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개월 아이의 막연한 공포심은 언제쯤 사라질까요?

아기엄마 | 조회수 : 902
작성일 : 2012-01-14 05:57:03

만2세가 넘어가면서 '무서워'라는 말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대상이 남자어른들이에요.

친척 중에도 특히나 젊은 남자들인 삼촌, 이모부, 고모부 등을 무섭다해요.

길가다가도 남자어른이 귀엽다고 쳐다보면 엄마나 소지품으로 그 사람을 가리면서 나즈막히 '저 사람 무서워' 그러고...

그냥 그런 시기인가보다 하고 있었는데

오늘 영유아국강검진하러 치과 다녀왔는데 그동안 다닌 소아과의 여선생님만 상상하고 있었는지

의사 선생님이 남자인 거 알고 그 짧은 진료시간동안 울고불고...

치아 상태가 안 좋아 3개월뒤 다시 보자고 하던데 그때 즈음엔 괜찮으려나...

전에 TV보니까 독립심에 의해 막연한 공포가 생겨 괴물이 무섭다느니 한다고 아이들의 공포심을 무시하지말고, 자연스레 받아들여주라고 하던데 남자어른 무서워하는 이 시기를 어떻게 넘겨야하고, 언제쯤 사라질까요?

IP : 121.160.xxx.8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4 7:45 AM (108.41.xxx.63)

    아이가 아빠와 함께 사나요? 아빠와의 관계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저라면 치과의사도 바꾸고 아이의 무서움을 이해하고 피하게 도와줄 것 같아요.
    더 큰 아이라 예의를 가르쳐야할 때는 다르지만 아직 어리니까 그냥 무서운 환경 (남자어른과의 접촉)을 피할 수 있다면 피하도록 해도 되지 않을까요.
    제가 아기인데 우리 엄마가 무서운 치과의사에게도 데리고 가고 이건 네가 견뎌야할 것이라 이렇게 한다면 저는 너무 너무 두려울 것 같아요. ㅜㅜ

  • 2. ..
    '12.1.14 10:26 AM (222.110.xxx.137)

    평소에 아저씨가 이놈 하신다, 경찰 아저씨가 잡으려 온다 일어날 자주 하지는 않으셨는지요?

  • 3. 아기엄마
    '12.1.14 1:19 PM (121.160.xxx.81)

    제 아이가 좀 특별한 반응인가 보네요. 아저씨를 무서워한다는 것이....
    얼마전부터 아빠도 좀 무서워하기 시작했어요. 아빠가 엄마보단 덜 버럭했는데 무섭다고 엄마 뒤에 숨어버리더라구요. 그 이후 아빠랑 관계가 좀.... 원래는 아빠랑 사이 좋았거든요. 갑작스럽게 아빠까지 무섭다하더니 시간이 지나면서 또 괜찮다하고.. 아빠가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성격은 아니에요. 그날도 아빠가 화가난 건 맞지만 그렇다고 아이를 윽박지르거나 한 건 아닌데... 범주상 버럭이라 볼 수 있다는 정도였지.
    치과를 선택하기가 힘드네요. 제가 만삭이라 곧 출산 앞두고 아이 치아상태가 의심스러워 버스타고 어린이치과 찾아서 간건데 어린이치과가 흔치 않은데다 결과도 3개월뒤 재검진이라 나와서요. 여선생님이 주변에 있다면 고맙겠지만..ㅠㅠ
    밖에서 많이 까불면 아저씨가 ... 저 이모가... 저 할머니가.. 등등 상황에 따라 대상을 바꾸어가며 이놈한다고 했었는데...그게 잘못 되었을까요.ㅡ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0820 지금 방탄이들 iheartradio에 나왔어요. .... 08:14:41 53
1430819 요즘 얼굴이 뭐만 발랐다하면 간지러워요 ㅇㅇ 08:13:41 23
1430818 경찰 검찰 인사까지 조선일보 1 ㅇㅇㅇ 08:12:04 38
1430817 피임목적피임약 생리5일째복용하면 늦었나요? 08:11:51 26
1430816 속좁아 살기힘든 나 5 08:06:59 263
1430815 김진표,전해철,권순욱 그리고 손가혁 5 ㅇㅇㅇㅇ 08:03:28 129
1430814 상봉역서 춘천가는데요 1 조언절실 07:58:15 86
1430813 고등 내신 산출법 좀 도와주세요.. 1 .. 07:46:34 131
1430812 홍준표가 문통 사시 관련해 구라친 이유(?) 5 ㅇㅇㅇ 07:38:35 490
1430811 유시민이사장님..어머니께서 돌아가셨나봐요.. 20 ... 07:28:31 2,552
1430810 정시준비하는 애들은.... 5 궁금 07:22:41 725
1430809 걱정 사서해서 피 마르는 성격 (집을 매매 계약하고) 3 ... 07:16:00 844
1430808 드디어 복직을 해요 1 드디어 07:08:48 455
1430807 직장에서 너무 옹졸한거죠? 14 힘내자 07:06:21 1,234
1430806 조윤선구형3년이면 ㅜ ㄱㄴ 07:05:38 582
1430805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7 ... 07:02:08 317
1430804 정성호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심무죄선고는 사필귀정이다 8 사시18기 06:35:49 566
1430803 대림동 여경 문제로 경찰이 언론 플레이를 할 수 밖에 없죠 1 ... 06:28:44 307
1430802 부부의 다른 육아관.. 책육아 18 ... 06:22:26 1,005
1430801 쓰고 살라네요.. 28 .... 06:09:57 4,804
1430800 동상이몽 신동미 부부 17 .. 05:56:08 4,508
1430799 산다는 게...참.. 헤즐넛커피 05:52:36 838
1430798 현재 지어지는 고층아파트는 재건축 가능할까요? 4 ... 05:30:45 1,944
1430797 1등 해본거 뭐 있으세요? 8 05:19:37 559
1430796 공부 대충하는 고1 아들 앞날이 안 보여요 4 고1맘 05:19:03 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