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닥터지바고 / Doctor Zhivago (1965)

| 조회수 : 1,921 | 추천수 : 18
작성일 : 2008-03-17 18:57:0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맘
    '08.3.17 8:43 PM

    라라와 유리의 엇갈려 스쳐 지나가는 장면에 얼마나 가슴이 에이고
    마음이 아프던지...

  • 2. 들꽃
    '08.3.18 11:33 AM

    전 이영화를 몇번이나 봤는지 몰라요
    고등학교 시절인데다가 그때는 감수성이 많았을때라
    지바고의 눈빛을 잊을수 없구요..
    라라와 헤여지던 그곳 얼음궁전의 2층으로 올라가 얼음으로가득한 유리를 닦았나 껬나 모르겠네.. 여하튼 그 유리창으로 멀어지는 라라의 마차를 내다보던
    지바고의 얼굴이 잊혀지지 않아요..
    너무 너무 눈물을 많이 흘렸었어요..
    나도 그런 사랑을 할수 있을까 하는 감동모드가
    아직도 잊혀지지 않아요

    너무너무 느낌이 좋았었구요..
    한장면마다 몰입을 해서 보았던것 같아요..
    끝나구 나서는 너무 울어서 나혼자 흐느꼈던 기억도 있구요
    지금 낼모래가 오십인 이나이에도 그때의 감정을 어렴풋이 기억이나서
    눈물이 나올때가 있어요.. 지금의 내모습이 투영이 되어서요...

  • 3.
    '08.3.18 2:42 PM

    고맙습니다, 잘 봤습니다,
    카루소님 덕에 매번 행복합니다,

  • 4. 김수열
    '08.3.18 8:09 PM

    놀랍게도 이 유명한 영화를 아직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나름 영화깨나 봤다고 생각해왔는데 말이죠...
    덕분에 잠시 즐거웠습니다.

  • 5. 카루소
    '08.3.19 12:55 AM

    자연맘님, 들꽃님, 봄님, 이와니님, 김수열님..감사합니다.*^^*

  • 6. 구름
    '08.3.20 10:43 PM

    카루소님 숨이 탁 막히는 감동에 눈물이 날 지경이네요 제가 지구상 음악중에서 젤 좋아하는 음악이거든요 영화는 보지않았어요 볼수있다면 보고싶어요

  • 7. 카루소
    '08.3.21 12:58 AM

    구름님께서 제일 좋아하시는 음악이라고 하시니 저 또한 감동입니다..*^^*

  • 8. 꼬마남자
    '08.3.21 7:39 AM

    제가 좋아하는 영화중 하나입니다. 다시 한번 본것 같이 설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9. 카루소
    '08.3.24 12:13 AM

    꼬마남자님!! 반갑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55 돌담위에 꽃 지나마미 2022.07.06 39 0
25654 전에 그런 일이 없었으니 나도~? 도도/道導 2022.07.05 119 0
25653 때로는 도도/道導 2022.07.04 148 0
25652 여름날 한 낮의 아름다움 2 도도/道導 2022.07.02 276 0
25651 [추가] 아깽이(개냥이) 데려가세요 gif 11 fabric 2022.06.29 3,093 1
25650 주사 32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5 지향 2022.06.29 453 0
25649 전주 덕진 공원의 연꽃 2 도도/道導 2022.06.28 311 0
25648 아기냥이 주웠어요 6 밤호박 2022.06.28 812 4
25647 향과 바람이 전해주는 느낌 2 도도/道導 2022.06.23 444 0
25646 아름다운 세상의 아름다운 분들 2 도도/道導 2022.06.22 541 0
25645 연 향이 퍼지기 시작합니다. 4 도도/道導 2022.06.21 670 0
25644 스며드는 힘 2 도도/道導 2022.06.20 611 0
25643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됩니다. 4 도도/道導 2022.06.19 740 0
25642 주사 21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8 지향 2022.06.18 1,003 1
25641 정석에 매이면... 2 도도/道導 2022.06.17 726 0
25640 쓰레기와 온갖 잡 것들 4 도도/道導 2022.06.16 1,077 0
25639 새로운 향에 취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6.15 853 0
25638 비 오는 날의 청초함 2 도도/道導 2022.06.14 972 0
25637 대단하지 못하지만 대단해지고 싶다 2 도도/道導 2022.06.12 1,175 0
25636 가세가 아니라 기업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6.11 1,185 0
25635 주사 14일차 순돌이입니다. (현재까지 모금현황 및 비용) 5 지향 2022.06.11 1,454 0
25634 살아온 세월이 증명되어... 2 도도/道導 2022.06.10 1,124 0
25633 열린 마음은 문까지 열어 놓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6.09 1,258 0
25632 아름다움은 조화롭게 만들고 4 도도/道導 2022.06.08 1,242 0
25631 순돌이 화요일 사진 4 지향 2022.06.08 1,77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