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교회 조용히 다니는 방법은 없을까요?

.. 조회수 : 2,742
작성일 : 2012-02-11 20:37:34

같은 교회에 15년째 다니고 있고
매주 주일마다 참석하는데도 지금도 갈때마다 물어보는 분들이 있으세요
"처음 오셨어요?"라고.... @_@
저는 모태신앙이라 태어났을때부터 자연스럽게 기독교를 믿게 되었고 힘들땐 종교에 의지하기도 하며 살고 있는데요
여기가 그렇게 규모가 크지 않고 조그만 교회라 그런지 신도들이 서로서로 다 알거든요 대형교회는 제가 피곤해서; ㅜㅜ
그래서 마주칠때마다 말을 거시는데 전 좀 부담스러워요.. ㅠㅠ 원래 사회성 없는 성격은 아닌데
그냥 일주일 내내 일하다가 일요일에 교회에서 생각도 정리하고 그러는데 누가 말걸고 그러는게 피곤하다고 해야 하나요
세살짜리 아기랑 같이 조용히 예배드리고 조용히 나와서인지 정말 알아보는 사람이 별로 없기는 한데
최근에는 부쩍 말 걸고 하시는 분이 늘어났어요
과한 친절이 부담스럽고 이번주에는 저희 집에도 놀러 오겠다고 하시네요 전 이름도 모르는분인데.. ㅜㅜ
저희 남편은 무교인데 원래 교회가 다 그런곳인데 어쩌냐며 조용히 있고싶으면 집에서 성경책 읽고 기도해라 하는데
그래도 교회는 가야 마음이 편해요;;
한마디로 별로 접촉 안하고 조용히 편하게 신앙생활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IP : 112.145.xxx.14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언니
    '12.2.11 8:39 PM (210.205.xxx.25)

    저도 그렇게 다니는데요. 신경쓰지 마세요.
    내 맘 가는대로 믿는 분들 의외로 많아요.
    그러다가 내키면 또 봉사도 하고 그러는거구요.

  • 2. ;;;
    '12.2.11 8:40 PM (175.197.xxx.187)

    뒷좌석에서 예배드리시다가
    예배 완전히 끝나기 전쯤 살짝 빠져나오세요...

  • 3. 흠냐
    '12.2.11 8:47 PM (118.223.xxx.25)

    그정도로 다니고싶으시다면
    큰교회가셔야할거같아용^^;;
    작은교회에선 눈에 띄니깐요
    그리고 보통 새신자들은 본인을 챙겨주길
    원하니 그렇게 하는걸거에요
    아니면 매번 거절하시고 부담된가얘길하시면
    어느순간엔 터치안할거에요
    저도 예전에 그랬어요. ^^

  • 4. ^^
    '12.2.11 8:48 PM (58.225.xxx.219)

    그냥 말 없이 웃으면서 대답 마시고 오세요..

    오시겠다는 분께는 그냥 저는 부담스러워요~ 웃으면서 그 말씀만 하시고.

    기독교와 천주교는 다른 종교인 것 같아요!!!!!

    저도 원글님 같은 그런 성격인데,

    그 관심이 감사하게 생각되는 인생의 때도 있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2407 돈벌기쉬워요님..공감합니다 돈벌기 10:00:40 239
1612406 연예인 꿈 이루어주는 신변잡기 방송 지겹네요. 4 ... 09:59:51 139
1612405 지금 강남지역 비 어떤가요? 1 hos 09:57:43 209
1612404 에어컨 제습기능 왜 안썼는지 4 /// 09:54:08 454
1612403 전세를 한 곳만 내놔도 공유한다면 3 일가구 일공.. 09:53:04 137
1612402 gp로 근무들어간 아이 있으신 부모님계신가요? 2 후리지아향기.. 09:52:42 234
1612401 사람일은 모르나봐요. 3 09:51:04 735
1612400 푸바오 대왕죽순 먹방 3 aa 09:50:28 258
1612399 황반변성 주사--가장 효과있는 것으로 경험, 알려주세요 1 황반변성 09:49:28 183
1612398 들깨가루가 축축한것 과 마른것 중 어떤것이 좋을까요? 1 들깨가루 09:48:58 99
1612397 지금 이비가 그치면 얼마나 더울라나 ㅠㅠ 8 로즈 09:48:37 573
1612396 갑자기 몸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 적이 있어요 5 경험 09:45:38 812
1612395 사랑니(매몰) 발치한 딸 때문에 속상해요.ㅜㅜ 6 ㅜㅜ 09:44:48 727
1612394 호감을 가지고 있는 출판사가 있으신가요? 4 출판사 09:44:25 177
1612393 18원받은 후)혈압이 95에 37, 80에 40 그러는데요 2 도와주세요 09:43:38 360
1612392 저기 아래 조용필 300억 기부 글 4 왜저럴까 09:37:21 1,072
1612391 상속세는 무조건 신고하는건가요? 5 09:33:27 559
1612390 지역사람 고루 모여 자기 소개 14 .. 09:30:52 654
1612389 아빠 세금 350만원 내야 할까요? 12 09:30:09 923
1612388 옥수수를 삶았는데 딱딱해요 ㅠ 9 옥수수 09:28:22 713
1612387 필러 5년이상 만족하신분들 있나요? 2 심난 09:22:33 598
1612386 [펌] 여성속옷, 방광암 우려 발암물질 3 ㄴㅇ 09:21:27 1,460
1612385 배추한포기 김치담으면 몇키로일까요? 3 유치원 09:20:46 430
1612384 집에 습도가 낮아서 완전 좋네요 5 ㅡㅡ 09:20:00 1,317
1612383 바이든은 이 와중에 코로나 걸렸어요 4 ㅁㅁ 09:19:08 1,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