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통해 들리는 남의 집 코고는 소리 ㅠㅠㅠ

불면의밤 | 조회수 : 1,425
작성일 : 2012-04-03 00:50:37

언제부턴가 안방 화장실 통해서 미세한 진동소리처럼 남의 집 코고는 소리가 들려요.
마치 저 멀리 누군가가 엄청 크게 코골고 있구나..누구나 느낄 만한 크기로요.
처음엔 저만 듣는다고 생각했는데 남편도 어이없던지 웃더군요.
저 안방에 화장실 바로 옆에 공기청정기 두고 24시간 돌려서 침실에는 백색소음도 있어요.
그런데도 코고는 소리가 너무 잘들려서 잠을 못자겠어요.
적당한 간격으로 계속 들리니까요 ㅠㅠ

처음엔 그 집 사람들은 저 코고는 소리를 듣고 어떻게 잠을 자는걸까 하는 생각에 웃기기도 하고 안됐기도 하고 그랬거든요.
근데 지금은 제가 잠을 못자니까 미치겠어요.
차라리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고래고래 노래를 부르는거면 항의라도 하겠는데 잘 때 코고는 소리라니요..
솔직히 윗집인지 아랫집인지 옆집인지도 모르겠구요.
어느 집을 찾아가서 혹시 심하게 코고는 분이 계시냐고 물어야할까요??
이 집에 이사온지 9개월 째고 계속 그랬어요.
이런 생활소음(?)은 참고 지내야한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막상 잠을 못자니까...
이 상황이 진짜 웃프네요
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IP : 116.122.xxx.139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귀마개
    '12.4.3 12:54 AM (174.118.xxx.116)

    하고 주무세요.

  • 2. 불면의밤
    '12.4.3 1:03 AM (116.122.xxx.139)

    당연히 귀마개 끼고 자요
    그런데 항상 귀마개를 끼고 잘 순 없잖아요.
    제가 특히나 귓구멍이 작아서 일반 이어폰 껴도 귀 아파서 30분 이상 못끼고 있어요.
    귀마개도 하루이틀이지 귀가 먹먹해요. ㅠㅠ
    아침에 알람소리도 잘 안들리고 ㅠㅠ

  • 3. 저도
    '12.4.3 1:09 AM (1.225.xxx.227)

    저보고 위안 삼으세요.
    부부가 커플로 골면서 주무세요.
    자장가 삼아 잠이들어요.
    코고는 소리도 여자 남자 구별이 되네요ㅠㅠ

  • 4. 민트커피
    '12.4.3 2:15 AM (211.178.xxx.130)

    저희 사촌언니네 아파트에선
    윗집 남자의 방귀소리 때문에 싸움이 나더군요. --;;
    "내 집에서 내가 방귀도 마음대로 못 뀌냐!"
    "방귀소리도 소리 나름이지!"
    이러고 싸우던데.... --;;

  • 5. ...
    '12.4.3 2:00 PM (118.33.xxx.152)

    코고는 소리는 어찌할 수가 없잖아요
    그렇다고 코골이 수술하랄수도 없구요
    괜히 뭐라하셨다가 된통 당할수도 있어요
    저희 안방욕실에선 윗집 아저씨 소변줄기 소리도
    듣고 삽니다 그렇다고 집에서 소변도 보지
    말라고 할수 있나요
    아파트시공문제인것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419 문재인 탈출은 지능순입니다. 05:50:37 6
1432418 ‘은둔형 외톨이’ 가족의 고립을 막기 위해 ss 05:26:55 160
1432417 부조를 잘못했을 때....도움 좀 주세요 ㅠ 4 어떡하죠.... 05:20:19 387
1432416 일진이 뭔가요?? 1 ... 05:18:33 114
1432415 실력있는 가수들은 고음에서 절대 삑사리 안내나요? 05:14:47 91
1432414 집 잘못사고 마음이 지옥이예요 ㅜㅜ 5 ..... 04:53:59 1,047
1432413 정관장 화애락 효과있나요? ... 04:42:27 90
1432412 김추자 커피한잔 옛노래 04:27:28 154
1432411 웹툰 좀비딸 보시는분~~ 5 ㅎㅎ 03:23:08 352
1432410 팝송 중에서 제일 슬픈 노래는 어떤걸까요? 18 .. 03:06:34 726
1432409 경찰이 성추행범을 조작했다고 난리네요! 2 .... 02:51:11 700
1432408 새삼스럽지도 않은 연예인 날라리들 4 02:42:55 1,553
1432407 시댁 설거지에 관한 허접한 글이예요 7 .. 02:20:16 994
1432406 짜파구리...무슨 맛인가요. 5 음음 02:19:05 518
1432405 대학생들이 구찌 발렌시아가 같은 명품 메이커를 아나요? 27 ㅇㅇ 01:38:30 2,798
1432404 잠 안오시는 분들 이거 보세요 ㅋ 7 ㅋㅋ 01:36:40 1,573
1432403 외모로 뭐라하면 안되는데, ,, 4 01:36:26 1,273
1432402 82가 사람보는 눈이 있어요. 31 .. 01:29:12 4,170
1432401 콜센터 11년차 퇴사할때가 되었나봅니다. 7 고민 01:26:22 2,095
1432400 잔잔한..힐링 영화 추천해주세요 6 ㅇㅇ 01:16:14 606
1432399 옷 환불 관련 문의 드려요.. 9 에유 01:06:00 739
1432398 소개팅하기도 전에 단톡에 먼저 올린 친구 5 wee 01:02:38 1,341
1432397 칼얘기가 나왔길래 2 고냥맘마 00:59:58 612
1432396 참 요상한 느낌 4 11333 00:55:09 1,215
1432395 이제 미세먼지는 포기한 건가요? 10 최악 00:51:49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