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헉~이럴수가...........ㅡ.ㅡ;

| 조회수 : 3,133 | 추천수 : 58
작성일 : 2004-04-20 23:56:21
인사동......낮에 잠깐들렀다가
상가엘 들어갔지요.
기념품파는......
외국인도 왔다갔다
정말 북적거리는 상가였답니다.
날이더워 물을 찾으니...........ㅡ.ㅡ;
정말 이래도 되는걸까요?
조롱박달아놓은 쥔장을 귀엽다고 해야할까? ㅡ.ㅡ;;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거북이
    '04.4.21 12:09 AM

    조롱박만 귀여워용!...*^^*
    근데 쥔장은 엄청 미워지려고 하네요.

  • 2. 키세스
    '04.4.21 12:35 AM

    정수기에 있는 빨간 글씨 '주의! 조심하세요.'가 아주 의미심장하게 눈에 들어오네요. -_-

  • 3. solsol
    '04.4.21 10:34 AM

    저두 조롱박만 귀엽네요
    이사람 저사람 먹던걸루.. 찝집해서리
    하긴 절에 가선 그바가지가 그바가진 채루다 먹으면서
    왜 시내 한복판 인사동에선 그리 느껴지는 걸까요^^

  • 4. 푸우
    '04.4.22 1:24 PM

    조롱박은 안보이고,,정수기가 넘 더러워요,,
    밖이 저런데,,필터나 자주 갈까,, 의심스러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293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896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294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687 0
25538 감사의 눈물로... 1 도도/道導 2020.09.11 678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907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583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52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08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26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40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295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547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80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793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323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33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26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26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39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28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40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28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789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5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