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pt받고 5키로 뺐다가 다시 5키로 찐 이야기

입이 웬수 | 조회수 : 2,787
작성일 : 2012-04-20 13:18:28

아, 절망입니다.

 

작년 8월부터 5개월간 pt 받으면서 체중이 5키로 줄었어요.

 

5키로 줄었지만 10키로 적게 나갔을때정도의 몸매가 되었고 탄력 생기고 배에 11자 근육의 흔적과

 

탄탄한 몸이 정말 만족스러웠어요.

 

그래서 여기 후기도 올렸었어요.

 

아마, 식이조절을 더 잘했으면 더 많이 빠졌겠지만, 그래도 전 정말 몸무게 변화가 거의 없던 사람이라 기적이었죠.

 

5개월 pt 받고는 pt 더이상 받지 못했어요.

 

자금의 압박 TT

 

혼자 운동해야지..하면서 헬스에 이후 한 2주정도 갔는데, 그동안 못먹은게 너무 먹고 싶은거에요.

 

트레이너가 빵, 과자는 절대 못먹게 했었거든요.

 

이건 끼니도 아니고 탄수화물 덩어리에 몸에 나쁜 첨가물이 많은 쓰레기라면서--;

 

그래서 처음엔, 빵 사다놓고 조금씩 먹어야지 했는데, 그게 되나요?

 

모두 흡입....과자도 모두 흡입...

 

밤마다 크림맛 웨하스는 왜 그렇게 먹고 싶은지..

 

그리고 밤에 남편이 라면 끓여먹으면 pt 받을땐 라면 먹고 그다음날 헬스 가면 트레이너가 귀신같이

 

"어제 라면 드셨죠? 얼굴 엄청 부으셨네요" 이러니까 못먹었는데,

 

그게 한이 되었던지, 밤에 라면도 하나씩 먹고 자고..

 

그랬더니 살이 야금야금 찌더라구요.

 

나름, 근육 많이 생겼으니 살 덜찔거야..하면서 계속 먹었어요.

 

살이 좀 붙으니까, 헬스를 못가겠는거에요.

 

트레이너 보기 부끄럽고 미안해서요.

 

제가 음식 조절 못해서, 트레이너가 진짜 안타까워하면서, 정말 열심히 웨이트트레이닝 시켰거든요.

 

그리고 헬스 하고 사우나했는데, 거기 아줌마들 보기 챙피스러워서요.

 

이유같이 않은 이유로 헬스 안가고, 계속 먹고

 

pt 끊은지 4개월인 지금 5키로 그대로 쪘네요TT

 

아, 허무합니다.

 

이놈의 입이 웬수이고, 몸의 그 놀라운 회복력(원래 몸무게로 돌아가려는)에 또 놀랍니다.

 

아...입을 묶어야해 TT

 

 

IP : 119.67.xxx.185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솔바람
    '12.4.20 1:47 PM (14.32.xxx.207)

    전 먹고싶은 것을 참고하는 다이어트는 요요현상때문에 실패확율이 높더라구요
    평생 그렇게 먹으면서 생활하기 힘들잖아요
    먹고싶은거 먹되 양을 줄인다던지 하면서 운동을 하면 빠지는건 더뎌도 요요현상은
    없더라구요
    저녁밥도 밤 12시까지 버틸만큼 충분히 먹어둬야 늦은 밤에 허기지는 일도 없구요..
    그래서 저녁은 거지같이 먹으라...는 식사조절은 저에게는 안맞구요..

    아는 사람 딸이 결혼을 앞두고 무리한 다이어트를 했는데 나중에 요요오니까 피자한판을 다 먹어도 배부른줄 모르고 짬뽕 짜장면도 한번에 한그릇씩 뚝딱..
    문제는 그래도 뇌에서 배부르다고 인지를 못하더래요..

  • 2. ...
    '12.4.20 1:56 PM (115.136.xxx.26)

    그러니깐... 결론은 운동을 취미로 꾸준히 해야 하는것 같아요
    평생 안먹고 살수도 없으니 그리고 먹는 재미가 얼마나 큰데 그걸 포기하고 살아야 하나.
    저도 왕년에 쫌 굶어도 보고 살도 쫌 빼봤는데....
    결국엔 급하게 뺀 살들은 유지하려면 거의 안먹고 살아야 하는게 맞구요
    그렇게 사는것도 하루이틀 몇년못가서 다시 찌더라구요

    결국 내 나름 내린 결론은...
    운동으로 살뺀다는건 무리다.
    운동을 많이하면 할수록 식욕은 더 땡긴다.
    제일 중요한건 식이다.

    운동을 취미 삼아 하면서 먹는거 조금씩 줄이면서....

    길게 봐서 건강하게 빼야지요
    그게 제가 내린 결론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3631 워마드 청해부대 순직 장병 모욕 1 ㅇㄴㄴ 20:01:49 41
1433630 양정철ᆞ서훈 지난 주 회동 "독대 아니고 지인들과 사.. .... 20:00:45 51
1433629 슬슬 지겨워진 트럼프.jpg 1 쭈구리아베 19:56:46 376
1433628 20~30만원대 집들이 선물 고민이요 1 고민 19:55:12 65
1433627 본인확인 서비스 창이 작아서 확인을 클릭할 수 없을때-컴대기 중.. 4 ... 19:50:56 72
1433626 잘생긴 아들 vs 공부 잘하는 아들 6 ,,,, 19:50:56 496
1433625 확장해서 베란다 없는 아파트 빨래는 11 ㅇㅇㅇ 19:48:28 573
1433624 봉준호 감독이 실제로 보면 머리가 그렇게 크다고.. 23 궁금.. 19:42:37 1,380
1433623 어린시절 그 강가 4 오늘하루 19:41:30 157
1433622 개인 pt샵 2 19:40:18 181
1433621 잔나비 최종훈 상가화장실 샤워 10 러쉬 19:36:30 1,828
1433620 그리움을 삭히려니 가슴이 조이듯이 아프네요.. 8 ... 19:32:50 807
1433619 총리 지냈던 황교안, '기밀 유출' 강효상 옹호 2 군기피자 19:22:26 399
1433618 아들셋 다 이런건 아니죠 4 싫다 19:21:41 803
1433617 고등 남자아이 드로즈‥ 7 ~~ 19:20:45 455
1433616 모임에서 왕따,은따 시키는거요 11 19:20:20 889
1433615 엘지 스탠드에어컨 이사 재설치하는데 비용 얼마나 나왔나요? 3 파다 19:14:21 251
1433614 "이언주, 박근혜 수준 도달” 5 전우용 19:06:03 561
1433613 뷔페갈 때 고무줄치마 입는다고요? 7 레알 19:04:18 1,623
1433612 키크신 분들 스타킹 어디서 구입하세요?? 1 ㅇㅇ 19:02:27 217
1433611 황금종려상 발표한 분 11 금발 19:00:28 2,023
1433610 오전에 20대 딸 손가락 습진 글 올리신 분 왜 삭제하셨는지요?.. 5 정보 18:59:34 1,380
1433609 샴푸가격 동네마트랑 온라인이랑 차이 많이나나요? 6 1212 18:54:45 654
1433608 방가조선‘올해의 스승상’ 가산점 폐지하라” 3 광주교사노조.. 18:53:45 271
1433607 아스파라거스 소세지볶음 2 나누고싶어요.. 18:51:42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