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 돌잔치 부조금 얼마를 해야하나요?

얼마? 조회수 : 38,890
작성일 : 2012-06-06 14:21:54

이번주에 친구 첫애 돌잔치에요. 거리가 많이 머네요. ^^;;

고등학교때 절친인데, 대학진학으로 머무는 지역이 달라지면서. 1년에 1번 정도 만나는 친구에요.

우리 나이는 올해 서른. 제 결혼식때 와줬었는데, 저는 이 친구 결혼할 때 못 갔었지요. 시댁 일때문에. ㅠㅠ

아, 물론 축의금+선물 다 해줬었구요.

 

 

친구들 중 처음으로 애기낳고 돌잔치 하는건데 얼마 정도가 적당한지 모르겠네요.

결혼식 때 못 갔으니, 저 혼자 참석해서 얼굴비추고 5만원... 괜찮을까요?

사실 지금 우리가 사는 곳이 거의 끝에서 끝이라... 지역적으로도 너무 멀어요.

차비만 해도 고속버스 왕복 5만원이더라구요. 시간도 거의 왕복 7시간...

 

 

요즘 남편 외벌이에 형편이 좀 힘들어서 많이 해 주고 싶어도 상황이 여의치 않네요.

이런 경우.

1. 참석안하고 10만원 부쳐주기

2. 참석하고 5만원 봉투 어떤 게 나을까요?

 

참고로 다른 친구들은 안 가는 분위기에요. ^^;;

아직 결혼 안한 친구들도 많아서 돌잔치 별로 중요하게 생각안하는 것 같고,

다들 희한하게 형편들이 어려운 듯 해서...

가게 되면 참석하는 친구는 저밖에 없을 듯...

어떻게 할까요?

IP : 59.24.xxx.10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생각엔..
    '12.6.6 2:23 PM (27.35.xxx.55)

    그래도 10만원정도는 친구간에 보내야 할듯한데요..
    직접가더라도 10만원정도는..;;
    요즘 친한친구간에 5만원하면 욕먹더라구요..

  • 2. ..
    '12.6.6 2:28 PM (113.10.xxx.39)

    그냥 5만원만 보내셔도 되요. 외벌이시면.

  • 3. ㅇㅇ
    '12.6.6 2:29 PM (211.237.xxx.51)

    가려는 마음이 너무 고맙네요. 그 친구가 원글님 마음을 알아줘야할텐데..
    왕복 차비가 문제가 아니고
    하루를 꼬박 돌잔치에 쏟아야하고..
    오늘같으면 날씨 무척 덥고 ㅠ
    가는 곳이 끝과 끝이라니 멀고.........
    게다가 가서 만날 친구도 없고..
    돌잔치하는 원글님 친구는 아마 다른 친척들 신경쓰느라 원글님 신경도 못쓸겁니다..

    저같으면 그냥 돈 보내주고 말듯;;; 십만원은 오바고...오만원정도 보내주면 됩니다.
    근데 가시려는 마음이 있다면 원글님은 가서 축하해주세요..

  • 4. .....
    '12.6.6 2:40 PM (123.109.xxx.64)

    결혼식 참석 못한 게 마음에 걸리셔서 그런 거 같아요.
    마음 편한대로 하세요.
    5만원만 하더라도 차비 생각하면 친구가 이해하겠죠.
    가서 친구가 준비한 이런저런 행사 구경하고 마지막까지 자리 지키다 오면 고마워 할 거 같고.
    담에 님네 돌잔치 할 때 친구가 못 와도 이해해주는.....
    님 친구도 애기 돌보느라 힘들테니까.....
    님 입장에서만 봤을 때는 아직 애가 없고 결혼식 때 못 간거 생각하면 갔다오는 편이 마음에 편하실 겁니다.

  • 5. 원글이
    '12.6.6 2:42 PM (59.24.xxx.106)

    아, 저도 가는쪽으로 맘 굳혔어요. 근데 돈을 더 많이 쓸 수가 없어서...
    제3자가 보기에도 5만원이 적게 느껴진다면 안 가고 10만원 하는 건 어떨까 하고 글 올려본 거에요. ^^;;
    더 내고 싶어도 형편이 어려우니 정말 슬프네요.....ㅠㅠ


    전 결혼을 직장 근처에서 하느라 친구들이 먼데서 온다고 여겨서 친구들 온다고 방잡아주고 차비 다 돌려주고 그랬는데. 이 친구는 다른애들 말 들어보니 결혼할 때 나름 먼 데서 했는데 그런 건 없었나 보더라구요. 피로연도 없었대요.....먼데서 참석하는 상대방 입장(?)을 잘 고려하지 못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제가 간다고 해도 친구가 별로 안 고마워하고 5만원이 적다고 생각하게 된다면 안가고 10만원 보내는 게 낫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ㅠㅠ

  • 6. .....
    '12.6.6 2:46 PM (123.109.xxx.64)

    님은 배려가 넘치는 경우이고 친구분은 보통의 사람입니다.
    저도 서울에서 지방결혼식 갈 때 한번도 차비니 그런거 받아본 적이 없어요.
    신혼여행 다녀와서 뭐 사다준 적도 없고.
    하지만 저 같으면 차비라도 나중에 줬을 거 같은데 그런 사람은 소수더라구요.
    챙겨주지 않았다고 해서 그 사람이 나쁜 게 아니고
    그런 부류니까 더더욱 님한테 더 많은 거 바라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세요.
    저는 지방 갈 때 서울에서 10만원 낼거 5만원씩만 했어요.
    차비 빼고 알아서 그리 했지요. 그러니 마음 편하던데요.

  • 7. 저는..
    '12.6.6 3:21 PM (59.29.xxx.82)

    제 친한친구가 왕복 대여섯시간 거리에 살아요. 제 결혼식에 와주었더라구요. 아침에 와서 피로연끝날때 까

    지 있어주었는데 너무 고마워서 감동받았어요. 축의금 못받았는데 그친구 사정아니까 전혀 섭섭지 않았답

    니다.

  • 8. 간 보세요
    '12.6.6 6:31 PM (110.15.xxx.248)

    라고 하면 좀 이상한가요?
    결혼과 돌잔치 즈음에 친구들이 정리가 되지요.

    님은 지금 형편이 좋지는 않아요.
    하지만 친구 아이 돌잔치에 얼굴을 비추고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은 있어요.
    친구는 차비 명목의 돈을 줄 것 같지는 않구요...

    가시고 5만원만 하세요.

    제가 님 친구 입장이라면 돈이 문제가 아니고 와준 친구가 정말 고마울 것 같거든요.
    혹시라도 차비를 준다면 아이 옷이라도 사입히라고 찔러주고 오면 되구요.

    그런데 십인십색이라고 그 친구에게 님이 돈 봉투로 보일 수도 있겠죠.
    그럼 앞으로 님을 대하는 태도가 좀 달라질 거에요.(축의금이 적다..)
    그럼 앞으로 멀리하고 살면 되는 거구요.

    정말 관계를 계속 이어갈 친구라면 금액이 얼마든 기꺼운 마음으로 밥한끼 대접하고 싶을 겁니다.

    님은 하루의 시간을 다 투자해서 축하해주러 가는 거니까 금액은 얼마되지 않더라도 큰 부조를 하는 거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480 성격이 일본군 하사관같다는게 어떤 뜻일까요 ㅇㅇ 20:08:51 2
1327479 이럴 줄은 몰랐을 거에요 20:08:49 4
1327478 40대중반 아가씨소리 듣고싶어요 3 취미 20:06:22 110
1327477 한강 수영은 상대방 학생일수 있어요. 8 ... 20:04:52 371
1327476 ㅋㅋ 유서 나왔다 하겠다네요 7 ㅇㅇ 20:01:29 391
1327475 그 여대얘기가 나와서말인데요 요즘 4 핫초콩 20:00:33 269
1327474 A가 정민이 폰으로 인터넷, 채팅한거 다 걸렸어요. 목격자들 다.. 23 19:59:11 1,239
1327473 목격자 7명이 조선족 알바 11 멍청이들 19:57:54 699
1327472 가구고르는 팁좀 알려주세요.. 2 힘내자 19:57:21 85
1327471 다 알바여야 말이 되는 현상 3 퍼옴 19:57:15 123
1327470 김해 모 초등학교서 하굣길 학생 대상 유인 의심 사건 잇따라 1 ㅇㅇㅇ 19:55:53 320
1327469 어린나무까지 무차별 벌목 기사는 사실이었을까 1 역시나 19:53:21 113
1327468 요즘 대학생들 교직이수 하는거 많이 힘든가요? 1 교직 19:52:56 115
1327467 가전은 lg아니였나요 ? 12 .... 19:51:14 545
1327466 6일동안 실종되서 목격자를 애타게 찾았는데 왜 이제서야 15 ㅇㅇ 19:50:50 822
1327465 빅스마일데이 이것저것 샀네요 6 빅스 19:49:17 430
1327464 송영길은 무슨 생각이죠 7 aa 19:47:29 270
1327463 한강 사건.. 수영한 이유가 만에 하나.. 13 ... 19:47:22 1,221
1327462 내일 보건소에서 코로나 검사할까요? ... 19:46:59 97
1327461 정민군 폰 데이터 사용 내역 25 ㅇㅇ 19:43:36 1,575
1327460 전기밥솥 매번 씻어야하나요 14 ㄹㄹ 19:37:41 743
1327459 엄청 많이 먹는데 날씬한 사람 17 두부 19:32:55 1,163
1327458 손정민군 자라면서 아빠때문에 좀 숨막혔을듯 43 .. 19:32:06 2,946
1327457 손정민 군 아버지 "정민이라면 남방 벗었을것".. 25 ㅇㅇ 19:31:54 2,178
1327456 오늘 목격자 기사뜰것을 미리 예견한 성지순례 카톡공개 14 ㅇㅇ 19:31:24 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