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학 아인데요 반티 (티셔츠)를 만들었는데 문구가 ㅎㅎ

웃겨요 | 조회수 : 3,172
작성일 : 2012-05-16 10:14:03
중2아들래미 엄마에요.
수련회 갈때도 입고, 체육행사나 여러가지 행사때 입을거라고 반티(티셔츠)를 만들었더라구요.

파란색 반팔 티셔츠인데 가슴중앙에 문구가 
" 이쁜누나 번호좀 "
이네요.ㅎㅎㅎ

요즘 중학생들 센스가 이런건가요?
웃기기도 하고 살짝 놀랍기도 하고 그러네요^^
IP : 59.86.xxx.18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쪼매...
    '12.5.16 10:14 AM (1.251.xxx.127)

    쫌 거시가 허네요 ㅋㅋㅋ

  • 2. ㅇㅇ
    '12.5.16 10:19 AM (211.237.xxx.51)

    쫌 웃기긴 한데 ㅎㅎ
    그럼 여학생티셔츠는 멋진 오빠 번호좀 일까요?
    요즘 남녀 합반이잖아요.. 중학생들은..

  • 3. ...
    '12.5.16 10:19 AM (59.16.xxx.25)

    반티 전문몰에 가면 다양하게 웃을수 있어요 ㅎㅎㅎ

  • 4. ㅋㅋㅋ
    '12.5.16 10:21 AM (112.152.xxx.5)

    작년에 중1아들 체육대회 갔다가
    반티 구경을 제일 재미있게 했어요 ㅋㅋㅋㅋㅋ
    생각나는게.... 오늘 미숙이(담임샘 성함)믿고 깝친다.. 긴장타라 ㅋㅋㅋ

  • 5. ㅋㅋ
    '12.5.16 10:22 AM (59.7.xxx.28)

    짱구가 생각나요

  • 6. **
    '12.5.16 10:23 AM (119.67.xxx.4)

    재미는 있는데 반티에 새겨 다니기에는 좀...

  • 7. 미숙이
    '12.5.16 10:23 AM (59.86.xxx.18)

    아하하 위에 미숙이 믿고 깝친다 긴장타라 너무 웃겨요..ㅎㅎㅎㅎㅎ 어쩜 좋아^^

  • 8. 쌩쌩이
    '12.5.16 10:26 AM (122.47.xxx.140)

    울딸 중학교때 반 급훈 으로 "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 " 라는 문구내서 급훈 으로 뽑히고 도서상품권 한

    장 받았다고 하더군요 ㅋㅋㅋ

  • 9. 아 웃겨
    '12.5.16 10:31 AM (222.110.xxx.4)

    미숙 선생님이 긴장탔겠네요 ㅎㅎㅎㅎㅎ

  • 10. ..
    '12.5.16 10:36 AM (112.167.xxx.232)

    어멋.. 귀여워요...ㅎㅎ
    상은 못받겠지만 눈길은 끌겠어요~
    이런 것으로 사춘기의 감성을 풀어내고 해소하는 거라고 보는데
    너무 예민하게 보지 마세요~~

  • 11. ..
    '12.5.16 10:42 AM (14.47.xxx.160)

    귀여운데요..
    미숙이 믿고 깝친다.. 긴장타라.. 너무 웃겨요..
    전 쌔끈하냐? 이 문구도 너무 웃기던..

  • 12. ..
    '12.5.16 10:56 AM (1.225.xxx.80)

    저도 J님 따님의 쌔끈하냐? 때문에 많이 웃은 기억이..

  • 13. kandinsky
    '12.5.16 10:56 AM (203.152.xxx.228)

    ㅋㅋㅋㅋㅋㅋㅋㅋ
    애들 센스 쩌네여
    미숙이 믿고 깝친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4. ㅂㅈㄷ
    '12.5.16 11:27 AM (59.1.xxx.72)

    요즘 반티 다 저래요
    저는 "뷁"도 봤구요 (실제 입고다니는 거)
    "존잘" (존나 잘생김 = 매우 잘생김의 속어) 도 봤어요

  • 15. 재미
    '12.5.16 11:28 AM (121.178.xxx.216)

    큰아이 중학교때가 생각 나네요.^^
    옆 반 정 복
    센스있다 생각 했었는데~~
    재밌네요.

  • 16. 작은아이
    '12.5.16 12:07 PM (211.218.xxx.243)

    작은아이 중학교 때
    '그 성적에 잠이 오냐'
    노~란색 티에 선명한 검은색 글씨였답니다.

  • 17. 어머나
    '12.5.16 2:34 PM (58.124.xxx.211)

    요즘은 저렇게들 입더군요....

    저도 뷁 도 봤고요

    눈깔아 ~ 도 있구요

    사춘기 ~ 도 있더군요...---- 우리동네 애들은 수학여행갈때 입고가던데.... 얼마나 웃기던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3094 밀크셰이크 파는곳 있을까요? .. 18:04:29 3
1433093 층간소음 못지않은 에어콘진동...ㅜㅜ 하아 18:03:15 43
1433092 귀걸이 소개팅 후기2 3 아햐 18:00:07 203
1433091 미국이 화웨이를 싫어하는 이유가요... 1 ... 17:57:38 116
1433090 추억이란게 의외로 큰 역할을 1 ㅇㅇ 17:52:44 194
1433089 강릉에서 맛있게 먹은 음식 기억나는거 있으세요? 4 강릉 17:49:18 252
1433088 대학병원 교수 변경 안되나요? 5 헬로우 17:45:47 280
1433087 안겹치네요 6 .. 17:41:17 586
1433086 서울아파트 은마19억 글이요 2 드너 17:40:38 900
1433085 너무 스트레스가 극심합니다.. 5 .... 17:34:55 735
1433084 아이스라떼에 샷추가 얼음빼고 우유 많이 이러면 진상인가요? 17 ... 17:31:50 1,393
1433083 크게될놈 이란 영화를 봤는데 이것도 괜찮네요 2 영화 17:27:24 276
1433082 냉동 모닝빵이요 7 .. 17:25:49 419
1433081 심리지원 바우처가 있어서 그런가 자꾸 상담받으래요. 3 바우처 17:21:05 351
1433080 화가 난다 4 494949.. 17:19:44 434
1433079 흰색 린넨 원피스 얼룩 락스로 빼도 될까요? 7 ... 17:18:32 446
1433078 집에서 선풍기 아직 안트신 분 계세요~? 25 저요 17:16:02 1,295
1433077 이름만으로 전도사님을 찾을 수 있을까요? 2 ,, 17:15:27 192
1433076 방구석 1열 팬들 이거 보세요 3 .. 17:13:38 815
1433075 요즘 여학생들 8 ::: 17:10:53 794
1433074 원피스 예쁜곳 소개 좀... 1 .. 17:08:54 654
1433073 칸이 애정하는 감독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2019 감독.. 1 .. 17:07:09 361
1433072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위상이 궁금해요~ 10 궁금 17:02:02 1,643
1433071 썬크림 추천 좀 해주세요~ 5 시원하게 17:01:50 647
1433070 [KBS 세계는 지금] 일본의 빈곤 아동 식당 7 ㅇㅇㅇ 17:01:01 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