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도토리묵 구제하기^^

| 조회수 : 5,64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6-12 11:38:27

셀라가 두부만큼이나 좋아하는 식품이 묵~~~이랍니다^^

며칠전 사다놓은 도토리묵이 냉장고에 방치되어있는 비상사태가 발생하였어요

지난 주말이 어찌어찌 정신없이 흘러가버렸다능,,,

집에서 먹은 밥이라곤,,,

친구와 함께 훈제오리 데워서 대낮부터 막걸리에 흡입해주는 사태가 발생하고,

아파트 하자보수건으로 사람들이 나와서 집보느라,,,

오데 나가지도 못하고 꼼짝마라~하는 사태가 발생하느라,,, 또

나머진,,, 밖에서 끼니 해결하느라,,,

다행히 묵이 상하지 않아서,,,

어제 급 만들어서....

간단하게 한접시 흡입해주었네요^^

한입크기로 잘라놓은 묵과 오이 필러로 깎어놓은것, 양념장(다른것도 함께 하려고 양을 촘 많이^^)

보통은 묵을 자르면서 제입으로 쏙~쏙 들어가는 양이 상당하지만,,, 어제는

참느라 애썼슘댜^^;;

요렇게 하나씩 오이로 묵을 말아주면 되어요^^

일렬로 줄도 세워보구요^^

집에 있던 채소 이것저것 꺼내기 귀찮아서리 간단하게 오이만 말아서 준비했어요

맛간장 이용한 양념간장도 간이 세지 않아서 밥없이 그냥 먹어도 적당하더군요

남은 묵은 사다놓은 파프리카 넣고 무쳐야겠어요~~~

어제 퇴근하자마자 엄마 반찬만들어 배달 다녀왔는데,

수박한통 사셨다면서 가져가라고 주시기에 냉큼~~~ 받아왔어요^^;;

좋아하는 팥죽도 읃어오고 ㅎㅎ

반찬 해다드린것보다 제가 받아온게 더 많네요^^;;

션~하게 냠~~~냠

요즘 냉동실에 얼려둔 팥빙수 꺼내먹는 재미가 쏠~쏠한데...

엄마!

수박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울님들도 한입 하세요

아~~~~~

늦은저녁 스트레칭중 발을 보니,,

색도 다 벗겨지고해서,,,

발꾸락에 새로 칠도 해주구요,,,

역쉬,,,

손도 별로인 셀라,,,

발도 별로 안이쁘다능,,,,

...쩝

점심시간 다가오는데 요런사진 혐짤~~~ 인가요?

걍~ 웃어넘겨 주세요^^

오늘도 좋은분들과 건강한 음식 드시고,, 더운 오후시간도 화이팅! 하시게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우루
    '12.6.12 11:54 AM

    발가락 색 이쁘네요~!!!! ㅎㅎ
    제 와이프는 제가 좋아하는 주황색이랑 은색으로 비대칭으로 칠했드라구요 ㅎㅎ
    오이에 쌓인 도토리묵 너무 귀여워요 ㅋㅋ

  • 2. 엄마의텃밭
    '12.6.12 12:00 PM

    도토리묵 너무 맛있죠
    이 근처에도 도토리묵 전문식당이 있는데..정말 맛있더라구요
    사진보니 침이 꼴깍골깍 넘어갑니다

  • 3. 샛별
    '12.6.12 1:16 PM

    저 지금 점심식사 중이었는데....

    도토리묵 보면서 식욕 올라가다가

    다음 사진보다가 그만 얼른 올렸네요.

    너무 대비되는 사진인것 같아요.

    한마디 보탰어요. ㅎㅎ

  • 4. janoks
    '12.6.12 4:14 PM

    묵은 제가 좋아하는 음식중의 하나예요.
    도토리묵 보니깐 먹고 싶어 군침이 도네요.
    또 맛갈스럽게 접시에 담갔구요.

  • 5. 콤돌~
    '12.6.12 5:15 PM

    저 묵 진짜 좋아하는데....들기름+간장만 뿌려서 먹어도 넘 맛있어하는데....ㅎㅎ오이를 저렇게 감아주니 더 맛있을 것 같아요~~담에 묵 먹을때 꼭 해볼께요~~
    근데...누가 묵쑤는거...포스팅 올려주실분 안계실까요?ㅠ

  • 6. 송이삼경
    '12.6.12 7:58 PM

    우와 넘 맛나보이고 이쁘고 쉬워보이고
    마침 집에 수명을 다한 청포묵 있어 구제했네요
    오이의 상큼함이 그대로 전달되고
    넘 맛있네요
    묵 무쳐먹거나 묵 자체에 양념장 얹어 먹는것과는 또 다른 맛이네요
    맛나게 잘 해 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2 테디베어 2020.11.24 512 2
43995 명왕성의 김장 7 소년공원 2020.11.24 639 2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1 주니엄마 2020.11.23 3,477 3
43993 첫눈, 겨울준비 13 ilovemath 2020.11.23 3,047 2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70 Sei 2020.11.21 5,729 10
43991 늦가을 11월에 36 해피코코 2020.11.21 4,931 9
43990 오후 수다 42 고고 2020.11.20 5,190 8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6,311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007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8,863 6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7,897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388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402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693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591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664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852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455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472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0,985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740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18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049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6,912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453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492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434 3
43969 어린이가 만드는 컵밥 아니고 컵빵 요리 44 소년공원 2020.10.12 7,784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