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영어 학습법에 대해 어제와 오늘 말이 많은 것 같은데 바쁜 와중에 몇 자 적습니당~

통번역사 아니예요 | 조회수 : 2,957
작성일 : 2012-03-18 15:01:58

바로 밑에서 어느 분이 영어 학습에 관해 암기 이외에 다양한 영어학습법이 존재하는 것 아닌가, 그리고 언제 아이들에게 영어공부를 시켜야 하느냐 하는 질문을 하셨기네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서 몇 자 적었는데 저의 나쁜 습관인 자세히 쓰는 버릇이 도져서 그분 글의 밑에 댓글로 달았는데 보다 많은 분들이 읽으셨으면 해서 다시 게시판 글로 옮겨옵니다. 

사람의 능력은 다 다르죠.
노래 잘 하는 사람, 못하는 사람,
그림 잘 그리는 사람, 그렇지 못하는 사람,
달리기 잘 하는 사람, 그렇지 못한 사람,
요리 잘 하는 사람, 그렇지 못한 사람,
암기 잘 하는 사람, 그렇지 못한 사람,
암기하기 좋아하는 사람, 무척 싫어하는 사람 등,
사람의 능력은 각각의 능력에서 엄청나게 차이가 납니다.

일률적으로 하나의 기준으로, 하나의 방법으로 강요해선 효과가 없다고 봅니당~
암기가 어느 정도는 필요합니다.
암기는 모든 학습에서 요구되는 것입니다.
복잡한 것들은 나름의 체계가 있는 것이고, 체계를 이해하려면 기초를 이해해야 하고, 이해한 것을 암기해서 보다 복잡하고 어려운 것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받아야지요.
하지만, 암기만 하는 것은 한계에 도달합니다.
사용이 제한되거든요.
확장성을 생각해야 하는데,
그럴려면 암기한 것을 토대로 새롭게 만들어야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암기만 해서는 안되고 (왜냐하면 암기는 한정적인데, 영어 문장은 무한대라) 새롭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을 배우는 게 필요하다고 봅니당~

개인의 능력차, 취향차를 반영해, 암기의 양을 조절해야 할 것이고, 어느 종류의 책, 책의 내용 등의 선택도 아이에 따라 달라야 한다고 봅니당~

그리고 암기를 통해 하는 영어학습 방법은 쓰기(writing/composition)와 말하기(speaking)에는 매우 적합하지만 (즉, 통역대학원에서 통번역사를 기르려는 목적에는 매우 부합합니다만) 읽기(reading)에는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고 봅니다. 읽기(reading)와 듣기(listening)를 테스트 하는 수능에선 하나도 도움이 안 돼요. 수능영어는 빨리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자기 능력을 글이나 말로 표현하는(생산하는) 능력을 테스트하지 않지요.
하지만 자기 능력을 보여주려면(즉, 쓰기나 말하기를 하려면) 어떤 패턴들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암기한 패턴 같은 것이 없으면 쓰기나 말하기가 매우 힘듭니다. 문장을 만들 때마다 단어를 조합해서 문장을 만든다고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힘들고 틀리기 쉬울 것인지요.

(하지만 읽기와 듣기에선 원어민이 쓰고 말한 것을 파악만 하면 되는 것이니 틀릴 게 별로 없죠. 쓰고 말하기 위해선 보다 암기를 많이 해야 합니다.)


통번역사가 하는 일이 쓰고(번역포함) 말하는 일이기 때문에 암기를 강조하고 있고, 이게 효과적인 것은 맞습니다만 (물론 여기에도 약간의 qualification or condition [조건]이 달리지만), 영어의 어느 기술을 보다 익히려고 하느냐에 따라 학습 방법이 달라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유아/초등학생에게도 영어 암기는 효과적인 학습방법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중학교 2학년 정도부터 고등학생시기까지는 이게 효과적인지 (학교 시험, 내신 성적, 수능 시험 등등을 고려하면) 의문이 듭니다.
그 때에도 물론 암기해야 할 게 많지만, 문장을 통째로 암기하기 보다는 필요한 문법 사항들, 예외적인/특이한 표현, 각 단어의 독특한 쓰임새, 많은 단어를 암기하고 다양한 표현을 접해 보는 것, 정확하고 빠르게 (정독과 속독) 읽는 것, 내용을 파악하는 것 등이 중요할 것 같습니당.

그리고 유아시기(초등학교 입학전)에 영어 교육은 필요하지 않다고 봅니다만, 그렇다고 (너무) 늦춰 중학교 1학년이나 초등 6학년에 시작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봅니다.
초등 3학년 정도가 적합하다고 봅니다. 늦어도 초등 4학년때부터는 배우게 해야 합니다.
이 때엔 반복해서 읽게 하고, 듣게 하고, 암기도 많이 시키는 것이 좋은 학습법이라 봅니다. 암기 하기 쉬운 내용, 암기하기 좋아하는 내용을 암기하게 하면 보다 좋아하겠지요.

중학교 들어가면 아이들의 영어수준이 너무 달라서 학교에서 제대로 가르쳐 줄 수도 배울 수도 없습니다.
통번역사님 얘기대로 초딩시절은 그냥 보내고 중학교 1학년에 들어가 영어 공부하면 매우 늦다고 봅니다.
요즘엔 모든 과목을 선행학습하고, 중요한 것은 사교육에서 배우는 행태라 늦게 시작하고, 공교육에 맡기면 큰 일 납니다. 그 피해는 개인이 입습니다.

결론은 통번역사님의 주장엔 일리가 있기도 하지만 무조건 받아들이면 안되는 면들(요소들)도 있다는 겁니다.

IP : 61.247.xxx.205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18 4:37 PM (39.115.xxx.38)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2. 짜라투라
    '12.3.18 5:08 PM (59.26.xxx.236)

    그래요..
    취하고 버리는건 본인 몫이고 책임이죠

    요 며칠 행복하네요

  • 3. ...
    '12.3.18 6:56 PM (218.50.xxx.250)

    잘읽고 갑니다.

  • 4. **
    '12.3.18 10:20 PM (221.138.xxx.47)

    저도 잘 읽었습니다.

  • 5. rainbird
    '12.3.19 3:39 PM (218.239.xxx.23)

    좋은글 감사합니다

  • 6. ...
    '12.3.19 4:27 PM (121.168.xxx.43)

    참고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7. ^^
    '12.3.19 9:59 PM (14.35.xxx.48)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8. ....
    '12.3.20 8:08 AM (121.141.xxx.9)

    저장합니다

  • 9. 두리
    '12.3.20 2:26 PM (119.67.xxx.139)

    저장할께요

  • 10. **
    '12.3.21 9:27 PM (221.138.xxx.47)

    와~ 님 글 많이 써주세요. 감사합니다. ^^

  • 11. 좋은글
    '12.3.22 4:23 PM (61.35.xxx.11)

    감사해요..

  • 12. 저두
    '12.3.25 10:56 PM (115.41.xxx.141)

    저장하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3305 허리가 너무 아픈데요 1 아너스 08:36:02 63
1433304 필라테스 헬스 2개 다니시는 분 계신가요? 3 ... 08:12:16 312
1433303 중학교 2학년 아이들이 읽어야 할 책 추천 5 중2 08:10:30 235
1433302 날씨 쌀쌀하죠? 2 오늘 08:09:11 562
1433301 전업주부의 밥수발은 평생의 숙제인가요? 33 , 08:04:34 1,816
1433300 일본어 독학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걱정 08:04:25 237
1433299 만나면 기독교이야기만 하는 친구 3 베프 07:58:24 465
1433298 어제 정준희교수 표정... 2 dd 07:42:55 1,220
1433297 남편만 있음 육아가 더 힘들어요 3 남편 07:42:13 690
1433296 생리끝무렵 가슴이 아픈데요. ..... 07:35:41 135
1433295 어제 투썸에서 제일 비싼 음료 시켜 먹었어요 4 ^^ 07:26:37 2,106
1433294 자식 때문에 자살하는 부모도 있나요? 15 07:15:33 3,139
1433293 공기청정기능 에어컨 어떤가요? 7 어떤 07:12:08 533
1433292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7 ... 07:06:55 485
1433291 블라인드) 일반 vs 암막 차이가 많이 나나요? 3 블라인드 06:50:13 564
1433290 드레싱 소스가 유통기한이 일주일가량 지났는데.. 4 ㅇㅇㅇ 06:37:02 643
1433289 안양이나 산본쪽 신경정신과 혹은 상담받을만한 곳 추천부탁드려요 6 연어알 05:55:32 419
1433288 '이제는 결단을 내려야 할 때가 왔다' 4 05:36:52 1,464
1433287 참으면 암 된다 8 05:21:47 3,759
1433286 포토샵을 기초부터 배우려면 2 ㅇㅇ 05:19:08 892
1433285 국제정치의 현실 대리전쟁: 키프로스 ... 04:20:30 298
1433284 쎄하면 피하세요 6 .... 04:08:53 3,730
1433283 우연히 옛날 남친 만났어요 5 03:54:44 4,021
1433282 말투 거친 스탈 남자 어쩌나요? 69 happ 03:29:41 3,587
1433281 강효상 건 청원, 8만4천입니다 6 천부적 03:12:19 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