. 혼자보내려니 들렀다 시댁바로 가는게 나을것같아 같이갔는데 참... 재미도없고 맛도없고....

  • 4. ㅇㅇ
    '12.6.18 3:20 PM (211.237.xxx.51)

    장사하나.. 결혼식 돌잔치 다 초대같은거 하지 않는 문화로 바뀌어야 이런 폐단이 없어질듯..
    우리때부터라도 다 같이 솔선수범 해야할듯..

  • 5. 부조금
    '12.6.18 3:36 PM (122.34.xxx.11)

    금지 시키면 초대 하랄까봐 겁날 사람들 천지일텐데..이런거나 강제시행 하지 포괄수가제같은
    소리나 하지 말고;;본인들 잔치면 돈 들여 음식 베풀고 꼭 초대하고 싶은 사람들 모셔다 그렇게
    지내는게 당연한건데 도대체 주객이 전도 되도 한참 된 듯.

  • 6. 답답
    '12.6.18 3:40 PM (211.215.xxx.64)

    제가 돌잔치 주최하는 입장이라면..축의금 많이 들어오고 손님이 적은 경우와 축의금은 적지만
    손님이 많이 온 경우중...저라면 후자가 더 좋겠습니다.
    돌잔치 가는 입장이라면..일부러 시간내어야 하고,다른곳에서 충분히 식구들 다 외식할수 있는 금액의
    2배이상을 지불하면서 까지 의무감으로 가야하는 부담이 있죠.
    5만원으로 두명이 갈수도 있다고 봅니다.적게 하는 사람이 있으면 많이 하는 사람도 있겠죠.

  • 7. 에휴
    '12.6.18 3:56 PM (121.161.xxx.37)

    원글님이 한심해하는 것이 바로 저 부분인 것 같은데요...
    아닌 말로, 누가 자기 뜻따라서 외식할 때 일인분 오만원짜리를 먹나요?
    둘이서 오만원 냈다 해도 일인분 이만오천원인데 부부 둘이서 오만원이 뭐가 어때서 그런건지...

  • 8. 요새도
    '12.6.18 4:33 PM (211.215.xxx.84)

    요새도 그런 돌잔치가 많나요? 제 주변에는 별로 못봐서..
    한 5년 전에는 좀 있었던 거 같은데..

    제 친구들이나 지인들은 다들 가족끼리 많이 하는 분위기던데요. 저도 그렇게 할 생각이고요.

  • 9. 돌잔치
    '12.6.18 4:34 PM (121.147.xxx.151)

    뭘 그리 아는 사람 모두 초청해야하나요?

    식구들끼리 아이 돌까지 건강하게 무탈하게 키운거 서로 축하해주고

    앞으로 어떻게 키울까 이런 저런 얘기하는 날이 되야지

    부부 모두 미용실에서 맛사지 받고 옷도 1부 2부 나눠 한복에 앞 파진 드레스에

    요즘 돌잔치 진짜 뭐냐는 생각이 들더군요.

    곰곰 좀 생각해보면 과연 이런 돌잔치가 옳으냐? 이런 생각 안드는지

    네 맞아요...재벌급이라 돈이 썪어나게 많아서 주체 못한다면

    조용히 그 돈 그 또래 헐벗고 굶주린 극빈가정 아이들 돕는데 기부하거나

    그러 기부가 싫으면 집안 식구끼리 즐기고 축하해주는게 맞는 거 아닙니까?

    회사 사람들까지 돌잔치 가야하는 주변 친구들이야 그렇다쳐도 말이죠.

    회사사람들이 시간까지 내가며 초대 받은 돌잔치 가야하는지

    제발 회사내 모든 사람들에게 초대장 보내지 말아주시면 참 좋겠네요.

    돌잔치 하면서 부모가 바쁘게 손님 접대 하다

    몇 시간씩 이쁜옷에 갇혀 있는 아이의 불편 생각 좀 해보시길

    그만한 나이때는 사실 몇 시간씩 외출하는 것도

    이사람 저사람 많이 모이는 곳에 가는 것도 좀 삼가해아하는 거 아닌지

    그럴 시간에 육아서 사서 아이 잘 키울 계획을 부부가 하는게 좋을 듯하네요.

  • 10. 저러니
    '12.6.18 4:38 PM (112.153.xxx.234)

    돌잔치 하는 부모 생각이 저러니, 돌잔치 초대 받으면 싫어하는사람들이 많을 수 밖에...

    황금같은 주말에 가족행사에 남 불러들인것도 미안해 해야 할 판에, 머릿속엔 계산기 두드리고 있으니

    누군들 돌잔치에 가고 싶겠어요~?

    제발 가족행사는 가족들끼리 했으면 좋겠다는..

  • 11. 그냥
    '12.6.18 4:42 PM (211.215.xxx.84)

    그냥 그렇게 민폐같은 돌잔치는 안 가면 되지 않나요?

    솔직히 너무 크게 하면서 동네방네 초대하는 사람도 그렇고요..

  • 12. ..
    '12.6.18 4:56 PM (211.253.xxx.235)

    대체 왜 밥값까지 계산해가면서 돌잔치를 가야하는건가요?
    그러면 밥 안먹는 사람들의 축의금은 돌려주나요? 돌잔치도 들러서 축의금만 주고
    아이만 잠깐 보고 가는 경우도 많은데.
    밥값 따져서 축의금 내라는 게 제일 이해가 안되는 일..
    미쳤다고 1인분에 5만원씩 주고 그런 허접한 밥 먹고 오나요.
    3만원만 가져도 제대로 밥먹고 올텐데.

  • 13. 장사하냐??
    '12.6.18 9:22 PM (118.220.xxx.175)

    요즘 돌잔치...
    애가지고 장사하는거 같아서...정말 쫌 그래요...

    돌잔치의 의미따윈 사라져버렸고...

    돈벌겠다고 하는 행사라는 의미만 남은거 같아요.

    그런데, 부부둘이가서 5만원내면 실례인가요???
    바쁜 시간내서 남의 아이 돌잔치 가주는것만으로도 고마운일 아닌가요???
    ㅎㅎㅎ
    진짜...돌잔치 싫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605 이런 미친세상은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9 pot 11:09:20 448
1318604 괴물 보는데요 1 sstt 11:06:08 90
1318603 강성친문과 선 긋고 민심 택한 이재명 8 11:05:45 177
1318602 아이가 자꾸 자기는 공부를 못한대요 고민 11:05:37 98
1318601 시집살이는 남편이 시킨다 7 .. 11:04:12 278
1318600 기모란 모란봉에서 딴 이름이군요 21 인사가 만사.. 11:01:54 421
1318599 4.2 대책,, 개발제한지역에는 해당 사항 없는건가요? 신축빌라 11:01:18 29
1318598 엄태구는 어디서 뜬건가요? 11 더워 10:57:55 346
1318597 정의용 "미국도 백신 물량 여유분 없다고 해".. 13 ㅋㅋ 10:56:18 408
1318596 스팸전화가 저랑 기싸움 하는건지 2 후덜덜 10:54:22 213
1318595 화이자 백신 1억회 확보 자랑한 日, 알고보니 '협의중' 8 .... 10:53:54 501
1318594 단톡방에서 기분나쁜데 좀 봐주세요 8 ㅇㅇㅇ 10:52:13 512
1318593 3부 다이아몬드 귀걸이목걸이세트는 4발 6발? .. 10:52:06 100
1318592 컴퓨터 모니터에서 신호 없음 신호가 떠요 ㅠㅠ 5 ㅇㅇ 10:51:59 148
1318591 회를 냉장고에 넣어뒀는데요 4 ㆍㆍ 10:48:44 406
1318590 머리핀 붙이기에 어떤접착제가 튼튼한가요? 2 @ 10:47:19 116
1318589 만화 유리가면 완결은 언제쯤... 2 ---- 10:45:42 262
1318588 아파트 사시는분. 음식물 쓰레처리기가 가까우신가요? 5 아파트 10:45:28 473
1318587 천일문 입문말고 초등 천일문도 다 암기해야해요? 4 무명씨 10:44:42 197
1318586 40대 관리자로서의 능력 어떻게 갖출 수 있을까요? 4 00 10:40:10 272
1318585 잦은 두통으로 고생하시는분들 꼭 보세요~~ 11 홍홍 10:38:25 981
1318584 절에 다니시는분께 여쭤요 6 .. 10:37:52 385
1318583 나이들수록 경제력 비슷한 사람끼리 어울린다는거 18 삼월 10:32:47 1,582
1318582 중소기업 비서입니다. 사장들 노는거 장난아니예요 11 ... 10:29:23 1,709
1318581 마스크 쓰고 비염이 좋아졌어요 7 병원 10:27:39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