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를 친정, 시댁 따로 하신 분들도 계신가요..?

돌잔치 | 조회수 : 2,875
작성일 : 2012-03-30 14:32:18

돌잔치는 직계 가족하고만 할 생각입니다.

오늘 돌잔치 이야기가 나와서요..

 

저번에 저희 아가씨네 아기  돌잔치 가보니

친정, 시댁 같이 하면 분위기 엄청 어색하고 정말 식사시간 내내 재미없던데..

(저희는 친정과 시댁이 정말 분위기가 정반대거든요..

 친정은 시끌벅적하고 술잔 돌리고 농담도 많이 하고 ...

 시댁은 정말 조용히 밥만 먹는..)

 

번거로와도 저는 따로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따로 하신 분들도 계신지요..?

IP : 59.6.xxx.21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끔
    '12.3.30 2:35 PM (118.222.xxx.98)

    따로 하는 집도 있어요.. 저희 동서도 시댁 친정 따로 했어요... 저도 따로 하고 싶긴했지만 제가 외동이라 ㅎ..

  • 2. ..
    '12.3.30 2:35 PM (59.12.xxx.177)

    잔치라기엔 그렇고 조촐하게 식사했어요
    따로따로

  • 3. 저도
    '12.3.30 2:41 PM (58.123.xxx.240)

    직계가족만 해서, 따로 밥 먹었어요. 윗분 말씀처럼 저희도 잔치라고 할 것도 없는 외식 수준이었기에.... ^^: 부담없이 두번 먹었죠

  • 4. 따로하죠
    '12.3.30 2:42 PM (112.168.xxx.63)

    돌잔치 하면서 양가 부르고 친구들 다 불러 이벤트 회사에 맡겨 하는 거 아니면
    그냥 직계끼리 할때는
    양가 따로 맛있는 식사 정도로 조촐하게 해요.

    양가가 친하게 서로 연락하고 지내는 경우도 드물고
    한자리에서 같이 하면 어색하니까요.

  • 5.
    '12.3.30 2:47 PM (110.12.xxx.81)

    저희 따로 했어요 집에서 돌상차리고 친정식구들 따로 시댁식구들 따로 식사했어요
    결론은 돌상을 두번했지만 어차피 외식할꺼라 힘들진않았고 더 좋았어요
    친정시댁 둘다 지방이고 왕래가 없어서 어색할꺼 같아 그렇게 했는데 저나 남편이나 둘다 만족했어요
    대신 동서들이 왜 그렇게 하냐고 의아해하던데요 ^^
    돌잔치로 돈벌거 아니면 그렇게 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안주고 안받기!
    ^^

  • 6. ㅇㅇㅇ
    '12.3.30 2:49 PM (39.115.xxx.90)

    저는 돌잔치 안하고...그 예상비용 장애아동 후원금으로 보냈어요.
    그리고 양가는 따로 조금 비싼 곳에서 가족모임 식사했지요.

  • 7. ㅇㅇㅇ
    '12.3.30 2:50 PM (39.115.xxx.90)

    아이 이름으로 후원금 보내는데...왠지 가슴이 뭉클...

  • 8. ^^
    '12.3.30 2:50 PM (59.6.xxx.215)

    아.. 그렇군요. 저는 저만 너무 별나게 생각하는거 아닌가 싶어 망설였는데
    정말 부담없이 양쪽집안 따로 해야겠네요..!!

  • 9. 쇼핑좋아
    '12.3.30 3:33 PM (58.151.xxx.171)

    저도 양가 정말 따로 식사하고 싶은데~

    따로 식사하시는분들도 꽤 계시네요..........

    저도 시댁 어른들이랑 저희 친정 식구들이랑 같이 있는건 그냥 그 자체로 싫어요............

    어른들이 싫어하시는건 아닌데 제가 그냥 싫어요.......

    아 ~~생각만 해도 싫으네요........

    저희도 돌잔치는 안할계획이라 ...남편한테 그냥 우리 가족 여행이나 다녀오자고 했는데

    그래도 부모님 형제들 모시고 식사는 해야되지 않겠냐고해서

    벌써부터 스트레스 받네요...낳기도 전부터......

    따로 식사하는거 좋네요 ㅋㅋㅋㅋ

  • 10. ㄱㄱ
    '12.3.30 5:03 PM (115.143.xxx.59)

    따로하는 집봤어요..좋죠~~따로 하는게..

  • 11. ㅁㅁㅁ
    '12.3.30 9:27 PM (218.52.xxx.33)

    큰 잔치는 시댁식구들하고 남편 친구들 하고만 했어요.
    두 집안 모아놓으면 제가 심장 멈출지도 몰라서 같이 하고 싶지도 않았어요.
    사회자에게 미리 아기 외갓집은 따로 한다고, 멘트에서 빼달라고 얘기 해놨었고요.
    남편 친구가 물어보기는 했는데, 따로 한다고 대답했고요.
    별로 신경 쓰이지도 않아요 ㅎㅎ 잔치 때는 티도 안나고 재밌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473 치즈에 푸른곰팡이 먹어도 되나요? 급질 10:01:31 18
1432472 운동할 때 하루 단백질 섭취량 질문드립니다 1 ㅇㅇㅇ 09:54:51 37
1432471 다이어트중인데 냉면 진짜 먹고싶네요 4 .. 09:50:25 309
1432470 50대 이상분들 ..최근 제일 맛있었던거..제일 기분좋았던 일이.. 4 .. 09:49:37 404
1432469 잔나비 보컬이랑 자기 아들이랑 중딩 같은 반이었다고 4 ㅇㅇ 09:49:30 1,164
1432468 근로장려금 신청 귀속신청 대상자가 아니라니.. 2 ㅁㅁ 09:49:02 197
1432467 에잇세컨즈 여기 옷질이 왜이렇게 후져요? 10 당함 09:48:11 492
1432466 나이가 조금 덜 들어보이는 코디 2 스따 09:47:30 263
1432465 6월초 몽골 날씨 무슨옷챙겨가면 좋을까요 k 09:45:26 46
1432464 고양이 미용 해주세요? 4 궁금 09:42:31 96
1432463 보톡스 후기 2 ㅜㅜ 09:41:34 356
1432462 찐따라는 말을 아이가 들었어요 6 두 아이 엄.. 09:41:09 366
1432461 잔나비는 자기 과거 들킬까봐 멤버 강퇴한걸까요? 9 ..... 09:40:16 1,200
1432460 서울아기자기한골목길 2 걷다 09:35:03 264
1432459 (꼭 방탄팬만 보세요) 달려라 방탄 10 늙은아미 09:31:32 329
1432458 연예계 성실하기로 소문난 남자연예인은 누가 있나요? 14 09:29:52 1,275
1432457 잔뇨감으로 병원을 가려는데요 4 병원 09:22:40 361
1432456 시어머니 좋아하시는 분들께 궁금합니다. 8 ..... 09:21:55 700
1432455 누리끼한 흰옷 3 흰옷 09:18:37 517
1432454 유두습진이 심해서 피부과 가려는데 남자의사 ..ㅜㅜ 9 모유수유후 09:18:32 929
1432453 여름티셔츠는 목늘어짐이 너무 싫으네요 5 하늘 09:16:22 360
1432452 무선이어폰 추천좀해주세요 2 anisto.. 09:09:33 218
1432451 오이지보관법 5 ㅁㅁㅁ 09:06:40 348
1432450 이혼소송 해보신 분께 여쭙겠습니다 4 비용문의 09:05:03 438
1432449 극장에서 영화보는데 꾸벅꾸벅... 6 .. 08:54:46 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