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릴때 식습관 중요한거 같아요

어머님 | 조회수 : 2,145
작성일 : 2012-05-27 17:16:31
저희 시댁이 6남매에요..
아무래도 어머님이 일을 계속 하셨구 힘드셔서 그런지 고기 위주의 식단이 많았어요
해물이나 생선류도 잘 안먹은거 같구요..
반대루 저는 친정이 생선이나 채소위주의 식단이어서 어릴때도 삼겹살 반근 사면 남았다고
하세요..
아이들 어릴때는 아무래도 남편 위주로 주다보니 고기가 많았어요..
혹시나 채소위주로 주다보면 고기반찬 자꾸 찾아요.. 애들 키우다보니 저도 힘들어서 그랬던거 같구요..
하지만 초등들어가고 부터는 골고루 편식하지 않게 주다보니 애들이 못먹는게 없어요..
안먹는게 있으면 조리법을 달리해서 주다보니 그 재료가 들어간줄도 모르더라구요..남편은 
제가 집에서 안하는음식이 튀긴 음식이에요.. 아이들도 먹고 싶어하지만 제가 넘 싫어해서요.
치킨 시켜먹는것도 일년에 2~3번정도.. 남편은 돈까스 ..전 좋아하구요.. 저희 시댁 명절때 제일 많이 하는게
전이에요.. 종류도 양도 정말질려요.. 전만 4시간 정도 합니다.. 
아무래도 밖에서 외식이 잦은 남편이다보니 쉽지는 않더라구요...
이번 건강검진에서 고지혈증에 당뇨에..지방간이.. 난리가 났습니다..
의사가 운동하고 식이요법하고 안고쳐지면 약먹어야 한다구..
시댁가서 밥먹는데 밥 머슴밥에 고기 볶아주시네요.. 말씀 드렸죠.. 애비 이러저러하다구
며칠전부터 계속 전화하셔서 양파를 줘라 콩이 좋다더라.. 주부가 식단을 잘줘야 한다
저희 남편 늦으면 취나물ㅇ 멸치볶음  된장국.. 김.. 묵은지에 두부부침 이렇게 먹어요.
제가ㅜ이런식단 얘기하니 애비도 그렇게 주라며 그래야 애들이 따라 먹는다고
며칠내내 제가 기름진 식단 줘서 애비가 그런것처럼 그러시네요.
어제는 말씀끝에 제가 그랬죠.. 어머님 애비가 애들 식단 쫓아와야 한다구요...
어머님이 기름지게 해주셔서 그 습관 고치기 힘들다구요..
저더러 달래수 먹여야 한답니다.. 제가 아들 둘도 모자라 남편까지 키워야 하나요
지금도 밥먹으러 나가면 울 애는 콩나물국밥.. 남편은 왕돈까스 먹어요..
제가 집에서 안해주니 밖에서도 먹어야 한답니다..
식습관 버리기 쉽지 않네요.. 먹자고 사는건데 왜 잔소리냐 하는데 참 그렇네요

IP : 218.50.xxx.38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서
    '12.5.27 5:59 PM (211.207.xxx.157)

    의외로 유능한 여성분들이 많은 걸 희생하고 직장 생활하는 거죠.
    아무리 머리로 알아도, 엄마 할머니가 직접 아이 다독이며 채식 시키는 것과 달라요.

  • 2. 저희 부부는
    '12.5.27 6:29 PM (122.44.xxx.18)

    제가 님 남편분같고 남편은 한식,생선 좋아하고 군것질은 절대 안하는 식성인데요 이 식성이란게 정말 안고쳐져요 나물 한식반찬 몇일 계속 먹다보면 슬슬 인스턴트가 땡긴다는...;; 집에선 무조건 건강식으로 차려드시고 가끔 주말 점심같은때 먹고싶은거 먹게 해주세요 머리에선 먹지말아야지 안좋은거 알아도 완전히 억제는 힘들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942 고등 독감 유료로 접종하려는데 1 ㅇㅅ 17:31:07 48
1232941 법원, 개천절 집회 열게 해달라는 주최측 신청 기각 ... 17:30:45 80
1232940 중등 아이 안경 얼마쯤 하나요 자자 17:29:32 20
1232939 네가 미쳤구나!!!! 피살 공무원 형 "정부·북한군 .. 5 ㄷㄷ 17:29:19 448
1232938 시아버지 주식도 열어봐야 할판 2 주식초보 17:28:34 189
1232937 (19금)남편이 제꺼 위치가 밑에 있다는데 6 질문 17:23:18 805
1232936 가격표 안보고 쇼핑해봤어요 2 .. 17:18:25 428
1232935 고등아이가 조퇴를 습관적으로 해요 4 힘들다 17:14:01 334
1232934 오래전 개명하신 분들 삶이 좀 나아졌나요. 2 .. 17:05:50 295
1232933 의원 있는 건물의 건물주면 재산이 적어도 어느정도는 있다는 얘기.. 3 궁금 17:03:54 307
1232932 쓱상품권으로 재산세 납부 팁 주신님~ 2 재산세나뿌 17:02:17 619
1232931 직업이 계급인가요? 16 17:00:59 945
1232930 지금껏 잘 지내 왔으니 앞으로도 잘 지내봅시다 남편님!!! 1 결혼 13주.. 16:58:16 272
1232929 비숲2 이성재가 누구예요 6 . . . 16:57:48 670
1232928 중국요리에서 삭힌 오리알 송하단 먹어보면.. 2 ㅇㅇ 16:57:32 162
1232927 목(시보리?)이 늘어난 옷, 구제할 방법 없나요? 4 목늘어난옷 16:53:48 303
1232926 명절도 되었고 하니 식혜 비법 풀어봅니다. 13 워킹맘 16:51:40 823
1232925 중1 수학좀 문의드릴게요. 1 ㅇㅇ 16:50:00 183
1232924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51.5% 이낙연 26.4% 민주당 3.. 13 mbc 16:47:57 739
1232923 미아동에있던 대오여성한의원 어디로 갔는지 아시는분 있을까요. 연지 16:42:28 114
1232922 입안에 피가많이나요 3 .. 16:36:10 606
1232921 국내 코로나19 완치자 91% 후유증.."피로·집중력 .. 3 뉴스 16:35:15 935
1232920 성대 학종 넣으신 분들 3 궁금 16:32:50 580
1232919 여자들 중에 가발쓴 것 같은 분들. 3 탈모 16:32:44 917
1232918 면원피스 앞부분이 블라우스천으로 된게 천이 울어요 2 바닐라 16:29:26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