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러고보면 전 어릴때는 왠만한 음식 거의 다 못먹었던 거 같아요.

다행 | 조회수 : 973
작성일 : 2012-02-10 16:38:21

고등학교 가기 전까지, 안맵고 아주 부드러운 재질(?)만 먹었어요.

튀긴건 못 먹고요.

우유도 못 먹고 입자가 크면 싫다고 느꼈어요.

 

곰국+밥

계란찜+밥

반찬은 가지무침, 씻은 김치, 생선살 바른것, 고기완자 같은 것.

다 작게 작게 자른 것들로만요.

스프나 푹 무르게 끓인 스튜 종류 좋아했고요. 

간식은 치즈, 안시고 무른 과일, 케이크...

지금 생각해보면 저작과 삼킴 능력에 문제가 있었나 싶게...

  

근데 고등학교 가면서 매운 것에도 적응이 되고

튀긴 음식의 매력을 드디어 알게 되고

씹는 능력이 발달하고 ㅎㅎㅎ

매점에서 파는 오징어 튀김의 참맛을 알게 되고

각자각자 이상한 맛이 나는 거친 입자의 범벅과도 같다고 느꼈던 피자가 매일매일 먹어도 좋고 ㅎㅎㅎ

심지어 그냥 김치볶음밥만 먹어도 너무 맛있고... 

살이 20킬로가 쪘었어요.

 

그 전에는 입안에서 느껴지는 느낌 때문에 대부분의 음식들에는 거부감을 느끼고 삼키는게 힘들었었고

그 기억이 정말 어제 일처럼 생생한데

저는 이유식기가 뒤늦게 왔던 걸까요?

이제는 튀김 맛있고 매운것도 아주 잘은 아니지만 평균 정도로는 먹어요 ㅎㅎㅎ

 

IP : 199.43.xxx.124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61 큰 쿠션은 어디에 버려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3 어떻게 20:37:06 30
1227460 아 진짜 한계네요 111 20:36:48 72
1227459 홀로사는 엄마 쓰실 믹서기 1 엄마 20:33:28 86
1227458 우리동네 줌을 다 하는데 왜 우리중학교만 안 할까요? 2 20:33:23 115
1227457 남편과 같이 볼 거예요.. 제발 조언좀... 17 제발... 20:29:20 658
1227456 주택가 상가 음식냄새때문에 미치겠어요 3 20:28:25 263
1227455 저녁 먹고 치우기 싫어요 4 ㅡㅡ 20:20:18 372
1227454 재건축 잘 아시는 분 계세요? ..... 20:20:09 134
1227453 운전에 대하여 아무말씀이나 부탁 드립니다 3 ㅇㅇㅇ 20:19:48 171
1227452 166에 63키로 5 이번만은.... 20:19:31 444
1227451 놀면뭐하니 ㅋㅋㅋ 8 20:16:47 975
1227450 살면서 주방 인테리어 해보신분 있을까요? 1 ㅇㅇ 20:16:20 180
1227449 대단한 형님부부 15 형님부부 대.. 20:14:36 1,359
1227448 학교 선생님은 책임없나요? 24 인천 라면형.. 20:11:45 907
1227447 코스트코 하얀?피자 어떤가요? 2 @ 20:06:56 292
1227446 코로나 백신 나오면 접종하실건가요? 5 .... 20:05:56 441
1227445 펭수가 비의 차에 탈까요? 2 펭펭 20:01:33 390
1227444 같이 보고 싶은 유투브가 있어요 강추 3 ^^ 20:00:49 528
1227443 공부못하는학교 2등급~ 5 수시 19:58:22 567
1227442 어떤 칠리스위트 소스.인지 좀 알려주세요~ 소스 19:57:36 97
1227441 참치 즐기던 한국인..체내 수은농도 美·獨의 5배 뉴스 19:54:46 653
1227440 은평구 신사동 4층건물은 얼마나 할까요? 6 아시는분 19:52:49 697
1227439 배송받은 참치캔이 찌그러져있으면? 5 참치캔 19:45:01 553
1227438 코로나19 덕분에 두부도 만들어봅니다 1 적응하자 19:44:46 198
1227437 과외하시는분들 요즘도 계속 과외하시나요? 4 .. 19:42:24 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