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한 놈만 팹니다! (열한번째 성북 정태근 삼실 방문기ㅋㅋ

| 조회수 : 1,837 | 추천수 : 11
작성일 : 2011-12-22 17:21:10
결국 정봉주 전의원은 구속 되겠네요.
ㅠ,ㅠ
예상은 했었지만, 너무 뻔한 결과에 분노조차 치밀지가 않습니다.
너무 맞아서 아픈 줄도 모르겠습니다.
지켜야죠. 지켜드리겠습니다.
정봉주도 지키고,
대한민국도 지키고,
이 땅의 정의도 지키고,
아직 1년이나 남았습니다.
남은 1년은 우리가 지나온 4년보다
더 혹독하고 악랄하게 다가올 것 입니다.
정신 바짝 차리고.
질긴 놈이 승리하는 그날까지.
촛불이 어둠을 걷어내는 그날까지.
뛰어 보자구욧!
힘냅시다.
우리.
정태근놈씨로 향해 가는 길.
간판이 평소와 다르네여.
한나라당 로고만 가린채 환히 불이 밝혀 있습니다.
참, 가소롭습니다.
민주주의를 배신한 정태근놈씨.
한나라당도 쉽게 배신하네요.
시트지로 가린다고 그 핏줄이 어디 간답니까.
간판은 여전히 퍼런색인데.
이젠 퍼런색만 봐도 소름이 돋습니다.
퍼런로고,퍼런간판,퍼런현수막,퍼런팔짝기둥,
이것들 죄 싸그리 모아서
퍼런 죄수복 입혀서 새빛둥둥섬 구치소에 감금시켜버리고 싶다는
자그마한 소망이 생깁니다.
건물 안 간판도 역시 가렸네요.
아직 총선예비후보 등록을 안하고 있다죠?
무소속으로 할지, 한나라당 개명하면 거기로 속할지 고민중이나 봅니다.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우리의 관심이 멀어지는 순간 이때다하고 발톱을 세울 냥반이니.
.
지난 미친소 정국 때 유모차 부대와 용산참사 희생자들에게
인간의 가면을 쓰고 차마 하지 못할 말까지 버럭거려대며
비수를 꽂았던 장제원이 총선불출마 선언을 했습니다.
어차피 이 인간 내년 총선에 못나옵니다.
돈봉투 돌리다가 걸려서 배우자와 산악회 임원들까지
선관위에 고발 당했거든요~후훗.
그래놓고 쿨한척~ 총선불출마 선언이라니..가소롭습니다.
.
각설하고
.
정태근놈씨는 언제나 총선불출마 선언을 이행할까요?
그게 글케 어렵나요?
그럼,제가 먼저 불출마 선언을 하지요.
"저 동동구리댁은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이제 당신 차례입니다.
당신 입에서 나온 말, 책임지십시요.
국민앞에 당당해지고 싶다면.
오늘은 멀 먹을까 고민하는데,
"과식농성이닷!!!!"
멀리서 우렁찬 외침이 들려옵니다.
순식간에 다다다다 뛰어와 제 앞에선 젊은 처자 둘.
ㅎㅎㅎㅎㅎㅎㅎㅎ
대한민국의 희망이자 기둥입니다.
씐난다고 인증샷도 찍고,
내친김에 함께 과식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삼고초려를 하겠다던 추적 60분팀이 눼눼~칙힌 두 마리를 가져오셨네요.
끝까지 인터뷰 거절을 하고 싶었으나,,,,,
어찌어찌하여 결국 얼레벌레 하게 되었네요..;;;
열씨미 먹고 있는데,
아기를 안고 오신 예쁜 엄마가 동동구리를 찾으시네요.
방가운 맘에 숟가락 팽개치고 뛰쳐나갑니다.
핫팩 한뭉치를 손에 쥐어주시고 부끄러운듯 자꾸 가실려고 하네요.
닉넴을 여쭙는데,
주변이 어수선하고, 추적60분 카메라가 그 분을 밀착취재하는 바람에
못들었는데, 더 묻지도 못했습니다ㅠ_ㅠ
감사합니다.
먼 길 오셔서 건네주신 소중한 핫팩
오늘 완전 소중히 잘 쓰일꺼에요^-^
(속닥속닥-잘생기신 아드님과 저희 떡두꺼비같은 딸이랑 어케 인연 좀 안될까요ㅎㅎ)

정봉주는 달리고 싶다....대한문 영상응원이 있다는 소식에
서둘러 자리를 접고 대한문으로 향했습니다.
우연히 마주친 주진우 기자님과 김어준 총수님의 어깨가 무겁게 느껴집니다.
그 분들의 쓸쓸한 뒷모습에 불안감이 엄습해오더니..
결국 오늘...ㅠ,ㅠ
사실...
추운 날씨에 오늘은 꾀 좀 부려볼까했습니다.
춥다고 방안에 이불 뒤집어쓰고 있어봤자 세상이 뒤집히는 것도 아니고..
저놈들은 추위에 아랑곳없이 여전히 꼼수 부리고 있는 꼴에
부아가 치밉니다.
오늘 22일(목) 저녁 7시부터 성북구 동소문동 정태근놈씨 삼실앞에서
열씨미 쳐묵쳐묵 하고 오겠습니다.
배불리 먹고,
동네 골목골목다니며 정태근 물러가라~동네 떠나가게 고래고래 외치고 싶은데,,
그럼 저 잡혀갈까요?;;;
<대한문 던킨앞에 NO FTA / 4대강반대 버튼핀을 달고 계신 할머니입니다.
죄송합니다. 못난 젊은이들 때문에 추우데 이리 고생을 하시네요.>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2.22 6:01 PM

    추천을 한번밖에 못하는게 아쉽습니다.
    사연 하나하나 추천해드렸으면 좋겠어요.
    할머니께도 죄송한 마음이네요.

    고맙습니다.

  • 2. 화이트
    '11.12.23 11:32 AM


    어이없네요
    한나라당 로고를 퍼런종이로 저렇게 가린거잖아요
    정말 가소로운짓을...

    암튼 추운날씨에도 정태근 경치느라 고생많으십니다
    정말고맙고 존경합니다
    아자아자 화이팅!!!

  • 3. 파우스트
    '11.12.24 5:36 PM

    님보면 제가 부끄럽고 그래요.
    꼭 한번 찾아뵐께요. 화이팅~
    우리도...안상수 사무실 앞에 가서 시작해야 되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45 5월 2일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투표가 있습니다. .. 4 생활지침서 2021.04.19 180 0
25744 지인의 집 앞 도도/道導 2021.04.19 203 0
25743 인형의 롯데타워 방문 7 Juliana7 2021.04.18 260 0
25742 작은 방 창문으로 보는 오늘 석양 2 도도/道導 2021.04.18 152 0
25741 홍도와 홍련이(인형)의 종묘랑 인사동 외출 2 Juliana7 2021.04.18 247 0
25740 사과 꽃 4 도도/道導 2021.04.17 236 0
25739 열흘 된 새끼 고양이들 14 오이풀 2021.04.17 459 0
25738 관계 유지 도도/道導 2021.04.17 197 0
25737 도봉산 & 사패산 3 wrtour 2021.04.17 254 0
25736 인형 니트 드레스 2 Juliana7 2021.04.16 253 0
25735 그렇게 지나 갑니다. 도도/道導 2021.04.16 212 0
25734 인형 여름니트 2 Juliana7 2021.04.16 286 0
25733 서도 역의 봄 풍경이 삭제되어 추가해서 재 게시합니다. 2 도도/道導 2021.04.15 199 0
25732 뜨게 인형옷 가디건 엣징 2 Juliana7 2021.04.14 384 0
25731 뜨게 가디건 완성^^ 7 Juliana7 2021.04.13 842 0
25730 보이는 이유는 도도/道導 2021.04.13 194 1
25729 새로운 것은 없다 도도/道導 2021.04.12 248 1
25728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834 0
25727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8 Juliana7 2021.04.11 598 0
25726 포도알눈 강메리 11 아큐 2021.04.11 692 0
25725 길고양이 2 13 오이풀 2021.04.11 771 0
25724 내가 한 행동을 도도/道導 2021.04.10 317 0
25723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도도/道導 2021.04.09 452 0
25722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1,367 0
25721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69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