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침 드라마에 빠져 사는 나

호야 | 조회수 : 1,876
작성일 : 2012-02-28 12:56:09

큰일입니다.

시아버님과 같이 사는데 아침드라마 [위험한여자] 보느라 저는 밥상 따로 차려 먹네요..ㅎㅎ

위험한여자 보고 sbs 태양의 신부보고 출근하면서 dmb로 복희누나 보고..

그것도 회사에서 눈치보며 복희누나 보고 업무 시작합니다.

 

저같은 사람 있나요?

ㅎㅎㅎ

 

IP : 119.195.xxx.5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주부
    '12.2.28 1:00 PM (124.216.xxx.131)

    저도 요즘 위험한여자 태양의 신부봅니다.저는 그냥 주부지만 아이들이라 신랑눈치보며 밥차려주면서 흘낏흘낏 끝까지 봅니다..아주 안좋아하는데 이번드라마 끝나면 이제 안볼거라면서 끝까지 집착?인지 뭔지 보게되네요

  • 2. ..
    '12.2.28 1:02 PM (211.207.xxx.21)

    태양의 신부랑 복희누나 열심히 보는데요,
    장신영 올백머리 정말 안어울리지 않나요?
    이마가 안이쁜데 , 뭔가 카리스마 있어보일라고 바꾼 건 알겠지만
    머리 푸는게 훨씬 이뻐요.
    제일 재밌는 건 복희누나....

  • 3. 주부
    '12.2.28 1:07 PM (124.216.xxx.131)

    아웅 저 복희 누나 안보는데 그게 그리 재미있나요? ㅎ이러면안되는데...어젠가 자게에서 읽은글중에 우울증...무슨 해서 내일이 있는거라고 드라마를 보는것도 우울증해소에 조금 도움된다는내용 ..저도 이제 곧 드라마 끈고 산으로 들로 좀 쏘 다녀야겠어요

  • 4. 위험한 여자
    '12.2.28 1:09 PM (118.91.xxx.65)

    아.... 정말. 아침 드라마는 안보는게 정신건강상 좋은줄은 아는데.....왜 또 보고있는건지.ㅠ.ㅠ
    근데, 너무 재미있긴해요. ㅎㅎ

  • 5. 호야
    '12.2.28 1:10 PM (119.195.xxx.59)

    아버님 밥 차려 드리고, 저는 개인 밥상 따로 차려서 tv앞에서 딸아이랑 밥먹어요..ㅎㅎ
    남편한테는 식탁이 불편해서라는 핑계를 되고 보는데, 이젠 알더라고요..
    제 소원이 집에서 밥먹고 커피먹고 누워서 아침드라마 다 보는거라고 말했네요

  • 6. 장신영
    '12.2.28 1:12 PM (211.245.xxx.184)

    정말 올백 머리 안어울려요..코도 뭔가 흑인삘이 나요.

  • 7. ㅋㅋ
    '12.2.28 2:49 PM (182.215.xxx.237)

    우리애들 방학이라 태양의여자 몇번 보더니 이강로회장 따라합니다.

    -다앙장 나가아!! 나가란말 안들려어??

    여주인공이 너무 국어책을 읽어요. 특히 독백 들으면 웃겨서리..
    남자 주인공은 개콘 생활의 발견에 보라 남친 닮았어요.

  • 8. 1004
    '12.2.28 4:52 PM (116.37.xxx.130)

    우리딸은 나쁜사람이라고하면 이강로같은사람이냐고해요
    너무웃겨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0264 직장에 편 가르는 여자 무리가 있어요 .. 05:51:24 19
1430263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성폭행 가해자 누군지 알겠네요 .. 04:51:06 655
1430262 20대 30대에 한 번도 사랑을 해보지 못했습니다. 2 insane.. 04:26:26 418
1430261 과일 주스가 조기 사망 위험 높인다?(연구) 3 당무섭 03:50:52 1,012
1430260 마이클잭슨 - In our small way 황제 02:46:30 164
1430259 놀이터에서 이런 말을 들으면 기분 나쁜 거 맞나요? 14 곰숙곰숙 02:39:45 1,396
1430258 은따 스타일 신랑.. 4 .. 02:25:28 818
1430257 급히 증명사진 셀프로 찍다 알게된 내 관상 02:18:43 633
1430256 3-40대에 이런거 모르면 상식이 부족하다고 볼 수 있는건가요?.. 8 .... 02:14:19 1,364
1430255 무향에 적당히 도톰한 물티슈 찾고 있어요. 6 ... 02:02:57 481
1430254 윤회의 비밀로 본 결혼과 이혼 4 퍼 옴 01:56:09 2,053
1430253 내가 먼저 카톡해야 하는 관계 4 .. 01:54:46 978
1430252 진짜 운명의 남자가 있을까요? 1 ㅇ느 01:46:41 419
1430251 아부잘하는 사람들은 머리가 정말 좋은거같아요 7 미니 01:09:42 1,058
1430250 육아때문에 너무 지치고 힘든데 좋은 책 좀 추천해주세요 9 ... 00:51:38 576
1430249 등산 하면 손이부어요 8 등산 00:50:34 1,324
1430248 나이드니 배고픔을 이기는게 생기네요 5 13333 00:49:53 1,733
1430247 치열한 인생, 내딸은 저처럼 안살았으면 좋겠어요. 4 ... 00:48:08 1,532
1430246 얼굴피부가 붉어요 3 고민 00:38:52 721
1430245 눈에 눈썹이 안빠져요 9 눈에 00:31:21 797
1430244 생리 진심으로 그만 하고 싶은데요 13 음냐 00:30:54 2,229
1430243 이사할껀데요 꼭 꼭 댓글 부탁드려요ㅠㅠ 7 ,,,,, 00:30:11 837
1430242 커피 오전에만 먹으면 잠 잘오나요? 15 ㅇㅇ 00:23:26 1,200
1430241 베트남글 읽고 궁금해서 질문요 7 ㄷㄹㅅ 00:18:00 1,159
1430240 50초 홈웨어는 뭐 입으세요? 25 ... 00:14:28 3,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