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아이는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요?

초등1남아 | 조회수 : 1,305
작성일 : 2012-05-18 09:08:20

제 아들은 초등4학년,딸아이와 저 이렇게 수영을 다닙니다.

같은 학교 1학년 남자아이 둘도 갈때마다 만나고 셔틀도 같이 타요.

초등1 남자아이 둘중 한 아이가 그나이 답지않게 우리아이를 약올리고 정말 깐죽댑니다.

제 아이 말만 듣고는 동생이니 니가 봐줘라 했는데 저도 몇번 보니 정말 우리 아이선에서는 해결이

안 돼겠어서 제가 말로 타일렀어요.

사실 같이 다니는 초등1남자 아이 엄마도 그 아이의 행동에 몇번 주의를 준 상태구요.

그러고 며칠이 지났는데 울 아이 말이 학교에서 보면 다른 형보고 그아이가 울애를 가리키면 "저 형좀 때려줘"하고

여전히 놀리고 도망가고 울아이는 동생 때리지 말란 제말에 어쩌지도 못하고...

제가 그래서 아들보고 봐주지 말고 너도 똑같이 해주라 했더니 어제는 작정하고 그 아이보고 등을쳤나봐요.

그 모습을 상대 엄마가 보고 울아이를 야단치고....

일주일에 한번은 그아이 엄마를 봐야 하는 상황이구요.

동급생이면 오히려 쉽겠는데 이건 저학년이 이러니 상대 엄마는 울애를 안좋게 보고...

현명한 해결책 없을까요?

IP : 114.203.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2.5.18 9:16 AM (119.71.xxx.143)

    상대방 1학년 엄마에게 얘기하심 어때요....이러저러해서 곤란하니 아이에게 따끔하게 혼 좀 내라고....

  • 2. 바스키아
    '12.5.18 9:18 AM (39.116.xxx.229)

    저라면 상황 앞뒤를 말하고 어쩌면 좋겠냐고 물어보겠어요. 절대 흥분하거나 화 내면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웃으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그 집 애랑 님 아이를 대면시켜서 사건 종결시키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할까.. 해보세요.

    만약 그쪽에서 막무가내로 나오면 이에는 이죠... 뭐.. 님이 선수쳐서 수영장 못나오게 밀어부쳐 야죠.. 뭐. 누가 갑인지 모르네요.. 그 아줌마...

  • 3. 그아이가..
    '12.5.18 9:18 AM (114.203.xxx.124)

    거짓말도 잘 하는걸 그 아이친구 엄마도 잘 알아요.
    어제 제 아이가 등을 쳤는데 형이 배쳤다고 거짓말해서 아니라 했더니
    그 아이 엄마 말이"우리 아이가 배 쳤다잖아!"하면서 장기가 어쩌고 저쩌고하며 울아이를 혼냈데요.
    아무리 자기 자식이지만 저리 모를까요 ㅠㅠ

  • 4. 오늘은
    '12.5.18 9:19 AM (114.203.xxx.124)

    울 애 보고 그 아이보면 투명인간 취급하라 했어요.
    말로는 안돼는 아이인걸 제가 알겠더라구요 ㅠㅠ

  • 5. ㅡㅡ
    '12.5.18 9:50 AM (118.223.xxx.62)

    정말 깐족러리는 아이들 괴로워요
    차라리 때리는 아이면 같이 때리기라도 하지
    성격이 깥이 깐족거리지못하면 미칩니다
    상대말거나
    같이 깐족거리레 해보세요
    전 연습도 시켰어요
    는 내리깔고 흥!해봐라
    반사!라고 말해봐라 .
    말로 사람 심정상하게 하고 신경거슬리는데 선수인 아이가 있어요

  • 6. 정말
    '12.5.18 9:54 AM (114.203.xxx.124)

    초등1이지만 하는 행동 보면 어른인 제가 한대 쥐어박아 주고 싶어요.

  • 7. ...
    '12.5.18 10:10 AM (180.229.xxx.173)

    깐죽거리는 애엄마한테 어렵게 말 꺼냈는데 자기 애가 그렇게 힘들게 했냐며 놀라더군요. 진심으로 받아들여서 뭔가 변화가 있겠지 했는데 아무 변화도 없었어요. 공부도 잘 하고, 말을 잘하니 뿌듯해 하는 것 같더라고요. 나이가 들수록 그런아이들은 또 어른들 앞에선 얌전한 척 가식도 잘떨어요.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못 견뎌 관계를 끊었는데요. 지나고 보니...좀 더 관계를 일찍 못 끊었다는 후회와 그런 깝치는 아이 보고는 그게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는 말을 조심한다는 것이에요.

  • 8. 지금 생각은
    '12.5.18 10:17 AM (114.203.xxx.124)

    제 아이는 그 아이 정말 투명인간 취급해서 무시하라 하고
    저도 사실 엄마도 아는척 하고 싶진 않지만 겉으로는 아니척 인사하고 지내야 할거 같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259 영양제 아연 반짤라서 먹어도 되나요? 지나가리라 15:08:04 2
1399258 경희대 쌀국수집 다녀왔어요~ 의정부에서 15:07:10 66
1399257 강아지 눈병...일산 동물병원 추천해주세요... 해피맘 15:05:57 7
1399256 아이 치아 교정 안하면 어떻게 되나요? 교정이요 15:01:16 88
1399255 요즘 학교에서는 아이큐 검사 안 하죠? .. 14:59:30 32
1399254 교학사, 노무현 재단에 도둑사과 하려다 쫒겨나 3 기레기아웃 14:57:12 317
1399253 [단독]'이미숙의 카드였다?' 장자연, 비극의 시작(2편) 7 .. 14:56:10 765
1399252 베어풋 어때요..? (족저근막염 관련) 3 dfdggg.. 14:55:57 95
1399251 오이무침 할 때 같이 넣으면 좋은 채소 좀 가르쳐주세요 6 요리 14:55:20 141
1399250 걷기가 두뇌운동인거 아시나요 3 운동하자 14:53:47 592
1399249 나경원이는 악에 똘똘 뭉친여자 같아요 8 ..... 14:52:12 220
1399248 독서실 운영하시는 분들 계신가요?조언이 절실히 필요해요ㅠㅠ 48세 14:51:46 178
1399247 아빠를 이해 못하겠어요. 1 ........ 14:46:09 254
1399246 일리윤 마스크팩 아시는분 관리 14:42:57 106
1399245 무릎치료를 받았는데요 잘 아시는 분 봐주세요 1 무릎 14:42:02 152
1399244 [단독]지열발전 지진 유발 박근혜 정부 알았다 5 못된것들! 14:36:54 321
1399243 인도네시아 가루다항공, 'B737 맥스 8' 49대 주문 취소하.. 1 뉴스 14:35:17 430
1399242 마음의 잡념을 떨쳐버리고 싶은데 뭘하면 좋을까요 10 질문 14:30:27 505
1399241 독수리 기독학교 아세요? 3 .. 14:29:12 328
1399240 요즘 송곳을 다시보는데 2 ........ 14:23:55 296
1399239 아이 핸드폰 번호이동에 새폰 구입하면서 예전번호를 해지 못한경우.. 2 아까운 14:23:24 121
1399238 아휴 열받네요...후쿠시마 수산물 6 .... 14:21:55 763
1399237 생애 처음 집보러 가는데 꼭 확인해야 하는게 뭘까요? 7 집보러 14:19:51 402
1399236 여고생 미꾸라지탕 먹여보신분 계셔요? 4 .. 14:17:27 390
1399235 개인카페 창업 5일째, 용기주세요 57 커피조아 14:14:31 2,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