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하니..친구의 둘째조카 돌잔치에도 초대받았었어요

왕년에 | 조회수 : 1,769
작성일 : 2012-04-03 17:06:18

돌잔치 글이 올라오면 민폐다 아니다 늘 분분한것 같아요.

저도 지금까지 돌잔치 초대를 심심찮게 받았는데 정말 축하해주고 싶은 자리면 꼭 갔거든요.

친구 중에 조카를 정말 예뻐하는 애가 있었어요.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조카 아이가 아닐까 싶을 만큼요.

첫째조카 돌잔치에 초대를 하더라고요. 봉투 챙겨 갔습니다.

그 당시 제가 참 어려웠었는데 그래도 갔어요. 친구가 정말 예뻐하는 조카라서요.

그러다 둘째가 태어나고 돌잔치 할 때 되니까 또 초대하더라고요.

그런데 그때는 솔직히 이걸 가야 되나,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친구의 자식도 아니고 조카인데 둘째까지 가야되나 싶었던 거죠.

마침 그날 더 중요한 행사가 있어서 거기 가느라 못간다고 사양했지만

만약 내가 그 상황이라면 초대를 안할것 같거든요.

그 뒤로는 돌잔치든 결혼식이든 정말 가고싶은 자리만 가고 있어요.

가고싶지는 않고 부조를 안할 수 없는 곳엔 부조금만 보내고요.

둘 다 싫은 곳엔 둘 다 안하고요.

마음 내키는 대로 하니까 편하네요.

IP : 125.129.xxx.21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3 5:14 PM (1.225.xxx.8)

    님의 행동이 올바른거죠.

  • 2. ..
    '12.4.3 5:16 PM (110.35.xxx.232)

    여기 82에 오면 정말 별사람들 다 있구나해요..
    그 별사람에 원글님 그 친구라는 사람도 들어가네요..
    정말 별사람들 다 있군요..에효

  • 3. ㅇㅇ
    '12.4.3 5:28 PM (222.112.xxx.184)

    헐...그래도 조카 돌잔치 초대하는 사람은 못봤는데.
    참 다행이네요. 아무리 자기 조카라 이쁘다 치더라도 자기눈에나 이쁘지.

    세상 참 자기중심적인 사람 많아요.
    저같은면 내가 니 조카 돌잔치에 왜가냐? 하고 구박하고 말았을거같네요.

    원글님은 그래도 참 맘이 너그러워요.

  • 4. 왕년에
    '12.4.3 10:17 PM (222.233.xxx.186)

    본의아니게 칭찬을 들었네요^^
    나이들어서 편해진건 그거 같아요.
    눈치나 이목 생각 안하고 내가 할 것만 딱딱 하게 되는 거요.
    옛날 생각하면 뭘 그렇게 챙겨댔는지...
    댓글 써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564 술문제로 속썩이는 남편들 왜이렇게 많은가요ㅠㅠ 원글 11:03:36 57
1398563 불면증 약 복용법 또나 11:01:47 22
1398562 힘든 자식 키워보신분들 경험 좀 나눠주세요 ㅠㅠ 11:00:54 95
1398561 학교 체육대회에서 엄마들이 음식하는 학교 많은가요? 5 ㅇㅇ 10:59:25 157
1398560 엄마와 딸이 옷 똑같이입고다니는거 저만 이상한가요? 7 나만이상해 10:57:59 364
1398559 고 2.. 자율 동아리 무조건 다들 하나요? 10:57:19 42
1398558 역사 영어 질무] 나찌 부역자, 친일관료 ... 10:54:56 23
1398557 샤이니 민호 해병대 입대하는 군요. 3 벌써10년 10:53:49 335
1398556 배나오신분들 팬티선택 팬티 10:53:17 70
1398555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 밀수 혐의 징역형 뒤늦게 드러.. 12 유시춘 10:53:12 597
1398554 장래 희망이 백수만 아니면 된다는 초5 아들..어떻게 해야 하죠.. 5 초5 10:50:43 162
1398553 눈이부시게...뒤늦게라도 정주행할까요? 7 문의 10:48:00 257
1398552 물건에 집착하는 것도 병이죠? 5 10:45:35 290
1398551 강동구 둔촌동 근처 맛집 2 강동구 맛집.. 10:45:25 92
1398550 일제품 전범딱지 보도에 한심하다 개탄댓글 1만개 11 친일프레임... 10:43:51 194
1398549 돌아가신 선생님을 위로하는 학생들의 하카춤[소름].ytube 3 뉴질랜드 10:42:55 255
1398548 30대 후반 넘어 200백도 못버는 여자분들 많지 않나요? 4 아.... 10:41:08 809
1398547 혜자의 치매속 세계를 10회까지 보여줘서 ........ 10:38:57 392
1398546 아이 임원이라 학부모 대표맡으신분들 얘기나눠요 8 생간난김에 10:35:22 315
1398545 폐렴 의료과실? 관련해서 문의좀 드릴께요. 2 휴.. 10:33:58 168
1398544 부탁드립니다 이승환 전국투어 곡 리스트요... 이승환 10:30:49 84
1398543 옆사무실 남직원이 자꾸 여자 화장실 불을 끄네요 26 ..... 10:29:20 1,541
1398542 탄산수보다 더 짜릿한 이낙연총리님 대정부질문 답변 9 낙연총리님 10:27:34 540
1398541 본인 성격이 마음에 드는 분들 계세요? 2 성격 10:18:30 254
1398540 지인 아이가 대표팀 축구경기 에스코트를 늘 하는데 제목없음 10:15:38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