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오성과 김명민이 나왔던 드라마...아시는 분.

82 csi 출동요망 | 조회수 : 1,921
작성일 : 2012-01-20 01:19:08
한 10년즘 전의 드라마인듯 한데.
제 기억에 분명히 김명민씨가 나왔었거든요.
그때 굉장히 눈여겨 봤던터라....

암튼, 유오성이 주연이었고, 김명민과 유오성은 친구사이. 
그런데 고향에서 김명민은 부잣집 도련님이고 유오성 아버지는 그집 집사던가 암튼 김명민 집의 일로 먹고 살고.
그래서 김명민은 유학!까지 다녀온 엘리트고 유오성은 그저 그렇고

어찌어찌 둘다 서울로 올라와 일을 시작하는데
유오성은 뭐 힘들어도 성실하게 정석으로, 김명민은 거의 사기꾼...
유오성도 김명민한테 사기당하나 뭐 그런.. 얘기였는데,

제 주변에 아무도 이 드라마를 모르네요.
제 생각에 이 드라마가 데뷔작인거 같은데 다들 꽃보다 아름다워..를 얘기해서요.
IP : 125.177.xxx.171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 알아요...
    '12.1.20 1:22 AM (122.32.xxx.10)

    여주인공으로는 명세빈이 나왔었어요. 김명민이 비열하고 나쁜 남자지만 정이 가는 남자로 나오고...
    극중에서 김명민이 술 먹고 바닥에 누워있던가, 쓰러져 있던가 했던 장면도 기억이 나요.
    유오성이 착하고 성실한 사람으로 나왔었지만, 전 그때 당시에도 김명민쪽이 더 끌렸었어요.. ㅎㅎㅎ

  • 2. 뜨거운 것이 좋아
    '12.1.20 1:27 AM (119.149.xxx.229)

    mbc꺼였는데, 이선미 김기호 작가부부가 쓴거였어요.
    이거 되게 잼나게 봤는데,
    저 부부작가가 뒤에 신입사원 발리에서 생긴 일 등등 썼었죠.
    햐 저거 볼때만 해도 내가 쌩쌩한 20대 처녀였는데...

  • 3. 아 고맙습니다.
    '12.1.20 1:31 AM (125.177.xxx.171)

    봤다 안봤다 해서 가물거렸는데, 댓글읽다보니 김명민이 술 먹고 쓰러져 있던 장면 기억나요.

    저도 그때 김명민씨한테 끌렸던지라 기억하고 있었거든요.

    제목이 뜨거운 것이 좋아.. 였군요

  • 4. 주인공은 박선영
    '12.1.20 2:37 AM (119.71.xxx.63)

    명세빈이 나오긴 했지만 조연급이었구요.
    여주인공은 박선영이었습니다.^^
    김명민이 나쁜남자인걸 알면서도 안쓰러워 하면서 좋아했지요~

  • 5. 헐....
    '12.1.20 2:50 AM (116.120.xxx.232)

    명세빈이 여주인걸로 알았었는데..

    전 드라마 도 너무 다시 보고싶은데 다시 볼 곳이 없는.... ㅠㅠ

  • 6. 난나야
    '12.1.20 3:57 AM (175.127.xxx.169)

    와.. 기억나네요. 맞아요. 은근 나쁜 남자에게 안쓰러움을 느끼게 되더라구요. ㅎㅎ
    그때 인기짱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894 배우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으로 벌금 1 .... 02:09:48 52
1431893 골동품투자는 어떤건가요? 1 .. 02:07:12 21
1431892 자다깼어요 gs 안주추천부탁! 4 달빛그림자 02:01:33 60
1431891 중등교사 성과급 나왔나요? 1 성과급 01:50:19 133
1431890 노통을 생각하며 1 01:48:54 59
1431889 엑스재팬 요시키 아시죠 엑스재팬 01:43:49 179
1431888 낮에 본 길냥이는 왜 그랬을까요? 2 OO 01:43:31 176
1431887 줌인아웃의 intotheself님 아시는 분이요.... 2 줌인아웃 01:29:57 286
1431886 오늘 연애의 맛 고주원 왜 그런거에요? 1 .. 01:24:16 500
1431885 두 대통령. 우정 01:23:24 116
1431884 조선일보의 청룡봉사상... 청원입니다. 4 ... 01:13:50 171
1431883 엘지 코드제로 쓰시는분 3 01:10:58 286
1431882 인생은 존버다 10 .. 00:59:17 1,053
1431881 버스 안 통화내용 3 ... 00:49:06 808
1431880 저는 나이가 드니 기름진 음식을 덜 찾게 돼요. 5 00:46:33 570
1431879 남자들한테 사랑받는여자? 19 ... 00:45:48 1,529
1431878 희망은 어찌 찾나요? 그만두고파요 2 00:40:57 317
1431877 우븐 이라는 천이 어떤건가요? 3 .. 00:31:24 559
1431876 대학 졸업하고 20년 만에 동기들 만났는데 8 역시 00:25:17 1,997
1431875 한국이 유독 상속세가 높은이유가 뭘까요? 38 사탕 00:21:48 1,517
1431874 98세 노인, 아장아장 아기..봉하, 새벽부터 추모행렬 7 고맙습니다 00:12:53 821
1431873 쉬운 복모음 구별 못하는 사람들 보면 어떠세요? 9 ㄴㄴㄴ 00:10:17 712
1431872 LG 드럼 VS 통돌이 멀사야할까요? 35 싱글남.. 4 혼자남 00:08:49 352
1431871 30대 중반인데 파혼했어요 35 파혼녀 00:04:08 4,925
1431870 출근길 마음에 드는 이상형의 여성이있는데요 32 드림하이 00:01:54 2,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