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中, 발빠르게 김정은 지지 천명한 이유는 外

세우실 | 조회수 : 1,573
작성일 : 2011-12-20 14:10:14

 

 

 

 

 

[김정일 사망] 中, 발빠르게 김정은 지지 천명한 이유는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006848

[김정일 사망] 對中 '핫라인' 불통… 후진타오 11시간 연결 안돼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5667426&c...

<김정일 사망>대북정보력 ‘구멍’ 이어 李대통령 중국 통화 불발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11220000476

[김정일 사망] 러 전문가,"北, 장성택 중심 집단 지도체제"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006844

<김정일 사망> 美, 김정일 떠난 北에 유화적 손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20/0200000000AKR2011122001550007...

청와대 "조의 표시, 당장 결정할 문제 아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20/0200000000AKR2011122003820000...

"美, 김정일 사망 '조의표명' 검토중"(종합)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20/0200000000AKR2011122001065107...
 

 

 

 


김일성 사후 김정일이 바로 세습 가능했던 상황과 비교해보면 김정은은 풋내기라서

군부에서도 인정하지 못하는 세력이 꽤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군부의 대부분이 친중파라 아슬아슬한 권력 줄타기에서 쿠데타 지원을 약속하고

대신 중국에 땅을 팔건 뭘하건 심하게 붙어버리면 우리는 불똥만 튀고 블라블라

....뭐 이런게 우선적으로 드는 걱정이었는데요.

내부 쿠데타 등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면 모를까 중국이 김정은 지지한다고 한 이상

(중국이야 어차피 우리편인 적 없었으니) 내부 반란은 힘들 것 같고 이제 남은 건 사후 대책.....

지금 미국하고 중국하고 북한을 둘러싸고 패권다툼이 얼마나 심한데

미국이 중국 견제하느라 북한하고 접촉하면서 얘네가 우리 국익 위해서 움직여줄 리는 없고

북한도 핫라인까지 없어진 마당에 우리 눈치볼 것 없이 독립적으로 컨택하고 있고

지금 우리나라는 제대로 된 채널도 없어서 김정일 죽었다고 만세부르는 것 외에는 딱히 할 수 있는 일도 없잖아요.

정치와 외교는 구분을 좀 해야죠. 이거까지 강경하면 멍청 인증이에요.

북중 관계가 얼마나 탄탄한데 이제라도 손을 써야죠.

이럴 때 막말로 북한 보라고가 아니라 다른 나라 보라고 조문단을 보내건 조전을 보내건 해야

우리 땅이다 어필할 수도 있고, 제로나 다름없는 외교 채널도 살려보고, 북미관계에 숟가락이라도 얹을 수가 있는거고요.

지금 우리나라가 외교적으로 무슨 대안이 있다고 죽어서 만세! 관심 없음! 이러고만 있으면

어버이 연합 할아범들한테 칭찬 듣는 것 말고 장기적으로 무슨 이득이 있나요?...........라는 것이 제 생각.

그리고 추가로... 조문단이나 조전도 목적이 아니라 수단인거고 외교 대책 좀 세우자능... 이게 대체 뭐냐고요!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생각도...
    '11.12.20 2:16 PM (122.32.xxx.10)

    세우실님 생각하고 같아요. 그림을 좀 크게 그리고 보자는 거죠.
    앞으로 자칫 잘못하면 북중 밀착으로 우리나라가 섬나라처럼 되게 생겼어요..
    그런데, 지금 이 정도 외교력을 기대할 수 조차 없으니... 에효...

  • 2. ..
    '11.12.20 2:17 PM (175.112.xxx.147)

    휴...오직 답답함만이...

  • 3. 참맛
    '11.12.20 2:18 PM (121.151.xxx.203)

    정권교체외엔 답이 없습니다.

    노무현의 남북합의만 계승했어도 현정권의 치적으로 남을 거고, 남북관계, 러시아가스전, 북방경제교역 활성화등으로 온 나라가 바쁠텐디, 쪼다들땜시 쩝.

  • 4. 오답입니다
    '11.12.20 2:52 PM (211.246.xxx.90)

    김정은과 장성택은 강경군부에게 끌려갈 수 밖에
    없음
    천안함 연평도 모두 강경군부의 패러다임에
    맞추기 위한 전략적 도발임

    남북 평화협정은 애초에 불가능

    게다가 김정은의 미약한 기반으로는
    통제 불능에 들어감

    내부 온건파와 김정남 김정철을 하나로
    묶어놓고
    내부 봉기를 유도한 이후
    장자 김정남이 미국 등에 엎고
    댓방이 됨

    김정은은 사생아 출신이기에
    북한 사회에서 정통성 인정 못받음

    결국 내부봉기와 미국개입
    통일 이 시나리오로 감

    중국 남동해에 미군 재배치
    이라크 철수 미군 그쪽에 꽂아박음

    중국은 그래소 김정은 체제를 불안해 하면서
    밀수밖에 없다함

    이게 최근 탈북한 새터민의 여론임

    북한은 봉건사회라서
    장자세습 원칙이 칼임
    절대 주민이 인정안함
    그래서 더욱 폭정함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0650 토왜들.. 아까까지는 월북아니다 빼~~액 하더니 이젠 으이고. 13:01:28 34
1230649 운전 못하는 여자에 대한 선입견? 1 Dddddd.. 12:59:37 96
1230648 조두순 12년형 감형해준 검사 승진했다고 하던데 2 ㅇㅇ 12:58:43 96
1230647 스벅 기프트카드 사용방법요 2 커피 12:53:41 77
1230646 아니 월북이면 그쪽에서 어떤 꼴을 당하든 7 .... 12:52:36 258
1230645 시중에 판매하는 염색약을 섞어서 사용하면요 1 궁금이 12:50:01 109
1230644 백날 짖어봐야 또 거짓선동기사인거 뽀록날텐데.. 3 .. 12:48:41 142
1230643 떡만두국 끓여 먹었어요 2 12:47:11 186
1230642 배송대행지 (직구 배대지) 문의 2 eppun 12:41:57 101
1230641 소개가 들어왔는데 누가 나을까요? 17 고민 12:39:26 572
1230640 독감주사 효과 있나요? 5 ... 12:38:48 299
1230639 북한에 응징은 남한에도 치명적이란걸 알아야 합니다. 12 12:37:17 335
1230638 시어머니의 이자 놀이 13 판도라의 상.. 12:35:42 789
1230637 한천가루 아메리카노 12:35:13 70
1230636 지방 유지라고 하면 보통 어느 정도 재력일까요? 19 궁금 12:32:26 552
1230635 북한군, 실종 공무원 줄에 묶어 끌고가다 놓쳐 수색" 12 줄에 묶어 12:30:43 985
1230634 성형외과 의사들이 돈 있는 사람 없는 사람 구분 잘하나요? 5 궁그미 12:30:27 576
1230633 김정은이 문재인을 너무 싫어하는군요 40 .. 12:29:29 935
1230632 전기요금 진짜 조금 나왔어요. 7 ... 12:27:28 516
1230631 임대차법 궁금증 3 임대차 12:25:59 121
1230630 수시원서 마지막날 쓰면 2 가을 12:25:52 292
1230629 9월25일 코로나 확진자 114명(지역발생95명/해외유입19) 2 ㅇㅇㅇ 12:25:05 224
1230628 저 이 옷 살까요 말까요 살말살말 9 ㅇㅇㅇ 12:23:27 739
1230627 남편이야기 한번 써볼게요. 15 ... 12:19:26 1,507
1230626 비밀의 숲2, 우태하 동기 검사로 나오는 5 뻘글 12:17:13 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