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러고보면 전 어릴때는 왠만한 음식 거의 다 못먹었던 거 같아요.

다행 | 조회수 : 964
작성일 : 2012-02-10 16:38:21

고등학교 가기 전까지, 안맵고 아주 부드러운 재질(?)만 먹었어요.

튀긴건 못 먹고요.

우유도 못 먹고 입자가 크면 싫다고 느꼈어요.

 

곰국+밥

계란찜+밥

반찬은 가지무침, 씻은 김치, 생선살 바른것, 고기완자 같은 것.

다 작게 작게 자른 것들로만요.

스프나 푹 무르게 끓인 스튜 종류 좋아했고요. 

간식은 치즈, 안시고 무른 과일, 케이크...

지금 생각해보면 저작과 삼킴 능력에 문제가 있었나 싶게...

  

근데 고등학교 가면서 매운 것에도 적응이 되고

튀긴 음식의 매력을 드디어 알게 되고

씹는 능력이 발달하고 ㅎㅎㅎ

매점에서 파는 오징어 튀김의 참맛을 알게 되고

각자각자 이상한 맛이 나는 거친 입자의 범벅과도 같다고 느꼈던 피자가 매일매일 먹어도 좋고 ㅎㅎㅎ

심지어 그냥 김치볶음밥만 먹어도 너무 맛있고... 

살이 20킬로가 쪘었어요.

 

그 전에는 입안에서 느껴지는 느낌 때문에 대부분의 음식들에는 거부감을 느끼고 삼키는게 힘들었었고

그 기억이 정말 어제 일처럼 생생한데

저는 이유식기가 뒤늦게 왔던 걸까요?

이제는 튀김 맛있고 매운것도 아주 잘은 아니지만 평균 정도로는 먹어요 ㅎㅎㅎ

 

IP : 199.43.xxx.124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193 자녀 청약통장 해지하고 다시 들까요 12:53:30 8
1399192 이것도 공황증세인가요? 1 ... 12:48:56 99
1399191 국민연금 수령 중에 2 혹시 12:48:17 90
1399190 오늘 퇴근하고 뭐하세요? dd 12:46:18 69
1399189 60대인데 자녀혼사 하나도 안시킨분! 2 퇴직이 코앞.. 12:43:29 282
1399188 친한 친구가 남편 몰래 불륜인 걸 알았을때 관계유지 2 12:42:24 395
1399187 리기산 하루투어 스위스 12:42:05 61
1399186 역대급 건망증ㅠㅠ 2 .. 12:41:10 211
1399185 마곡지구 관심 없었던 이유 있으세요? 8 후회 12:39:39 340
1399184 깜바스 맛있게 하는방법 좀 알려주세요~~ 4 구운양파 12:38:36 154
1399183 차 살 때 꼭 필요한 옵션.. 완전초보 12:38:03 63
1399182 요술램프인가 청소 블로그 못찾겠어요 궁금 12:33:53 44
1399181 도로사용료는 누가 내나요? 3 도로 12:33:23 103
1399180 이재명, 강제입원 안 되는 천가지 이유 가져오라고. 7 인권무시낙지.. 12:25:57 270
1399179 밥 한번 사는 것도 힘든 남자 20 ㅡㅡ 12:23:56 1,385
1399178 국민연금 직장다니며 추가 납부가능한가요? 2 .. 12:23:49 280
1399177 40대에 사랑니 나오기도 하나요? 10 ㅡㅡ 12:22:33 225
1399176 돈 있으면 친구는 언제든 만들 수 있네요 15 노노 12:21:52 989
1399175 직장내 자진 왕따 6 ~~ 12:19:10 464
1399174 전에 어느 분이 사주 철학관 후기 상세하게 올려주셨었는데요 2 ... 12:18:09 386
1399173 1:1 필라테스 진짜 좋네요 3 ... 12:13:20 761
1399172 베트남 나쨩 캄란공항 라운지 이용문의입니다. 1 질문 12:12:53 75
1399171 내 인생의 멘토들 7 나열 12:11:45 499
1399170 김건모를 기억하세요?지금 마흔서넛인분들 19 ㅣㅣ 12:10:27 1,183
1399169 밑에글 트리 1님글.( 흥미로운 사람 ㅎㅎㅎ) 11 제목만보고 .. 12:08:19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