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지난 일주일동안 만들어 먹은 것들- 샐러드 몇 가지

| 조회수 : 10,181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5-29 11:46:34

지난 주 아침입니다.

매일 아침 신선한 샐러드를 먹고 나면 몸이 가벼워지는 기분입니다.

같은 재료라도 소스를 바꾸면 새로운 샐러드가되고

한 두가지 재료만 바꾸어도,

담는 그릇은 바꾸어도,

늘 새로운 샐러드를 먹을 수 있게됩니다.

치즈샐러드

워낙 다양한 재료가 들어가는 것이라 제목을 무엇으로 할지 살짝 고민이...

그래도 가장 영얄이 풍부한 치즈샐러드로 정했습니다.

어린잎, 사과, 토마토, 파프리카, 당근, 브리치즈, 모짜렐라치즈

드레싱은 플레인요거트 + 생크림 + 식초 한작은술 + 꿀 조금


달걀오이 샐러드

친구랑 점심먹으로 갔던 페밀리레스토랑 메뉴입니다.

오이는 제가 추가한 것입니다.

드레싱은 요플레에 마요네즈를 섞어서...


두부브로컬리샐러드

농장에서 유기농브로컬리 5kg을 주문했더니 한박스가 왔네요.

매일 해독주스에 넣어 먹는 것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울 것같아

한동안 자주 해먹을 샐러드입니다.

두부브로컬리, 치즈브로컬리, 새우브로컬리, 닭가슴살브로컬리...

다양한 브로컬리샐러드가 이어질 듯합니다.

 

드레싱은 올리브오일에 발사믹글레이즈로....

발사믹 글레이즈는 발사믹식초와 꿀을 1:1로 넣고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은근한 불로 졸인 것인데

한 병 만들어두면 유용합니다.

올리브오일과 섞어서 빵찍어 먹어도...

 



블루베리 샐러드

큰접시에 푸집한 샐러드도 보기 좋지만

이렇게 개인그릇에 담는 것도...

지난 주 감자스프를 핑게삼아 지른 550ml짜리 빅머그입니다.

요거트에 블루베리 넣고 한번 갈아주고

블루베리 알멩이도 따로 한스푼 넣었습니다.

크루통은 홈메이드입니다.

알리올리오용으로 마늘향 가득한 올리브오일로....

토막토막 잘라 한 번 에어플라이어에 바삭하게 굽고

오일 바르고 다시 한 번 더, 에어플라이어로 노릇하게.

냉동실에 있던 식빵 조각모아서 한 통 만들어두니 샐러드장식으로 유용하네요.

http://blog.naver.com/beohjee/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우루
    '12.5.29 4:15 PM

    사진에 음식들이 너무 맛있어보이네요.
    전 맨날 육덕지게만 해가지고 ㅠㅠ
    정갈하고 깔끔한 음식보면
    너무너무 먹고싶어요~~

  • 2. 치로
    '12.5.29 5:12 PM

    뭔가 상큼하네요. 그리고 굉장히 환하고 기름기 걷히는 느낌.. 몸이 가벼워질거 같아요.
    야채사고 싶어져요..^^

  • 3. 보랏빛향기
    '12.5.30 3:38 AM

    깔끔하고 맛있어보이네요 ^^

  • 4. 쎄뇨라팍
    '12.5.30 2:22 PM

    ^^
    딱, 제가 원하는 스탈의 아침이네요 ㅎ
    동참하고프네요~
    크루통 튀기지 않아도 되는군요 ..

  • 5. 무명씨는밴여사
    '12.5.30 2:30 PM

    몸이 깨끗해지는 느낌.

  • 6. kuznets
    '12.6.1 1:52 AM

    맛있어보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16 감사합니다. 49 loorien 2019.05.19 5,601 6
43415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25 해피코코 2019.05.17 8,067 10
43414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19 솔이엄마 2019.05.14 13,614 8
43413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113 4
43412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090 8
43411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3,664 7
43410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연구 10 소년공원 2019.05.09 7,179 4
43409 봄~~이 왔네 봄이~~~ 와~~~~ 29 소년공원 2019.05.02 12,596 6
43408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6 쑥과마눌 2019.04.30 11,055 7
43407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614 7
43406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7,779 5
43405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684 10
43404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563 8
43403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597 8
43402 백수가 사주이고픈^^ 25 고고 2019.04.19 11,416 5
43401 24 테디베어 2019.04.18 10,484 5
43400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26 5
43399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880 9
43398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113 9
43397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7,574 7
43396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1,243 6
43395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8 수니모 2019.04.03 15,016 6
43394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3 주니엄마 2019.04.02 12,867 6
43393 안녕 경주 38 고고 2019.04.02 13,893 6
43392 도시락들2 23 hoshidsh 2019.04.01 10,767 7
43391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8 프리스카 2019.03.30 4,647 7
43390 스패니쉬 순대국 (Morcilla Soup) 5 에스더 2019.03.29 8,827 2
43389 크루즈계의 생파, St. Patrick's day potluck.. 9 맑은물 2019.03.27 11,538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