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아이는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요?

초등1남아 조회수 : 1,330
작성일 : 2012-05-18 09:08:20

제 아들은 초등4학년,딸아이와 저 이렇게 수영을 다닙니다.

같은 학교 1학년 남자아이 둘도 갈때마다 만나고 셔틀도 같이 타요.

초등1 남자아이 둘중 한 아이가 그나이 답지않게 우리아이를 약올리고 정말 깐죽댑니다.

제 아이 말만 듣고는 동생이니 니가 봐줘라 했는데 저도 몇번 보니 정말 우리 아이선에서는 해결이

안 돼겠어서 제가 말로 타일렀어요.

사실 같이 다니는 초등1남자 아이 엄마도 그 아이의 행동에 몇번 주의를 준 상태구요.

그러고 며칠이 지났는데 울 아이 말이 학교에서 보면 다른 형보고 그아이가 울애를 가리키면 "저 형좀 때려줘"하고

여전히 놀리고 도망가고 울아이는 동생 때리지 말란 제말에 어쩌지도 못하고...

제가 그래서 아들보고 봐주지 말고 너도 똑같이 해주라 했더니 어제는 작정하고 그 아이보고 등을쳤나봐요.

그 모습을 상대 엄마가 보고 울아이를 야단치고....

일주일에 한번은 그아이 엄마를 봐야 하는 상황이구요.

동급생이면 오히려 쉽겠는데 이건 저학년이 이러니 상대 엄마는 울애를 안좋게 보고...

현명한 해결책 없을까요?

IP : 114.203.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2.5.18 9:16 AM (119.71.xxx.143)

    상대방 1학년 엄마에게 얘기하심 어때요....이러저러해서 곤란하니 아이에게 따끔하게 혼 좀 내라고....

  • 2. 바스키아
    '12.5.18 9:18 AM (39.116.xxx.229)

    저라면 상황 앞뒤를 말하고 어쩌면 좋겠냐고 물어보겠어요. 절대 흥분하거나 화 내면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웃으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그 집 애랑 님 아이를 대면시켜서 사건 종결시키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할까.. 해보세요.

    만약 그쪽에서 막무가내로 나오면 이에는 이죠... 뭐.. 님이 선수쳐서 수영장 못나오게 밀어부쳐 야죠.. 뭐. 누가 갑인지 모르네요.. 그 아줌마...

  • 3. 그아이가..
    '12.5.18 9:18 AM (114.203.xxx.124)

    거짓말도 잘 하는걸 그 아이친구 엄마도 잘 알아요.
    어제 제 아이가 등을 쳤는데 형이 배쳤다고 거짓말해서 아니라 했더니
    그 아이 엄마 말이"우리 아이가 배 쳤다잖아!"하면서 장기가 어쩌고 저쩌고하며 울아이를 혼냈데요.
    아무리 자기 자식이지만 저리 모를까요 ㅠㅠ

  • 4. 오늘은
    '12.5.18 9:19 AM (114.203.xxx.124)

    울 애 보고 그 아이보면 투명인간 취급하라 했어요.
    말로는 안돼는 아이인걸 제가 알겠더라구요 ㅠㅠ

  • 5. ㅡㅡ
    '12.5.18 9:50 AM (118.223.xxx.62)

    정말 깐족러리는 아이들 괴로워요
    차라리 때리는 아이면 같이 때리기라도 하지
    성격이 깥이 깐족거리지못하면 미칩니다
    상대말거나
    같이 깐족거리레 해보세요
    전 연습도 시켰어요
    는 내리깔고 흥!해봐라
    반사!라고 말해봐라 .
    말로 사람 심정상하게 하고 신경거슬리는데 선수인 아이가 있어요

  • 6. 정말
    '12.5.18 9:54 AM (114.203.xxx.124)

    초등1이지만 하는 행동 보면 어른인 제가 한대 쥐어박아 주고 싶어요.

  • 7. ...
    '12.5.18 10:10 AM (180.229.xxx.173)

    깐죽거리는 애엄마한테 어렵게 말 꺼냈는데 자기 애가 그렇게 힘들게 했냐며 놀라더군요. 진심으로 받아들여서 뭔가 변화가 있겠지 했는데 아무 변화도 없었어요. 공부도 잘 하고, 말을 잘하니 뿌듯해 하는 것 같더라고요. 나이가 들수록 그런아이들은 또 어른들 앞에선 얌전한 척 가식도 잘떨어요.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못 견뎌 관계를 끊었는데요. 지나고 보니...좀 더 관계를 일찍 못 끊었다는 후회와 그런 깝치는 아이 보고는 그게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는 말을 조심한다는 것이에요.

  • 8. 지금 생각은
    '12.5.18 10:17 AM (114.203.xxx.124)

    제 아이는 그 아이 정말 투명인간 취급해서 무시하라 하고
    저도 사실 엄마도 아는척 하고 싶진 않지만 겉으로는 아니척 인사하고 지내야 할거 같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440 베트남 국제결혼도 돈 엄청드네요. 1 10000 01:53:01 128
1484439 이번 침수에 사망하신분중... 2 .... 01:51:51 208
1484438 윤통과 오시장님 사람을 구해주는 고래도 있는데 창피하지 않으세요.. 고래 01:43:29 134
1484437 중딩아이 학업에 대한 이야기..학원학교샘들의 말.. 1 ㅠㅠ 01:41:23 204
1484436 최애 간식 or 과자??? 5 ㅇㅇ 01:32:12 347
1484435 팔을 짜면 하얀게 나와요ㅠ 미코 01:29:39 419
1484434 드라마 유세풍 의아한 점 2 ㅇㅇ 01:25:29 279
1484433 뉴질랜드 vs 호주 가족여행? 6 엄마 01:18:30 265
1484432 딩크는 세금 더 많이 내야합니다. 23 ㅇㅇ 01:17:23 1,114
1484431 남편을 위해 그리고 저를 위해 어떻게 하는게 최선일까요? 26 01:16:20 939
1484430 여러분 이 원피스좀 봐주세요 20 ... 00:58:46 1,406
1484429 사법고시 대리시험 아니었을까요 29 .. 00:55:46 1,736
1484428 sbs 기자 베이지색 단체복은 어느 브랜드일까요? 1 satire.. 00:51:36 754
1484427 꾸덕한 그릭 요거트 만들고 싶은데 7 비그만 00:32:51 645
1484426 싸이코패스 같음.jpg 30 가족이 익사.. 00:31:05 3,592
1484425 돈없는 시어머니들 며느리에게 설움 당해요 15 백숙 00:28:11 2,417
1484424 우울한 밤이네요 5 ㅇㅇㅇ 00:26:17 1,742
1484423 저는 애키우면서 세상에서 제일 잘한일 이런생각 한번도 안해봤는데.. 8 ㅇ호 00:26:09 1,965
1484422 속상한 넋두리.. 남편과 아들. 6 dd 00:23:30 1,859
1484421 펌 이번 물난리처럼 난리났을때 알아둬야할 시민안전보험 5 참고하세요 00:20:35 1,585
1484420 막산이 21 00:13:17 1,763
1484419 지금 비 와요? 폭우 00:12:14 531
1484418 애들 어릴 때 편지, 활동 파일등 어떻게 하시나요? 6 .. 00:05:12 1,031
1484417 독도는 일본땅 교과서 실리고 위안부는 강제 연행 아니라고 교과서.. 2 00:03:55 504
1484416 고구마 쪄먹고싶은데요ㅜ 6 Sz 00:03:19 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