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아이는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요?

초등1남아 조회수 : 1,320
작성일 : 2012-05-18 09:08:20

제 아들은 초등4학년,딸아이와 저 이렇게 수영을 다닙니다.

같은 학교 1학년 남자아이 둘도 갈때마다 만나고 셔틀도 같이 타요.

초등1 남자아이 둘중 한 아이가 그나이 답지않게 우리아이를 약올리고 정말 깐죽댑니다.

제 아이 말만 듣고는 동생이니 니가 봐줘라 했는데 저도 몇번 보니 정말 우리 아이선에서는 해결이

안 돼겠어서 제가 말로 타일렀어요.

사실 같이 다니는 초등1남자 아이 엄마도 그 아이의 행동에 몇번 주의를 준 상태구요.

그러고 며칠이 지났는데 울 아이 말이 학교에서 보면 다른 형보고 그아이가 울애를 가리키면 "저 형좀 때려줘"하고

여전히 놀리고 도망가고 울아이는 동생 때리지 말란 제말에 어쩌지도 못하고...

제가 그래서 아들보고 봐주지 말고 너도 똑같이 해주라 했더니 어제는 작정하고 그 아이보고 등을쳤나봐요.

그 모습을 상대 엄마가 보고 울아이를 야단치고....

일주일에 한번은 그아이 엄마를 봐야 하는 상황이구요.

동급생이면 오히려 쉽겠는데 이건 저학년이 이러니 상대 엄마는 울애를 안좋게 보고...

현명한 해결책 없을까요?

IP : 114.203.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2.5.18 9:16 AM (119.71.xxx.143)

    상대방 1학년 엄마에게 얘기하심 어때요....이러저러해서 곤란하니 아이에게 따끔하게 혼 좀 내라고....

  • 2. 바스키아
    '12.5.18 9:18 AM (39.116.xxx.229)

    저라면 상황 앞뒤를 말하고 어쩌면 좋겠냐고 물어보겠어요. 절대 흥분하거나 화 내면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웃으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그 집 애랑 님 아이를 대면시켜서 사건 종결시키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할까.. 해보세요.

    만약 그쪽에서 막무가내로 나오면 이에는 이죠... 뭐.. 님이 선수쳐서 수영장 못나오게 밀어부쳐 야죠.. 뭐. 누가 갑인지 모르네요.. 그 아줌마...

  • 3. 그아이가..
    '12.5.18 9:18 AM (114.203.xxx.124)

    거짓말도 잘 하는걸 그 아이친구 엄마도 잘 알아요.
    어제 제 아이가 등을 쳤는데 형이 배쳤다고 거짓말해서 아니라 했더니
    그 아이 엄마 말이"우리 아이가 배 쳤다잖아!"하면서 장기가 어쩌고 저쩌고하며 울아이를 혼냈데요.
    아무리 자기 자식이지만 저리 모를까요 ㅠㅠ

  • 4. 오늘은
    '12.5.18 9:19 AM (114.203.xxx.124)

    울 애 보고 그 아이보면 투명인간 취급하라 했어요.
    말로는 안돼는 아이인걸 제가 알겠더라구요 ㅠㅠ

  • 5. ㅡㅡ
    '12.5.18 9:50 AM (118.223.xxx.62)

    정말 깐족러리는 아이들 괴로워요
    차라리 때리는 아이면 같이 때리기라도 하지
    성격이 깥이 깐족거리지못하면 미칩니다
    상대말거나
    같이 깐족거리레 해보세요
    전 연습도 시켰어요
    는 내리깔고 흥!해봐라
    반사!라고 말해봐라 .
    말로 사람 심정상하게 하고 신경거슬리는데 선수인 아이가 있어요

  • 6. 정말
    '12.5.18 9:54 AM (114.203.xxx.124)

    초등1이지만 하는 행동 보면 어른인 제가 한대 쥐어박아 주고 싶어요.

  • 7. ...
    '12.5.18 10:10 AM (180.229.xxx.173)

    깐죽거리는 애엄마한테 어렵게 말 꺼냈는데 자기 애가 그렇게 힘들게 했냐며 놀라더군요. 진심으로 받아들여서 뭔가 변화가 있겠지 했는데 아무 변화도 없었어요. 공부도 잘 하고, 말을 잘하니 뿌듯해 하는 것 같더라고요. 나이가 들수록 그런아이들은 또 어른들 앞에선 얌전한 척 가식도 잘떨어요.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못 견뎌 관계를 끊었는데요. 지나고 보니...좀 더 관계를 일찍 못 끊었다는 후회와 그런 깝치는 아이 보고는 그게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는 말을 조심한다는 것이에요.

  • 8. 지금 생각은
    '12.5.18 10:17 AM (114.203.xxx.124)

    제 아이는 그 아이 정말 투명인간 취급해서 무시하라 하고
    저도 사실 엄마도 아는척 하고 싶진 않지만 겉으로는 아니척 인사하고 지내야 할거 같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054 오늘 씨젠주식 500만원 익절했어요 ... 17:37:09 57
1318053 거짓말 많이 하는 사람.... 2 17:29:24 229
1318052 민소매 원피스 잘 안입어 지겠죠? 3 고민중요 17:29:19 211
1318051 고혹적으로 생겼다, 퇴폐적으로 생겼다 3 ㄷㄷㄷ 17:28:15 210
1318050 소갈비찜용 고기를 사왔는데 구이로 먹어도 되나요? 1 ... 17:23:01 91
1318049 박범계,'술접대 검사에 尹 침묵' '장관으로서 상당히 유감' 4 박범계응원 17:21:18 259
1318048 사십대 세일러카라 4 내나이가 17:18:00 346
1318047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을 당초 일정대로 도입하고 있으며.... 7 질병관리청 .. 17:13:31 346
1318046 가짜뉴스고 뭐고 3 뭐라구요 17:11:55 160
1318045 최근에 부모님께 배달해드린것 중 최고로 만족하셨던 게 뭔가요? 3 17:11:20 887
1318044 급 1차선 3차선에서 각각 2차선 진입하다 사고 4 ... 17:10:34 387
1318043 방광염 증상 맞나요? 1 이거 17:08:52 267
1318042 우리 집 백신 접종 현황 12 화이자 17:06:36 714
1318041 작년에 코드제로 A9S를 구입하신 분, 참고하세요 3 ... 17:02:17 520
1318040 가정환경도 재테크에 영향 미칠까요 5 가정환경 17:00:26 497
1318039 아이 친구 엄마들 사이에서 따돌림 당하는 느낌.. 17 알맹이 16:59:06 1,605
1318038 토스 주식계좌에 돈을 송금했는데요 2 토스 16:55:26 514
1318037 같은반 친구가 있어요 2 중2 16:53:04 502
1318036 원룸 관리실에서 시끄럽다고 전화가 왔어요. 18 아이 원룸 16:52:35 1,445
1318035 재테크 땅사신분들 만족하시나요? 8 ........ 16:52:23 702
1318034 벤자민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영화에서 브래트피트 어떻게 한거.. 1 ... 16:52:08 424
1318033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관련 미국 레딧 댓글.jpg 2 팩폭 16:50:49 381
1318032 아이스크림 한개씩 꺼내 먹는 것 뭐 드시나요 8 . 16:49:41 616
1318031 잇몸질환..입헹구는 소금물은 어떤거 사용하면되나요 그리고 경.. 3 잘될 16:45:04 353
1318030 저 초등3 4학년때 처음 가슴멍울생길때요 2 ㅇㅇ 16:41:26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