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아이는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요?

초등1남아 | 조회수 : 1,314
작성일 : 2012-05-18 09:08:20

제 아들은 초등4학년,딸아이와 저 이렇게 수영을 다닙니다.

같은 학교 1학년 남자아이 둘도 갈때마다 만나고 셔틀도 같이 타요.

초등1 남자아이 둘중 한 아이가 그나이 답지않게 우리아이를 약올리고 정말 깐죽댑니다.

제 아이 말만 듣고는 동생이니 니가 봐줘라 했는데 저도 몇번 보니 정말 우리 아이선에서는 해결이

안 돼겠어서 제가 말로 타일렀어요.

사실 같이 다니는 초등1남자 아이 엄마도 그 아이의 행동에 몇번 주의를 준 상태구요.

그러고 며칠이 지났는데 울 아이 말이 학교에서 보면 다른 형보고 그아이가 울애를 가리키면 "저 형좀 때려줘"하고

여전히 놀리고 도망가고 울아이는 동생 때리지 말란 제말에 어쩌지도 못하고...

제가 그래서 아들보고 봐주지 말고 너도 똑같이 해주라 했더니 어제는 작정하고 그 아이보고 등을쳤나봐요.

그 모습을 상대 엄마가 보고 울아이를 야단치고....

일주일에 한번은 그아이 엄마를 봐야 하는 상황이구요.

동급생이면 오히려 쉽겠는데 이건 저학년이 이러니 상대 엄마는 울애를 안좋게 보고...

현명한 해결책 없을까요?

IP : 114.203.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2.5.18 9:16 AM (119.71.xxx.143)

    상대방 1학년 엄마에게 얘기하심 어때요....이러저러해서 곤란하니 아이에게 따끔하게 혼 좀 내라고....

  • 2. 바스키아
    '12.5.18 9:18 AM (39.116.xxx.229)

    저라면 상황 앞뒤를 말하고 어쩌면 좋겠냐고 물어보겠어요. 절대 흥분하거나 화 내면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웃으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그 집 애랑 님 아이를 대면시켜서 사건 종결시키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할까.. 해보세요.

    만약 그쪽에서 막무가내로 나오면 이에는 이죠... 뭐.. 님이 선수쳐서 수영장 못나오게 밀어부쳐 야죠.. 뭐. 누가 갑인지 모르네요.. 그 아줌마...

  • 3. 그아이가..
    '12.5.18 9:18 AM (114.203.xxx.124)

    거짓말도 잘 하는걸 그 아이친구 엄마도 잘 알아요.
    어제 제 아이가 등을 쳤는데 형이 배쳤다고 거짓말해서 아니라 했더니
    그 아이 엄마 말이"우리 아이가 배 쳤다잖아!"하면서 장기가 어쩌고 저쩌고하며 울아이를 혼냈데요.
    아무리 자기 자식이지만 저리 모를까요 ㅠㅠ

  • 4. 오늘은
    '12.5.18 9:19 AM (114.203.xxx.124)

    울 애 보고 그 아이보면 투명인간 취급하라 했어요.
    말로는 안돼는 아이인걸 제가 알겠더라구요 ㅠㅠ

  • 5. ㅡㅡ
    '12.5.18 9:50 AM (118.223.xxx.62)

    정말 깐족러리는 아이들 괴로워요
    차라리 때리는 아이면 같이 때리기라도 하지
    성격이 깥이 깐족거리지못하면 미칩니다
    상대말거나
    같이 깐족거리레 해보세요
    전 연습도 시켰어요
    는 내리깔고 흥!해봐라
    반사!라고 말해봐라 .
    말로 사람 심정상하게 하고 신경거슬리는데 선수인 아이가 있어요

  • 6. 정말
    '12.5.18 9:54 AM (114.203.xxx.124)

    초등1이지만 하는 행동 보면 어른인 제가 한대 쥐어박아 주고 싶어요.

  • 7. ...
    '12.5.18 10:10 AM (180.229.xxx.173)

    깐죽거리는 애엄마한테 어렵게 말 꺼냈는데 자기 애가 그렇게 힘들게 했냐며 놀라더군요. 진심으로 받아들여서 뭔가 변화가 있겠지 했는데 아무 변화도 없었어요. 공부도 잘 하고, 말을 잘하니 뿌듯해 하는 것 같더라고요. 나이가 들수록 그런아이들은 또 어른들 앞에선 얌전한 척 가식도 잘떨어요.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못 견뎌 관계를 끊었는데요. 지나고 보니...좀 더 관계를 일찍 못 끊었다는 후회와 그런 깝치는 아이 보고는 그게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는 말을 조심한다는 것이에요.

  • 8. 지금 생각은
    '12.5.18 10:17 AM (114.203.xxx.124)

    제 아이는 그 아이 정말 투명인간 취급해서 무시하라 하고
    저도 사실 엄마도 아는척 하고 싶진 않지만 겉으로는 아니척 인사하고 지내야 할거 같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200 쇼핑 호스트가 혼자 열일하고 옷 가격도 저렴하네요 홈쇼핑 11:29:27 28
1227199 차 뒷자리에 놓을 쿠션 1 dd 11:26:59 28
1227198 몇년전 영재발굴단에 나왔던 어제오늘 11:26:46 71
1227197 벌써 건조해지네요. 가습기 꺼내야겠어요. ..... 11:26:33 23
1227196 욕조있으세요? 3 목욕 11:25:14 86
1227195 남자는 마음 가는 데에 돈 쓴다? 1 코미디 11:25:11 106
1227194 살다살다 이런날들이 올줄ㅠ 에휴. 11:25:07 182
1227193 늙은 호박 엄청 맛있네요 제철 11:22:03 120
1227192 영어로 사진을 내려달라고 요청할 일이 있어요 .. 11:20:42 69
1227191 붙은 회사를 포기해야 할까요? 3 취직 11:19:31 272
1227190 중국바이러스센타를 왜 경남양산에 세우나요? 7 가짜뉴스 11:18:23 277
1227189 으흐) 펭수 엽서책 1 .. 11:13:48 93
1227188 영어 열공중인데 급 회의감 들어요. 10 ... 11:07:34 615
1227187 달인의 경지에 오른 조선일보의 햇빛발전 가짜뉴스 뉴스 11:06:05 137
1227186 뮬란요 그럼 11:05:59 128
1227185 옴 옮아보신분 계세요? 6 혹시 11:04:46 416
1227184 고기들 보통 냉동실에 얼마정도까지 쟁이고 먹나요? 5 고기요정 11:02:26 296
1227183 방탄멤버중 화면과 실물 갭이 큰 멤버는 누구일까요? 12 ... 11:01:40 808
1227182 9월 학원비 5 .. 11:01:30 497
1227181 나이 50이 되니 뭐든게 다 어렵네요 4 재취업 10:58:02 1,197
1227180 눈밑지방재배치 수술 일정? 걸리는 시간? ku 10:56:46 121
1227179 빨리 애가 커서 성인됐음 좋겠어요ㅜ 7 ... 10:55:23 540
1227178 29일동안 근무 콜센터 계약직 면접 정장 입고가면 오버일까요? 1 .. 10:54:16 417
1227177 립씽크 보셨나요? 2 노래 10:54:08 357
1227176 70대 나마자 어른은 집안일에서는 그냥 짐이네요 8 o123 10:53:38 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