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프랑스 꽃 이예요^^

| 조회수 : 3,459 | 추천수 : 38
작성일 : 2004-06-04 23:31:55
첫번째는 coquelicot(개양귀비) 랍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꽃이예요.  잎파리도 없이 가느다란 줄기에 화려한 꽃만 덩그러니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보지 못했는데....혹 시골에 가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들판에 활짝핀 이 꽃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절로 좋아진답니다.


두번째는 저희 집 아파트 정원에서 발견한 꽃인데 이름은 몰라요 ㅡㅡ;;
수수하니 이쁘죠? ^^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Green tomato
    '04.6.4 11:36 PM

    아, 위에꽃 프로방스에서 봤어요...첨 보는 꽃이었는데 어찌나 이쁘게 생겼던지
    찍고 싶었지만 찍사가 션찮아서...걍 보구만 왔답니다...

  • 2. 김혜경
    '04.6.4 11:51 PM

    개양귀비꽃 참 예쁘네요.

  • 3. 깜찌기 펭
    '04.6.5 3:12 AM

    양귀비 참 예쁘죠?
    요즘 한국에도 많답니다. ^^

  • 4. engineer66
    '04.6.5 7:03 AM

    꽃도 예쁘지만 꽃 옆에 '레아'도 서 있었으면 더 좋을뻔 했어요.^^

  • 5. 미씨
    '04.6.5 9:46 AM

    저는 첨보는 꽃이라,,
    예쁘네요,,,

  • 6. 빈수레
    '04.6.5 10:11 AM

    꼬끄리꼬...개양귀비, 참 이쁘지요??
    근데 비가 오면, 비 맞으면 고개가 푹 꺾인 것이 , 혼난 아이 머리 같아서 참 불쌍해 보이더만요.
    저도 울나라서는 못 봤어요.

    참, 아래에 있는 꽃은, 저 역시 이름은 모르고, 모노프리에서, 한참 씨앗팔 때, 종이에 여러 종류 꽃씨들 붙여둔 것을 사 온 것에있더만요.
    전 일년초인 줄 알았는데, 겨울에도 베란다에 그냥 뒀는데도 또 피고피고피고...있어요.

  • 7. tiranoss
    '04.6.5 11:39 PM

    네 .. 꽃두 이쁘구요 엔지니어 66님 말처럼 레아두 보구 싶네요

  • 8. 레아맘
    '04.6.6 6:25 AM

    빈수레님 프랑스에 계신가요? 참 오랜만에 들어보네요..모노프리....
    저는 잡꽃인지 알았는데 아니군요^^

    이 사진을 찍을때 레아는 옆에서 엄마가 뭘하나~하는 눈으로 자기도 꽃을 들여다 보더만요^^

  • 9. 빈수레
    '04.6.6 8:23 PM

    흐, 현재가 아니고 과거에 잠시 있었었어요.
    그리고 모노프리에서 산 그 꽃씨들은...종이에 붙어있는 것들이라, 검색시 안 걸리고 들고 들어온 것이구요,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88 안타까운 비소식에 머리를 숙였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12 494 0
25687 비오는 날 들리는 소리는 2 도도/道導 2022.08.11 328 0
25686 예고 없는 피해 2 도도/道導 2022.08.10 551 0
25685 여름의 길목에서 [임실 맛집 수궁반점 5월의 이야기] 1 요조마 2022.08.09 643 0
25684 어쩔 수 없는 편법......... 2 도도/道導 2022.08.09 630 0
25683 시절은 거스를 수 없네요~ 2 도도/道導 2022.08.08 720 0
25682 온라인 사진 전시 (겨울 왕곡 마을 풍경) 4 도도/道導 2022.08.07 642 0
25681 스며드는 볕에도 여름이 숨어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06 735 0
25680 어두움 뒤에는 반드시 2 도도/道導 2022.08.05 811 0
25679 잘 흘러 가면 아름답습니다. 4 도도/道導 2022.08.03 953 0
25678 빗 소리를 들으며 날을 새웠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02 959 0
25677 花無十日紅 이고 權不十年 이라는 데 2 도도/道導 2022.08.01 988 0
25676 시작되면 막을 수 없다 2 도도/道導 2022.07.31 1,018 0
25675 더워도 일하며 행복해 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7.30 1,178 0
25674 연화정과 연꽃 6 도도/道導 2022.07.29 1,189 0
25673 주사 61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1 지향 2022.07.28 1,413 0
25672 개장수한테 팔려갔다가 다시 팔려가게될 빠삐용 닮은 개_입양처 급.. 5 Sole0404 2022.07.28 2,117 0
25671 요즘 메리네 이야기 8 아큐 2022.07.27 1,697 0
25670 중복의 더위를 2 도도/道導 2022.07.26 1,313 1
25669 친절한 금자씨의 대답 2 도도/道導 2022.07.25 1,446 1
25668 오늘도 비가 옵니다. 2 도도/道導 2022.07.24 1,386 0
25667 홀로 선다는 것은 2 도도/道導 2022.07.23 1,506 0
25666 마음을 가라 앉히는 소리 4 도도/道導 2022.07.22 1,456 0
25665 아니~ 벌써~ 2 도도/道導 2022.07.21 1,569 0
25664 벌이 찾지 않는 이유 2 도도/道導 2022.07.18 1,822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