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안정된삶님!! 힘내세요!!

| 조회수 : 2,150 | 추천수 : 101
작성일 : 2008-10-25 02:26:42


웃는거야 / 서영은


거울 앞에 앉아 눈물 흘리는
날 물끄러미 쳐다보며 물었어
너 왜 그러니 아무 일도 아닌데 훌쩍이잖아

이건 네가 아냐 그런 약한 모습
혼자 모든 짐 다 진 듯 찡그린
얼굴도 보기 싫어 언제까지 너 이럴 거니

잘 생각해보면 지금 이런 두려움 따윈
짧은 생의 작은 점일 뿐
주저앉아 웅크릴 필요 없잖아

먼지처럼 툭 가볍게 다 털어낼 수 있잖아
옛일 인 듯 기억조차 없는 듯
선물 같은 내일만 생각하면서

웃는거야 그래 그렇게 늘 그래왔던 것처럼
별일 아냐 흔한 일이잖아
이젠 너 인것 같아 늘 그렇게 웃어

낯선 사람처럼 표정도 없는
날 물끄러미 쳐다보며 물었어
너 왜 그러니 아무 일도 아닌데 심각해 보여

이건 네가 아냐 그런 약한 모습
가시밭길을 걷는 듯 싸늘한
얼굴도 보긴 싫어 언제까지 너 이럴 거니

잘 생각해보면 지금 이런 두려움 따윈
짧은 생의 작은 점일 뿐
주저앉아 웅크릴 필요 없잖아

먼지처럼 툭 가볍게 다 털어낼 수 있잖아
옛일 인 듯 기억조차 없는 듯
선물 같은 내일만 생각하면서

웃는 거야 그래 그렇게
늘 그래왔던 것처럼
별일 아냐 흔한 일이잖아
이제 너 인것같아

한 걸음쯤 아니 몇 걸음
늦어도 상관없잖아
언젠가는 소중한 보석처럼
어둠에도 찬란히 빛날 테니까

웃는 거야 그래 그렇게
다시 태어난 것처럼
하루하루 숨을 쉴 때마다
잊지 말고 기억해 늘 그렇게 웃어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금순이
    '08.10.25 7:16 AM

    네 맞습니다.
    카루소님 언제나 좋은글 좋은 음악 주시고
    삶의 활력을 주시니
    복 많이 받으실꺼예요.
    오늘도 좋은일 많이많이 생겨나시길 ....

  • 2. 으니
    '08.10.25 8:50 AM

    이 노래 음과 웃는거야 이부분은 알고있었는데
    가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듣고 보긴 처음인데
    좋은 가사 였네요^^

    트위티 너무 귀여워요.
    보고있으니 미소짖게 되네요^^

  • 3. 카루소
    '08.10.26 12:41 AM

    금순이님,으니님!! 감사합니다.*^^*

  • 4. 아자
    '08.10.26 2:39 PM

    카루소님 덕분에...
    제 친구들한테 좋은 친구가 되고 있답니다.
    이렇게 스크랩 해 오는줄은 아마 모를거예요.ㅋㅋ
    항상 담아 갑니다^^

  • 5. 카루소
    '08.10.28 1:19 AM

    아자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35 그렇게 지나 갑니다. 도도/道導 2021.04.16 53 0
25734 인형 여름니트 2 Juliana7 2021.04.16 88 0
25733 서도 역의 봄 풍경이 삭제되어 추가해서 재 게시합니다. 2 도도/道導 2021.04.15 119 0
25732 뜨게 인형옷 가디건 엣징 1 Juliana7 2021.04.14 222 0
25731 뜨게 가디건 완성^^ 7 Juliana7 2021.04.13 705 0
25730 보이는 이유는 도도/道導 2021.04.13 151 1
25729 새로운 것은 없다 도도/道導 2021.04.12 216 1
25728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731 0
25727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8 Juliana7 2021.04.11 524 0
25726 포도알눈 강메리 11 아큐 2021.04.11 577 0
25725 길고양이 2 12 오이풀 2021.04.11 603 0
25724 내가 한 행동을 도도/道導 2021.04.10 271 0
25723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도도/道導 2021.04.09 406 0
25722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1,227 0
25721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658 0
25720 챌시,,부르신거 맞죠? 15 챌시 2021.04.04 950 1
25719 기쁨을 찾은 날 2 도도/道導 2021.04.04 501 0
25718 불편한 관계의 결과 2 도도/道導 2021.04.01 1,146 0
25717 넘 귀엽지않나요? (턱시도냥..) 4 ㅇㅇㅇ 2021.03.31 1,077 0
25716 턱시도 냥이의 얼굴이 보고 싶다셔서 12 도도/道導 2021.03.30 1,280 0
25715 불편한 관계 6 도도/道導 2021.03.29 1,056 0
25714 적막한 것 같아도 2 도도/道導 2021.03.28 565 0
25713 어린 명자도 가시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3.26 828 0
25712 Virginia Triple crown 3 깡촌 2021.03.25 777 2
25711 봄의 풍경 속 풍경 소리 4 도도/道導 2021.03.23 640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