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공공장소에서 화장하는거 어떠세요

공공장소 조회수 : 1,253
작성일 : 2012-04-05 09:07:06

요즘 이쁘게 화장하고 다니는 젊은 아가씨들  보면서

참 보기좋고 이쁘다_  했어요

그런데  ㅇ요 며칠 제 기준으로 황당한 일을 보면서  괜히 이쁘게 화장하는

아가씨들에 대한 선입견이 좋지않게 생기네요(괜히 그러는거 알아요)

개념없이 보이는 ㅠㅠ(이부분에서 질타가 많겠지요?)

너무 황당했던지라 ㅎㅎ

 

얼마전 버스안에서  버스 내리는 바로 뒤쪽  첫번째 앞좌석에  앉아서

가방안에서  커다란 (직경 20센티가 넘는 집에서 쓰는 )거울을 꺼내보면서

화운데이션 바르는 아가씨를 봤어요

그냥 안방에서 하는것 같이  얼굴 이마 양볼에  화운데이션 턱 하니 발라놓고 시작하는데..

중간에 내려서 여기까지만 봤는데.. 더 진행하는 포스여서

 

그러다 어제 4호 지하철에서  사당에서 타서  범계에서 내리는데   그사이에 내내 화장하는 아가씨를..

가방에서화장품 주머니를 꺼내서 슬라이딩으로열리는.. 아이샤도우나 립그로스가 칸칸이 들어있는  화장품 거울을 펼치고

먼저 비비인지 화운데이션이지 꺼내  얼굴에 위 아가씨처럼 찍어 얹어놓고 바르기 시작해서

눈에 아이샤도우 바르고  아이라인으로 시작  눈 안쪽에  환하게 하는 화장까지(와!  눈화장에 그렇게 많은 공력이 필요한지는

여자인 저도  처음 봤네요)  다섯가지는 바르는것 같아요 아주 정성스레  눈길한번 안둘러보고요

그리고 입술   눈썹그리더니    내릴때  뭔가 펜같은걸 꺼내는데  아마도 마스카라 같았어요

옆에서 어떤 남자가 넋을 놓고 바라보던데  이뻐서 그러는지  아님 어이없어 그러는지..

 

요즘 남 신경안쓰는사람들 많은 세상이인지라  서있는 사람들 많은 지하철에 앉아서  저렇게 개의치않고 화장하는거

아무 문제도 없는데   개념없게 생각하는  제가 이상한건지

갑자기 혼란스럽네요 (연이어 그런아가씨를 보고나니) 

나이먹은 티내는걸까? 하는 생각도 조심스레  들어서  올 대학들어간  울  딸에게 물어봤어요

너도 봤냐고했더니  부분적으로 화장하는건 봤다네요

그런데 자기 친구들 중에  공공장소에서  저렇게 화장하는 사람은 없다고 하는데

 

헉 하고 바라보는 제  시선이 너무 구시대적인가요?

뭐 어떠냐는 시선이 많다면  좀  고쳐보려구요

IP : 121.139.xxx.15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5 9:12 AM (147.46.xxx.47)

    진짜 용자네요.암튼 그러거나 말거나...
    옆에 피해만 안준다면....;
    dmb나 게임 볼륨 키워놓거나...식사하는 행위보다는 나으니...

  • 2. ..
    '12.4.5 9:13 AM (119.200.xxx.142)

    보기에 좋지않고 제 자신은 절대 그러지 않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그런다면

    뭐 그리 썩 부정적인 감정 담아서 해석하며
    굳이 공들여 비판하고 싶지 않아요.

  • 3. ...
    '12.4.5 9:30 AM (122.36.xxx.11)

    화장은 자기 개인 공간에서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개념없는 짓이라고 생각하고...
    안좋게 봅니다.
    화장품 냄새 풍기면서 다른 사람들 보는 앞에서
    그런 짓 하는 걸 어떻게 아무렇지 않게 생각한단 말입니까?

    공공 장소에서 화장하는 걸 매춘여성이나 하는 짓으로 생각한다는
    외국의 매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실제로 그런지 모르겠으나
    저는 비슷한 느낌을 받습니다.

  • 4. ..
    '12.4.5 9:53 AM (121.160.xxx.196)

    나쁘게 보면 염치가 없어져 가는것이고
    좋게 보면 마음 가는대로 사는거겠죠.

    저런거 점점 인정해주다보면 '뭐 어때? 남이사. 너 한테 피해주는거 잇어?'하면서
    알게모르게 모두 다 뻔뻔모드로 변질되겠죠. 법 범하지 않는 수준에서 이용하면서
    교묘하게,,,

  • 5. QQ
    '12.4.5 10:03 AM (121.160.xxx.135)

    저도 예전 인천에서 서울로 1호선 타고 다닐 때 기초부터 시작해서 마스카라, 볼터치,하이라이터 주는 화장까지 하는 여자들 엄청 많이 봤어요.

    걔중에 왕은 콩나물시루같이 사람들 엄청 많았는데 그 와중에 서서 큰 가루파우더를 꺼내더니 팍팍 두드리는 데 사방에 연기처럼 가루 날리고 냄새나고 그녀가 짱이였어요.

    저도 지하철에서 풀메이커업하는 뇨자들 당최 이해할 수가 없고 제가 다 부끄러운데, 절친한테 물어봤더니 남한테 피해주지 않는 이상 상관없다라는 반응 보면서 세상이 많이 바꼈구나 라고 생각한 적이 있어요.

  • 6. 공공장소
    '12.4.5 10:05 AM (121.139.xxx.158)

    그러게요
    요즘 추세가 남한테 피해안주면 뭐 어때? 이던데
    사실 눈쌀 치푸리게 행동하는거 대개 남한테 직접적인 피해주는 게
    아닌것이 많지요
    그래서 뭐가 어때 라고 한다면 .. 생각나름이겠지요

    뻔뻔해지는거 맞는거 같아요
    그래도 내가 직접받은 피해 없으니 너그럽게 봐줘야겠지요?
    그럼 야하게 민망하게 입고다니는것도 본인의 안전문제일분이지
    직접적인 피해없으니 뭐
    벗고 다니는것 풍기문란으로 처벌하는것도 생각해 봐야하는건가요?

    세상이 바뀐걸 인정해야겠습니다,

  • 7. ..
    '12.4.5 10:19 AM (147.46.xxx.47)

    제가 좀 긍정적인 방향으로 댓글을 단거같은데...
    화장하는 행위...원한것도 아니고 보고싶은 사람도 없고 보기좋지않겠죠.
    파우더 날리는 행위..압축된거라면 뭐...가끔 화장 고치는분들도 계시니 이해해요.
    다만,직접적인 피해를 주지않는 행위들이 입에 오르내리다보면...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않는 뜨게질,십자수..취미 활동을 하시는분들까지 거론되지않을까요?
    오며가며 버리는 시간...생산적으로 쓴다는데 비난할 이유가 없죠.
    전 단지 뜨게질 십자수 같은분들 보호차원에서 댓글 단게 더 맞아요.
    부산스럽게 그런걸 왜해?라고 여기는분들도 계실테고...(온전히 자기기준이잖아요)
    화장하는 행위가 결코 바람직하다고 얘기한ㄱ 아니라는 점 이해해주세요^^
    오히려..애정행위하는분들이....전 더 심각하다고봐요.그분들은 용자라는 생각도 안들어요.
    걍 무개념이라는 생각밖엔;;

  • 8. 은우
    '12.4.5 2:00 PM (112.169.xxx.152)

    여자들의 화장 하는 모습은 뭐랄까 우리들만의 비밀스런, 신비스런 모습이라구 생각하는데
    공공 장소에서 입 헤~ 벌리고 마스카라 하는 모습이
    같은 여자라도 안 좋아보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2448 나이들수록 하관이 넓어지네요;;; ... 20:45:54 46
1382447 유동규는 왜 휴대폰을 한강에 버리지 않았을까? 1 .. 20:45:50 28
1382446 미니멀하니 키우는 개에게도 집중 1 미니멀 20:45:13 39
1382445 마이네임도 꽤 흥행할것 같아요 4 ㅇㅇ 20:42:42 192
1382444 부산에 면학 분위기 좋은 특성화고 어디인가요? ㅇㅇ 20:40:31 34
1382443 내일 어마어마한 [단독] 나올 예정입니다. 9 단독단독 20:38:10 833
1382442 문재인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붓던 혜경궁김씨 9 마음을 강하.. 20:35:47 352
1382441 유럽 멸균 우유 어떤가요? 4 독일 작센 .. 20:34:56 205
1382440 청라신도시분들 직장은 어느쪽일까요 sss 20:30:48 106
1382439 전에만난사람을 봤어요 1 오늘의소식 20:30:35 491
1382438 왕초보 골프채 추천부탁드려요 ㅇㅇ 20:30:27 67
1382437 벤츠 사고 뭐 받으셨어요? 6 알려주세요 .. 20:30:12 548
1382436 종이의 집 볼까요 말까요 2 ... 20:28:43 150
1382435 30대 경찰 조직적으로 괴롭힘 당하다 자살했네요. 2 경찰 20:27:55 542
1382434 킹크랩 살 남은것으로 어떻게 먹을까요? 킹크랩 20:21:56 85
1382433 [단독] '남욱의 입'.."유동규, 사업 준비부터 함께.. 6 .. 20:19:19 483
1382432 허수경 씨드비 물염색 미디엄브라운 너무 어두울까요? 2 머리 20:16:57 750
1382431 날 추워지니 커피중독 또 도지네요 3 ㅇㅇ 20:15:17 778
1382430 하도 잘 체해서 미음을 만들어 밥 먹을때 간간이 떠먹었더니 좋네.. 1 Dd 20:14:12 319
1382429 낼건강검진하는데요.가슴쪽 건강 20:11:59 207
1382428 만날때 마다 돈없단 소리하는 올케 31 ... 20:10:28 2,005
1382427 민원제기 4 민원 20:07:03 260
1382426 엄마한테 쌓인게 많으신 분들 19 가을 20:05:03 1,278
1382425 와인따개없는데 어떡하죠? 6 와인 20:03:15 427
1382424 임재범이 생각나는 날씨예요 2 비상 20:01:28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