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하는 임신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될까요.

불면 | 조회수 : 1,102
작성일 : 2012-04-21 09:38:04

일하는 임신부입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는 업무 강도 높기로 유명한 회사에요.

그 중에서도, 제가 속한 팀은 특수 조직이라, 업무 강도가 다른 팀에 비해 아주 많이 높습니다.

구성원들 스펙도 높고, 직속으로 임원관리 받는 곳이라, 계획과 일정이 정확해야 해서, 야근 주말 특근 피해갈 수 없죠.

스트레스도 심하고, 무엇보다 팀장의 성격이 귀막고 무조건 소리지르고, 인신공격도 서슴치 않는 스타일.

그래서 짧은 기간 여럿 나갔어요.

 

그런데 다행인건 회사 자체에 임산부 보호 제도가 아주 정확하게 이뤄져요.

일단 정규시간만 일해야 하고, 부담 없는 업무를 할당 받아요.

그리고 임신을 알리면 그 때부터는, 회사 내에서도 1순위가 일이 아닌 본인과 아기 임을 인사과에서도 교육 받고, 저의 경우엔 다행히 부서장님이 시스템 준수에 민감하신 분이라 임신부 보호에 대해서 아주 정확하게 지켜지도록 하시구요.

일에 대해 절대로 일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교육하고 계세요.

일에 대해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가 심하거나, 본인이 원하면 부서이동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워낙 일의 강도가 높다보니..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남아날 임신부가 거의 없겠죠.

회사의 이미지상 임신하면 퇴사한다.. 이것도 글로벌 경영에 맞지 않는 사례일테고, 그래서 회사 시스템에서 그렇게 관리를 하고, 임신부들도 이 때만큼은 몸을 아주 사립니다.

애초부터 그렇게 하지 않으면, 평소에도 감당하기 힘든 수준의 스트레스를 감당하긴 힘들테님까요.

남은 인원에게 임신부들의 몫이 돌아가지 않냐 하시겠지만, 그 몫은 다른 인원으로 대체하거나 인력조절 또는 일의 포션을 조절하게 됩니다.

물론 불만이 없을 수는 없겠지만.. 워낙 시스템적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다른 회사들에 비해 자연스럽게 일이 흘러가는 편입니다. 이때 만큼은 임신부 스스로 눈치를 보지 않도록

 

저의 팀의 이전 임신부들은.. 사실 임신 사실을 알리자마자, 프로젝트에서는 손을 떼고, 약간의 프로젝트 어시스트 일만 했어요. 사실 이런일은.. 근무 시간 내에서도 널널하게 일할 수 있는 일의 강도죠..그게 당연한 거였고...

저의 경우에는... 프로젝트 인원이 너무 적고, 또 나간 사람도 있어서.. 초기에는 프로젝트에는 빠질 수 없었지만, 그래도 포션이 그나마 적은 일을 할당 받아서.. 칼퇴하는데는 무리없이, 스트레스 받을 정도는 아닌 일을 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팀장이 일을 시키더니, 급기야 금요일에는 중요한 업무에 담당자로 지정을 하네요.

한 2주 정도, 부재중인 팀원이 있어.. 팀장의 지시에 따라 제가 야근은 못했지만, 근무시간을 꽉꽉 채워야 가능한 일을 계속 했고, 몸에 좀 이상증세가 나타나도, 참고 했습니다.

물론 이 시기에도 팀장의 고성이 오갔지만, 시한부 업무라 생각하고 참고 했던 거죠.

그런데 시켜보니 제가 별 군소리 없이 했더니... 시켜도되나보다 생각을 했나 봅니다.

 

일단 업무 분장을 받고 집에 왔는데, 잠이 안오네요.

임신 전 회사를 그만두고 싶을 만큼 높은 스트레스 때문에, 생겼던 불면증이 재발한 느낌입니다.

그 때처럼 잠은 안오고, 업무 내용 생각만 나네요.

그 팀장이 담당자들을 어떻게 쪼는지 알기 때문에, 그 스트레스를 지금 내 상황에서 감당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터질 것 같아요.

 

그 자리에서는 차마 일을 못 받겠다고 당하게 얘기를 못했지만, 분명한 건 그 뻔한 상황입니다.

일정은 있고, 근무시간 내에만 일을 해야 해서 하루종일 진땀나도록 일해야 한다는 거, 팀장은 사람을 쥐어짤꺼라는거...

 

너무 엄살 부리는 거 아니냐.. 나도 그렇게 일했다 하실 분들도 계실테지만, 현재 제가 속한 회사 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시스템에 따라 일하고 있는 현실에서.. 예외적으로 그렇게 일할 자신이 없습니다.

일의 강도가 웬만하면 정말 이러지 않아요..ㅠㅠ

엄살 떨면서 일하는 스타일도 아니구요...

 

지금 자연스러운 절차에 따라 그렇게 일하고 싶었는데, 일의 강도를 알면서 은근슬쩍 떠맡기는 팀장도 원망스럽고..

애초에 가서 업무 조정해 달라고 해야 할지, 일단 일을 해보고 얘기를 해야 할지.. 고민 되네요.

어떻게 하는게 나을까요..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115.143.xxx.121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안젤라
    '12.4.21 9:45 AM (71.224.xxx.202)

    얕은 수 같긴하지만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세요.

  • 2. ...
    '12.4.21 10:16 AM (121.164.xxx.120)

    우선은 아이를 먼저 생각하셔야 해요
    몇개얼인지는 모르겠으나
    아기가 나올때까지는 스트레스 안받는게 좋아요
    제 친척언니 중에는 7개월에도 안좋은 일이 있었거든요
    제발 몸조심하시고 일은 되도록 빨리 말씀 드리세요
    그래야 팀장도 대책을 찾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729 남편 밤새 옆구리 극심 통증으로 119응급실갔는데 원인을 못찾아.. 아이셋맘 21:00:01 60
1432728 자스민님이 돌아가셨군요 애도 20:59:46 60
1432727 유튜브 보다가 1 .. 20:57:40 49
1432726 생강끓인물 보관기간 1 살살이 20:55:09 37
1432725 일본 대형사찰 곤고부지 승려 '한국인 3명 모이면 쓰레기' .... 20:52:57 161
1432724 그 외교관이 강효상에게 그냥 정보를 주진 않았을 거 같아요 3 expres.. 20:41:19 391
1432723 친구가 진짜 없네요 4 ㅊㄱ 20:39:07 826
1432722 최X훈이라는 이름이 좀 그런 이름인가봐요 11 최훈 20:38:45 894
1432721 [다이어트 후기] 고도비만 하루에 1킬로씩 꾸준히 감량중입니다 중년의 다이.. 20:36:42 402
1432720 50대 분들 시스루 패션 괜찮으세요? 6 부적응 20:33:32 611
1432719 목동에 잘하는 헤어샵 좀 알려주세요 1 .. 20:28:52 111
1432718 생선찜 좋아하시는 분들.. .. 20:28:04 167
1432717 조선일보심각하네요 1 관훈라이트 20:27:31 397
1432716 하남 코스트코에서 남자아이 요쿠르트병에 소변 누이는 거 봤어요 5 창피 20:25:34 1,073
1432715 시스템에어컨 청소 해보신분 1 ㅇㅇ 20:25:32 117
1432714 ‘브리티시 록의 전설’ 노엘 갤러거 인터뷰 1편.. “나는 멈추.. ........ 20:24:38 133
1432713 술빵 실패한것 같은데요 8 ... 20:24:11 346
1432712 우리나라에서 제일 잘나가는 업종은 인테리어 업계 같아요 2 ee 20:20:03 770
1432711 등마사지 받아보신 분? 3 ... 20:18:11 540
1432710 광화문 종로의 대규모시위로 교통통제되었는데, 무슨일 있나요? 12 ㅇㅇ 20:16:14 677
1432709 박목수 열린 견적서 2 어떠셨어요?.. 20:06:15 516
1432708 혈액순환도 동막, 정맥, 림프..다른가봐요 ㅡㅜ 제 증상은 어.. 1 잘될꺼야! 20:05:06 436
1432707 늙으면 혼자 살기 외로울거 같아요 20 늙으면 20:00:00 2,721
1432706 [유머]어쩐지 '새로운' 슬로건이 왜 붙는가 했네 2 19:56:23 411
1432705 압구정 구현대아파트 주차어떤가요? 6 ㅇㅇㅇ 19:54:59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