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품 5만4천원 샀는데, 사치일까요?

남편 눈치보임 | 조회수 : 2,111
작성일 : 2011-12-26 12:53:55

40이구요 제가 늘 쓰는,  제품이 그날만 20프로 할인한대서,  달려가서,

로션 14000원 할인해서, 11200원

영양크림 28000원 인데,2만 2천원,   미스트 8천원

근데, 아이크림을 1만4천원 이게 초과네요 

이렇게 다 합해 5만4천원

엄청 저렴한 제품인데,  남편 눈치가 보이네요,.

겨울되니 더 건조해져서,   다 발라야 하는것 같아요.  영양크림 까지, 근데, 아이크림도 못사썼는데

저렴한거라 질렀는데,   거기서 초과

외벌이 350,  중간 중간  제가 알바하지만,

중딩 애들 교육비며,  감당이 안되네요.

안그래도 결혼안한 제 친구가 ,   천원을 한참 계산하는거 보고,  저보고 한심해 했는데

그애는 아직 처녀인지라, 백화점 근무하는데,  한달 얼굴에 백만원씩 쓰게 된데요.

근데 그 많던 기미도 다 없어지고, 탱탱 얼굴에서 빛이 나네요. 

너 참 이뻐서 학교다닐때 인기도 많았는데,  그 말들으면서 제 얼굴보며

슬퍼졌어요.

 

IP : 121.148.xxx.10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치
    '11.12.26 12:55 PM (59.20.xxx.159)

    아니예요.

  • 2. ㅎㅎ
    '11.12.26 12:56 PM (211.246.xxx.40)

    사치아닌데요

  • 3. ...
    '11.12.26 12:57 PM (175.112.xxx.136)

    한 가지에도 그 가격 넘는 화장품도 많던데요..뭘~~
    절대 사치아니에요..

  • 4.
    '11.12.26 12:58 PM (203.244.xxx.254)

    사치아닙니다.!

  • 5. ...
    '11.12.26 1:01 PM (118.223.xxx.18)

    눈치볼 금액은 아닌 듯해요.

  • 6. 아아
    '11.12.26 1:09 PM (14.63.xxx.41)

    원글님 쫄지마세요~~~~

  • 7. ...
    '11.12.26 1:38 PM (121.148.xxx.103)

    감사해요. 근데, 애들 방학도 되었고, 애들 옷도 사야하고, 생필품도 오르고, 식비도 장난아니니
    이것도 사치인가 싶어서, 고민했어요.
    사는게 정말 갈수록 ㅠㅠㅠㅠㅠ
    감사해요

  • 8. 저요,젊었을 때
    '11.12.26 2:52 PM (124.49.xxx.117)

    알뜰하게 산다고 로션 한 가지로 몇 년 살았는데요. 오랜만에 만난 동창생이 늙었다고 놀라는데 정말 씁쓸했어요. 수분 크림도 사셔서 듬뿍 바르셔요. 때 놓치면 발라도 소용없어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0947 홍진* 아빠가 뉴라이트 맞죠? .. 19:45:11 16
1400946 집을 팔고 사업에 투자하라는 말이 맞나요? 그날 19:44:42 20
1400945 어금니 크라운은 금 or 지르코니아 원글12 19:43:39 21
1400944 배달의 XX에 남긴 후기중에 ~ 4 ... 19:39:28 231
1400943 아우 저 김주하 1 ... 19:39:24 281
1400942 휴대폰 요금 좀 봐주세요. 1 미키 19:35:08 94
1400941 남들보다 부족한 상식... 9 열등한가 19:32:49 281
1400940 만나기 싫은데 연락오는 동네친구 5 ㅇㅇ 19:31:48 516
1400939 간병은 어른들 눈에 고부가가치 일이 아니예요 5 ㅇㅇ 19:30:15 363
1400938 갈때없으신 나이드신분 어디로 연락해야할까요? 4 리리 19:29:40 292
1400937 바톨린 낭종/바톨린 샘 제거 수술하신분 계세요? (서울지역 ㅜ).. Laila 19:29:34 79
1400936 체코와 오스트리아중 한 나라만 간다면? 5 여행 19:27:57 202
1400935 혼자 무뢰한을 봤는데 너무 슬퍼서 가슴이 저리네요 1 무뢰한 19:27:32 317
1400934 음식 넉넉하게 한다고 낭비는 아닌데 1 음식 19:24:55 283
1400933 전원산업, 버닝썬에서 매일 매출 보고..클럽 설비도 10억 부담.. 1 첨들어봐요 19:24:53 416
1400932 이혼은 3 .... 19:24:45 468
1400931 동네 편의점 다 망하네요. 12 슬프다 19:24:00 1,505
1400930 도서관이나 서점만 가면 배가 아파요 7 .. 19:22:41 297
1400929 미우새보니 윤아 속쌍카풀이나 코 높인거 같아요 미우 19:21:09 376
1400928 자한당은 이미 망의 길로 들어선거 같아요 4 ㅎㅎ 19:11:54 486
1400927 임플란트 뽑고 왔어요..ㅠ 10 결국 19:09:09 1,146
1400926 사람인상요. 제가 아주 선한 얼굴이거든요 9 ... 19:04:24 1,086
1400925 자꾸 뭘 먹고 싶은데 먹으면 체해요 ㅠ 4 곤란 19:04:05 291
1400924 사이즈 큰 알약 어떻게 먹어야 할까요? 4 알약 19:03:41 199
1400923 오늘 넘 추워요 1 ㅇㅇ 19:01:02 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