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프란츠 리스트 - <사랑의 꿈> 제3번

바람처럼 | 조회수 : 2,419
작성일 : 2011-12-22 23:11:02

 

프란츠 리스트 (Franz von Liszt: 1811 ― 1886) 편곡

<사랑의 꿈> 제3번 작품번호 64―3

‘Liebestraum’ No.3 in A Flat major, Op.64―3

 

 

작품 배경 ―

리스트의 가장 아름다운 소곡으로 알려져 있는 <사랑의 꿈>

‘오 그토록 오랫동안 사랑할 수 있다면’ 이라는

독일의 혁명시인 프라이리그라트의 서정시에 곡을 붙인 가곡을

『피아노 연주용』으로 편곡한 곡이다.

 

원곡인 성악곡은 소프라노나 테너가수를 위해서 작곡된 것이기

때문에 그 선율이 지극히 서정적이고 아름다운데, 이것이

피아노로 재현됨으로써 리스트의 피아니즘 pianism이 표현하는

지순한 아름다움에 빛을 더하게 된 것이다.

곡은 비교적 빠른 템포로 연주되고 있으며, 첫 머리에

등장하는 감미로운 선율이 전체를 지배하게 된다.    (퍼온 글)

 

피아니즘 Pianism : 피아노를 연주하는 기법

 

연주자 ―

예프게니 키신 (Evgeny Kissin: 1971~   )

러시아 태생 피아니스트

 

 

~~~~~~~~~~~~~~~~~~~~~~~ ~♬

 

 

O lieb, solang du lieben kannst

오 사랑하라, 그대가 사랑할 수 있는 한

 

O lieb, solang du lieben kannst!

O lieb, solang du lieben magst !

Die Stunde kommt, die Stunde kommt,

wo du an Grabern stehst und klagst.

오 사랑하라, 그대가 사랑할 수 있는 한!

오 사랑하라, 그대가 사랑하고 싶은 한!

시간이 오리라, 시간이 오리라,

그대가 무덤가에 서서 슬퍼할 시간이.

 

Und sorge, dass dein Herze gluht

und Liebe hegt und Liebe tragt,

solang ihm noch ein ander Herz

in Liebe warm entgegenschlagt.

그리고 애써라, 그대의 마음이 타오르도록

그리고 사랑을 품도록 그리고 사랑을 간직하도록,

그대의 마음을 향해 또 다른 마음이

사랑으로 따뜻하게 두근거리는 한.

 

Und wer dir seine Brust erschließt,

o tu ihm, was du kannst, zulieb!

Und mach ihm jede Stunde froh,

und mach ihm keine Stunde trub.

그리고 그대에게 자기 가슴을 열어 놓는 자,

오 그를 위해 그대가 할 수 있는 것을 하라!

그리고 그를 항상 기쁘게 하라,

그리고 그를 한시도 슬프게 하지 마라.

 

Und hute deine Zunge wohl!

Bald ist ein boses Wort gesagt.

O Gott, es war nicht bos gemeint;

Der andre aber geht und klagt.

그리고 그대의 혀를 잘 조심하라!

곧 못된 말이 뱉어졌구나.

오 이런, 그것은 나쁜 뜻이 아니었는데;

그 다른 사람은 그러나 떠나가서 슬퍼한다.

 

 

 

......... 매섭도록 추운 날씨, 깊어가는 겨울밤에는

사랑이 담긴 따뜻하고 감미로운 곡이 어울리겠죠.......

 

 

~~~~~~~~~~~~~~~~~~~~~~~~~~~~~~~~~~~

 

리스트의 <사랑의 꿈>

예프게니 키신 피아노 연주

연주시간: 4분 23초

http://www.youtube.com/watch?v=XsxDH4HcOWA

 

테너: Yeghishe Manucharyan

http://www.youtube.com/watch?v=mTopVwJ_hcQ

 

~~~~~~~~~~~~~~~~~~~~~~~~~~~~~~~~~~~

IP : 121.131.xxx.118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22 11:12 PM (121.151.xxx.203)

    오늘부터는 가곡인가요?

    잘 듣겠습니다~

  • 2. ...너무 감사합니다.
    '11.12.23 8:49 AM (112.172.xxx.232)

    음악의 힘이 크네요..
    무심코 클릭했다가 홀려서 넋을 잃었습니다.

    부디 끊이지 않고 연속으로 올려주세요.
    큰 위로입니다..

  • 3. 바람처럼
    '11.12.23 9:32 AM (14.39.xxx.18)

    위에 댓글님,
    다른 분들보다 좀 늦으셨군요.
    클래식 음악 소개는 다음 주 중으로 마무리 짓습니다.

    그동안 올린 음악이 듣고 싶으시면
    맨 아래 ‘검색창’ 제목란에 [닉네임]으로 맞추시고
    [바람처럼]을 입력하셔서
    검색하시면 지금까지 올린 음악과 글이 모두 나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49 캐나다에서 의외로순박하고 일자리많은 지역 1 ... 06:06:00 67
1398448 김학의 성폭행사건 별장출입한 놈들 1 ... 05:13:24 525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나참 05:00:31 205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989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4 궁금증 04:26:47 1,582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133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11 04:13:27 1,404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483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222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4 ..... 03:22:20 903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4 ... 03:15:09 903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81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1 ... 02:47:10 123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209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675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5 손주 02:21:24 991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367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250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29 ㅠㅠ 01:52:16 3,297
1398430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2,095
1398429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734
1398428 [퍼옴]이쯤에서 다시 읽는 '진보'가 문재인을 싫어하는 이유 71 .... 01:10:54 993
1398427 맞벌이 소득이요. 4 ㅇㄹ 01:08:35 886
1398426 윤갑근, 충주지청장 시절에 별장출입했습니다. 전번있음. 8 충주지청 01:03:04 1,191
1398425 가방보고 있는데 같이 봐주세요~ 4 01:02:16 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