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상에 어찌 이런일이 있을수 있는지...

행복어사전 | 조회수 : 3,103
작성일 : 2012-02-22 16:56:09
자녀들 마음의 상처 우선
"아빠가 키워야"손들어줘


두 아이를 둔 부부가 아내의 불륜으로 이혼법정에 섰다. 아내의 불륜 상대는 다름아닌 남편 여동생의 배우자였고, 남편과 여동생 두 집안 모두 풍비박산이 난 상태에서 남편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아내는 두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가 매제와 동거를 시작했고, 아이들의 고모부가 새 아빠가 될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에 이르렀다.

이 경우 아이들은 누가 키우는 것이 맞을까. 아내가 불륜을 저지른 만큼 도덕적 결함이 없는 아빠가 키우는 것이 나을지, 아니면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애착 대상인 엄마가 키우는 것이 나을지가 쟁점이었다.

사건을 담당한 박희수 서울가정법원 가사조사관은 "아이들이 엄마와 고모부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되면 평생 심리적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아내에게 환기시키자 눈물을 흘리며 마침내 아빠가 아이들을 키우는 것에 동의했다"며 "남편도 형사고소(간통)를 취하해 아이들에게 엄마가 수감되는 상처를 주지 않게 마무리된 사건으로, 부부로서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지만 부모로서는 최선의 선택을 했던 만큼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이라고 돌아봤다.

서울가정법원이 국민소통을 넘어 재판 당사자와의 공감을 위해 에세이집 '사랑을 꿈꾸는 법원'을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사랑을 꿈꾸는 법원'이라는 책 제목은 어긋난 인간관계 속에서 고통받는 당사자와 함께 서울가정법원 가족이 사랑을 찾아 나가는 해결 과정을 상징하는 뜻이다. 법관 및 조사관, 로스쿨 실무수습생 등이 재판 과정에서 느낀 점 등을 쓴 에세이 52편이 수록돼 있다.

가사와 소년 사건에 대해 단순한 법적 해결이 아닌 후견적ㆍ복지적 차원의 '치료 사법'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가정법원의 모습이 에세이집에 잘 녹아 있다.

이 에세이집은 각 지방자치단체 산하 건강가정지원센터 및 상담기관ㆍ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등에 배포된다. 가정법원 관계자는 "가정법원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기에 이 책이 가정법원의 현재의 모습은 물론 앞으로의 나아갈 길을 엿볼 수 있는 하나의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P : 14.47.xxx.68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어사전
    '12.2.22 4:57 PM (14.47.xxx.68)

    패륜 사위와 며느리를 본 부모님....얼마나 충격이 크셨을까요...오빠와 여동생 또한 충격이 크겠지만....살다살다 저런....참

  • 2. ㅇㅇ
    '12.2.22 5:04 PM (211.237.xxx.51)

    금수만도 못한것들이 어찌나 많은지
    세상에 불륜도 기가 막힐판에 어찌 처남의 아내 시누이의 남편과 바람이 날까;;

  • 3. 음..
    '12.2.22 5:06 PM (218.53.xxx.41)

    법적으로 보면 가족이라 끔찍하지만... 사실상은 완전 남인 관계 맞죠.
    형부가 상처하고나서 처제랑 재혼하는 걸 직접 본 지라, 차라리 그보단 낫네요.-_- 애도 어려서 이모를 친엄마로 알아요.

    어찌되었든 엄마의 불륜만 해도 큰일인데, 법적 고모부였던 사람이 엄마의 상대자라면
    나중에 아이들이 커서 알게되어도 엄청난 상처를 받겠네요...

    언젠가 보았던 단막극 드라마가 기억나요. 제목은 모르겠고...
    노부모님과 아들내외, 딸내외가 즐겁게 드라이브 중
    아들과 딸만 죽어요. 부모님, 며느리, 사위는 애들과 살고요.
    다 같이 상처를 지니고 한집에서 살아가는데... 어느샌가 며느리와 사위가 감정이 싹트고...
    엄마처럼 잘 돌봐주는 외숙모를 외손자도 좋아하고...
    아마도 그러다가 며느리가 자살시도를 하던가...
    노부모님이 찢어지는 가슴을 안고, 며느리와 사위를 맺어주며 멀리 떠나게 해요.

    슬프고 아픈 내용이지만, 참으로 아름다운 영상으로 잘 풀어냈던....
    며느리역할이 홍은희였어요. 시어머니가 나문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548 블랙핑크 웸블리 아레나 콘서트 대단하네요 1 kpop 13:39:56 74
1431547 치매보험 어디 드셨나요? dd 13:38:52 29
1431546 안마의자 1.리퍼AS1년 vs 2.정품AS5년 50만원 차이 어.. 뮤뮤 13:38:42 18
1431545 美, 한국에 '화웨이 거래제한' 동참 요청한듯 뉴스 13:34:50 64
1431544 공기업은 공무원시험과 다른건가요? 아이맘 13:34:28 58
1431543 LG유플러스는 진짜... 2 어휴 13:33:07 303
1431542 지능이 좀 낮은 사람들이 보수쪽 정당 지지 많이 하지 않나요? 14 ........ 13:32:09 250
1431541 스판청바지 많이 늘어나나요? 사이즈 좀 작은 거 사는 게 나을까.. 3 패션 13:30:43 61
1431540 감자전 부칠때 6 야채 13:28:12 211
1431539 부산 요양원 추천 부탁드려도 될까요? 요양원 13:27:52 49
1431538 간병인 팁을 중간에 드리는게 나을까요 10 간병 13:27:36 253
1431537 봉하마을 추도식 생중계 입니다. 4 뮤즈82 13:24:30 264
1431536 아주 신김치 구제법 있나요? 1 ... 13:18:46 99
1431535 뉴질랜드 갈 때 호주 환승시 경유비자 문제 3 ... 13:16:12 98
1431534 여기는 백종원에 왜이리 우호적이에요? 31 13:14:40 956
1431533 사귄지 5일만에 이틀뒤 생일이라고 11 13:06:16 1,601
1431532 우울하신분, 괴로우신분, 다 내려놓고 웃고 싶으신분 4 보세요 13:02:05 851
1431531 ㄴㄴ 12:57:34 117
1431530 쿠팡에 로켓머니 질문있어요~~~ 3 12:57:03 209
1431529 케일 믹서기에 갈아서 먹어도 괜찮나요? 4 녹즙기 없어.. 12:57:02 304
1431528 절망스럽네요. 다리가 이상해져 못 걷고 있어요. 14 하늘 12:55:50 2,135
1431527 (도움요청) 인스타와 블로그 만들어주는 일을 합니다 3 인생 고민 12:53:00 468
1431526 저희 남편 자랑 하나해도 될까요? 5 123 12:52:42 935
1431525 다리 길고 허리 짧은 사람 뱃살관리 어떻게 하세요? 9 ... 12:51:48 670
1431524 중1 첫 상담 초보엄마 12:49:46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