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후반에 재산 이정도면 괜찮은가요

직장맘 | 조회수 : 7,919
작성일 : 2012-06-12 19:04:28
강남 재건축 아파트 10억
전세금 3억
금융자산 4억

발 동동 구르며 맞벌이하다가
드디어 연봉 일억된 이 시점에(직장 14년차)
애 둘 건사하면서 직장에서 버티기 힘든 한계가 왔네요

저 그만 둬도 괜찮을까요
이 불안함과 알 수 없는 죄책감 은 뭘까요
IP : 125.152.xxx.218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2 7:05 PM (112.154.xxx.59)

    훌륭하신데요. 재태크를 잘하신건지 ,이제 쉬셔도 누가 뭐라할사람 없어요

  • 2. 음음
    '12.6.12 7:07 PM (128.134.xxx.2)

    님 연봉이 1억이 왜 그만두시나요??? 연봉이 2,3천이면 그 돈으로 아이들 교육하겠습니다만;;;; 재건축 아파트 1:1 되면 분담금은 어쩌시려고요;;; 남편 연봉이 아주 많으세요? 14년차 연봉 1억이면 유능하신 분인데 재산 문제가 아니라 전 그 능력이 너무 아까우세요,,, ㅠㅠ

  • 3. 저라면
    '12.6.12 7:58 PM (188.22.xxx.43)

    계속 일하겠어요. 짤릴 때까지

  • 4. 저기요
    '12.6.12 8:13 PM (90.80.xxx.93)

    지금 놀리시는건가요? ;;;;;;;
    저 30초반에 지금 천만원 조금 넘었는데요;;;;;;;

  • 5. 비가
    '12.6.12 8:24 PM (14.50.xxx.41)

    직장 생활과 육아에 한계를 느끼지만 재정적인 면에서 완전 맘을 못놓으시나봐요.
    남편분이 앞으로 10년~20년정도는 계속 수입이 있다는확신만 있다면 그만두셔도 될듯싶어요.
    대신 금융자산 4억은 잘 굴리셔서 노후자금으로 쓰시고, 남편이 버는것으로 생활비와 애들 교육비하면
    될것 같아요. 그대신 소비형태가 조금 바뀌셔야지요. 절약모드로^^
    저는 님보다 5년쯤 더 살았고 총 자산규모가 비슷해서 답변 달았네요.

  • 6.
    '12.6.12 8:54 PM (79.194.xxx.207)

    꼭 그만두셔야 하나요?;; 연봉 일억이시라면 힘드셔도 이직을 하시거나 구박을 참으시거나 해서 5년 정도 더 버티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데요;; 주식도 회사채도 불안하고 저금리에 한국화 평가 절하 상태가 계속될 것 같은데 5년 정도는 현직에 계시는 게 어떠실 지...이제부터는 버티는만큼 올라갈 수 닜으실 텐데 너무 아까워요 ㅠㅠ

  • 7. 재건축2
    '12.6.12 9:46 PM (117.53.xxx.248)

    정말 부러운 상태입니다.

    다만, 재건축 이주가 시작되면 돌려줄 세입자 전세금 + 추가분담금 + 전세금 인상분 계산하여 감당이 될 때

    그만 두시는 것이 어떨까요? 금융자산이 제로 또는 대출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 8. 몰라서 물어보시는걸까
    '12.6.12 9:46 PM (221.162.xxx.139)

    아니요
    100억은 있어야죠

  • 9. ...
    '12.6.12 10:03 PM (211.214.xxx.91)

    여기서 버티라고 하시는 분들은 돈의 노예?
    회사에서 민폐가 되고 님이 충분히 지치셨으면 그만두셔도 되요.

  • 10. ...
    '12.6.12 10:38 PM (110.11.xxx.89)

    아이들이 몇살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리면 그만두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1억을 벌면 2억을 벌때까지 기다려야 하고, 또 30평아파트가 있으면 40평으로 옮길때까지 벌어야 할것 같고, 그러다 보면 결국 그만둘 시점은 정년 퇴직밖엔 없습니다.

    일이 좋아서 계속 다니고 싶고, 아이들도 다 커서 손갈일이 없으면 당연히 다니는게 정답이겠지만
    일이 너무 힘들고, 아이들이 엄마 손을 절실히 필요로 할 나이인데, 단지 돈때문이라면 저 정도의 자산이라면 일말의 미련도 없이 그만둘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그 시간을 기다려 주지 않더군요.

  • 11. ㅎㅎ
    '12.6.13 2:47 AM (219.250.xxx.195)

    교묘하게 자랑하시는 듯

  • 12. 주위
    '12.6.13 6:47 AM (211.41.xxx.32)

    주위 친구 없어요?
    친구들한테 물어보시지...
    본인 씀씀이, 제반 사정을 이 곳사람들에게 물어야 뭐합니까.
    이거늬한테 물으면 그게 돈이냐 더 벌어라 그럴거고...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050 한반도에 지뢰제거에 469년 1 ... 13:48:48 62
1398049 인연끊은 부모님.. 생각 나시나요? .. 13:48:47 115
1398048 오늘 겪은 양심 불량자 2 .... 13:48:16 147
1398047 미노씬...이란 약 잘 아시는 분 ㅇㅇ 13:48:02 39
1398046 말빨센 남편 내앞에서는 왜 바보? 1 왜그러니 13:45:41 93
1398045 마산야구장 근처 맛집 알려주세요 ㅎㅎ 13:43:33 18
1398044 어떤옷 사고 싶으세요? 봄날 13:43:19 71
1398043 우리가족은 외식할때만 화목해요 6 13:41:19 449
1398042 이민가는 사람들 많아질듯하네요 1 도피 13:40:09 357
1398041 케이윌 좋아하시는분 계세요~~?뒤늦게 팬됐어요 3 ㅇㅇ 13:38:49 106
1398040 극한직업 진짜 재밌네요ㅠㅠ 3 ㅋㅋ 13:37:28 444
1398039 실명투서, 익명투서 2 고민고민 13:33:28 167
1398038 친척 어르신 병문안 7 .. 13:32:49 212
1398037 제가 가게 들어가면 뒤에 손님들이 우르르 들어와요 6 짜증 13:32:08 451
1398036 창덕궁 달빛기행 오늘 오후 2시부터 예매 시작이네요. 달빛기행예매.. 13:27:30 266
1398035 이 영상 참 좋네요..스타들은 이런 맘인가 보네요.. 7 tree1 13:27:12 644
1398034 다급해진 청와대 탈출구는 없다 16 개판된나라 13:26:10 785
1398033 사미자씨 많이 지쳤네요 12 동치미 13:24:41 2,037
1398032 고속국도 휴게소 안에서 가지고온 음식 먹어도 될까요 9 궁금 13:19:17 624
1398031 7호선 전철을 탔는데 의자가 가운데있고 승객들은 창문쪽방향으로 .. 2 신기 13:18:47 397
1398030 세네쌍둥이들 키우는거 보신 분?? 8 ㅇㅇ 13:18:46 425
1398029 다이어트 식단 중에 물리지 않고 매일 맛있는 음식 뭐 있어요? 7 다이어트 13:15:22 652
1398028 과외 성적향상 사례 물어보면 안되나요? 4 성적 13:13:45 290
1398027 20대 후반에 뒤늦은 진로 고민을 하네요. 9 ... 13:11:46 396
1398026 대전 아이파크 고분양가 국민청원 5 양파 13:05:51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