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인간과 동물들의 아기(새끼)에 대한 사랑 ― <이미지> 모음

| 조회수 : 3,604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5-10 22:22:15

 

 

5월은 <가정의 달>로 ‘가족’ 의 의미를 깊이 성찰하기 위해서 만들었을 겁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NGC) 케이블 방송에서 동물들의 ‘새끼 사랑’과 먹이고,

가르치고, 길러서 <성체成體>로 키워 자연계로 독립시키는 모습을 볼 때마다

어떤 면에서는 고등동물인 인간들보다 더 우월하다고 느낀 적도 있었지요.

동물의 경우, 어미가 없으면 새끼는 굶주려 죽거나 다른 짐승의 먹잇감이 되어

곧바로 생명을 잃게 되더군요.

 

개인 사정이기는 하겠지만, 간혹 가정과 자식을 버리고 떠나는 부모들을 볼 때,

지상에서 같은 시간 속에 머물러 살아가는 하등동물들의 새끼에 대한 지극한

‘돌봄(사랑)’이 연상되면서 씁쓰레한 감정도 생기게 되었던 것이지요.

인간이든 동물이든, 아기(새끼)를 ‘품어주고 핥아주는’ 이 본능적인 행위에서

한결같은 어머니(어미)의 숭고한 ‘사랑’이 엿보이는데, 바로 ‘가족애’ 말입니다.

 

 


 

 


 

 


 

 


 

 


 

 


 

 


 

 


 

 


 

 

 

 


 

 


 

 


그리고 인간 .........

빛과 어둠이 혼합된 불가사의한 존재로서, 그가 ‘어떤 부모의 가정에서 성장했는가?’

큰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

 

엄마 찾는 아기 하프 물범, 엄마 ~~

http://www.youtube.com/watch?v=Ak1CcWbrfSo

 

프랑스 영화, 쟝-자끄 아노 감독 작품

곰(The Bear, 1988년) 중에서

아기 곰을 살리는 어미 곰 ~

http://www.flixxy.com/bear-animal-nature-film.htm

 

~~~~~~~~~~~~~~~~~~~~~~~~~~~~~~~~~~~~~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쓸개코
    '12.5.10 10:27 PM

    바람처럼님은 항상 아름다운것에 관한 게시물만 올리시네요^^
    감상잘했습니다.

  • 바람처럼
    '12.5.10 10:36 PM

    오, 쓸개코님 오랜만이네요!
    가정의 달이고 해서 평소 즐겨 보았던 동물들의 ‘새끼 사랑’ 과
    사람의 ‘자식 사랑’ 이 무엇이 다르겠는가 생각하면서 이곳저곳
    뒤져서 작품을 만들었답니다. 잘 보셨다니 감사드려요. ^^

  • 2. 들꽃
    '12.5.10 10:47 PM

    참 편안하고 든든한 사랑이 느껴지네요.

    부모 품 안에 안겨있을 땐 세상 평화가 다 내꺼~^^

  • 바람처럼
    '12.5.10 11:12 PM

    들꽃님, 그렇지요.
    사람이나 동물이나 부모의 품 안이 가장 평안하지요?
    그렇지만 진정한 성인이 되려면 그 품안을 벗어나야 할 것입니다. ^^

  • 3. ocean7
    '12.5.10 11:01 PM

    아...너무 아름다워요 덕분에 좋은아침을 맞이합니다.

  • 바람처럼
    '12.5.10 11:06 PM

    ocean7님,
    고정닉 같으신데 혹시 미국인가요?
    좋은 아침을 맞이하셨다니 저도 기쁘네요. ^^

  • 4. 하늘재
    '12.5.11 4:56 AM

    걸어주신 아기 곰~~~
    어찌나 가슴 졸이며 봤던지....

    자연의 아름다운 질서!! 이긴 합니다만~~

    펭귄을 보니...
    "남극의 눈물" 감동적인 장면도 생각나구요!!

    마음이 순화 되는듯한 사진 잘 봤습니다....

  • 바람처럼
    '12.5.11 10:57 PM

    하늘재님, 자주 찾아주시고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마음이 순화되는 듯한 느낌을 받으셨으면 더욱 좋지요. ^^

  • 5. 마릴린
    '12.6.23 11:28 AM

    멋진 사진입니다~

  • 바람처럼
    '12.6.26 10:58 PM

    사진 찍으신 분들에게 저도 감사의 정을 느끼고 있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00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1 유지니맘 2019.08.21 604 2
24899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1 인천자수정 2019.08.20 284 0
24898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1 雲中月 2019.08.19 641 0
24897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287 3
24896 *****아기고양이 입양홍보****** 9 의연 2019.08.12 1,972 1
24895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079 1
24894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820 3
24893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238 0
24892 다정한 호칭 5 쑥과마눌 2019.08.10 926 1
24891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697 3
24890 길냥이 튼튼이 구조 21일째- 병원진료 및 모금현황 씨앗 2019.08.09 578 1
24889 아기고양이 튼튼이 구조,치료하여 임보하고 있어요.입양해주실분 찾.. 13 씨앗 2019.08.07 1,392 1
24888 금속뺏지 시안입니다. 4 인천자수정 2019.08.06 946 3
24887 소녀상 지킴이 / 416tv 5주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1 유지니맘 2019.08.06 1,209 3
24886 이름 안 바꿔줄껴? 12 雲中月 2019.08.06 2,463 1
24885 울집 늦둥이...3 3 프리지아 2019.08.06 1,439 2
24884 우리 뚱이.. 9 복남이네 2019.08.03 1,748 1
24883 맥스 16 원원 2019.08.01 1,328 2
24882 감자 놀러왔어요 20 온살 2019.07.31 1,979 1
24881 치주염 삼색이 중성화 하고 이빨도 뽑았어요 (아깽이사진유) 11 길냥이 2019.07.30 1,446 2
24880 마루 오랜만에 왔어요 10 우유 2019.07.30 1,228 1
24879 제라늄 웨딩피코티 4 복남이네 2019.07.29 896 1
24878 목석같다는 말 4 쑥과마눌 2019.07.29 901 2
24877 검은눈의 수잔 4 복남이네 2019.07.27 1,277 2
24876 아기 길냥이와 일주일 12 느슨하게 2019.07.26 2,065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