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서 어떤 물건을 저렴하게 사고싶다는 말...

어떠세요? | 조회수 : 2,634
작성일 : 2011-12-19 15:29:40

장터 '삽니다' 코너에 올라온 글 중

'저렴하게 주실 분'

혹은 '저렴하게 사고 싶어요~'라는 표현이 종종 눈에 띄는데요...

 

그런 글 보면 어떤 생각이 드세요?^^

 

전 그런 글 볼 때마다 살짝 반감이 들거든요.^^;

차라리 상태가 좀 덜 좋은 제품이나

고품질 제품이 아닌 것도 괜찮다는 내용이면 수긍이 가는데,

좋은 제품을 시중 중고가 보다 아주 싸게 달라는 의미잖아요.

 

만일 제가 그 제품을 갖고 있어도

전 그런 글을 올린 분에게는 안 팔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요?

 

 

IP : 14.53.xxx.193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 그냥
    '11.12.19 3:34 PM (14.63.xxx.41)

    그런가보다 하는데
    예민한 분 패스~ 전 이게 더 별로요.
    구매자가 예민하건 아니건 물건 상태따라 하지가 있음 적절하게 싸게 팔면 되는 거죠.
    뭐 그냥 그렇다고요.ㅋㅋ

  • 2. ..
    '11.12.19 3:35 PM (1.225.xxx.79)

    솔직한 마음 아니겠습니까? ㅎㅎ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 3. ..
    '11.12.19 3:35 PM (121.186.xxx.147)

    저렴하게 주실분
    솔직한 표현인데요

    차라리 장터에 내놓은 물건에 쪽지 보내서
    깎아달라는거보다 나아보여요
    판매자가 정한 가격을 깎는거지만

    저렴하게 주실분이라는건
    기준 금액보다 쬐금 싸게 줄 사람만 연락 주라는 얘기니까
    그럴 생각이 없으면 안보내면 되는거니까요

    필요없는 물건이 있는데
    그 물건 필요한 사람있으면
    버리는것보다 파는게 나으니까요
    거기에 내가 귀찮게 글 올릴필요도 없구요

  • 4. 원글
    '11.12.19 3:36 PM (14.53.xxx.193)

    저도 그냥 전 그렇다고 올린 글이랍니다.^^
    (제가 옳다는 게 아니구요.)

  • 5. ..
    '11.12.19 3:37 PM (58.234.xxx.93)

    혹시 줄 사람이 잇으니까 그렇게 말할수도 있구 잘하면 공짜로도 줄수도 있으니까 그런거겠죠.
    전 근데 그런 말 못해요. ㅎ 세상에서 젤 어려운말들 참 쉽게 하는 사람 많은거 같아요.
    저도 어떤 기분인지는 알거 같아요.

  • 6. 원글
    '11.12.19 3:40 PM (14.53.xxx.193)

    전에 이런 일을 겪은 적 있답니다.
    제가 안 쓰는 녹즙기를 가지고 있는데,
    동료가 그 녹즙기를 계속 탐내는 눈치더라구요.
    전 사실 그것 그냥 달라고 해도 줄 생각이었는데,
    어느날 제게 그것 아주 저렴하게 주면 본인이 사겠다고 하더라구요.

    뭐랄까 굉장히 불편한 기분이 되면서 안 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그냥 다른 사람 줬다고 거짓말 했네요.^^;

  • 7. 왠지
    '11.12.19 3:43 PM (110.15.xxx.248)

    저렴하게 달라는 사람에게 팔겠다고 쪽지 보내면
    깍아달라는 답쪽 올까 걱정될 것 같아요

    원합니다.. 해 놓고 저렴하게... 는 쪽지로 쓰면 차라리 센스 있을 듯

    모르는 사람에게 저렴하게 주세요 라는 표현하기 참 어렵던데요.

  • 8. ,,
    '11.12.19 3:44 PM (121.160.xxx.196)

    제 돈주고 사려면 뭐하고 중고 장터에서 기웃거리면서 그런 글을 올리겠나요.
    한 푼이라도 저렴하게 사고 싶은 마음에 그러는거죠.
    판매자들 터무니없이 금액 높게 부르는데 사겠다고 하면 그런 가격
    들이댈까봐 무섭겠죠.

  • 9. ..
    '11.12.19 3:50 PM (1.225.xxx.79)

    ㅎㅎ 그런데 사실 저렴하게 주세요 하는 사람에게 물건 팔겠다고하면
    열이면 아홉은 더 깎습디다.

  • 10. ..
    '11.12.19 3:50 PM (125.152.xxx.60)

    일면식도 없는 시장 상인들에게도 저렴하게 해 달라고 하는데.............그런 글 신경써 본 적 없네요.

  • 11. 님도 참...
    '11.12.19 3:52 PM (112.150.xxx.199)

    삽니다 코너에 저렴하게 구한다는 글이 뭐가 이상한가요?
    저렴하게 구하고 싶어서 중고물품 구하는 것일텐데..
    같은 중고품이라도 인심 좋은 분을 만나고 싶다는 거 아닌가요?
    중고나라 같은경우 칼같이 선을 긋지만, 지역동네까페 같은 경우는 더 저렴히 주는 경우도 있거든요.

  • 12.
    '11.12.19 4:01 PM (163.152.xxx.30)

    저렴하게 주실 분이라는 글은 그냥 그러려니 하고 패스하면 되지만
    원글님에게 대놓고 아주저렴하게 주면 사겠다는 말한 동료는 저같아도 아주 기분 나쁘겠는걸요..
    인터넷글이야 아무에게도 강요는 아니니 패스하면 되지만
    대놓고 말하는 건 마치 아주 저렴하게 팔면 내가 아량을 베풀어 사주갰다는 건지 뭔지 아주 기분 나쁘내요..
    인터넷에서도 혹시 저렴하게 주실 분 없으실까요 등으로 조심스럽게 물어보는 거랑
    그냥 저렴하게 주실 분 하는 거랑은 좀 어감이 다르긴 하지요..
    쓰다보니 그녕 파실 분 계세요가 낫겟네요..

  • 13. 뭔가?
    '11.12.19 4:17 PM (119.70.xxx.218)

    전 사실 그것 그냥 달라고 해도 줄 생각이었는데,
    어느날 제게 그것 아주 저렴하게 주면 본인이 사겠다고 하더라구요.
    뭐랄까 굉장히 불편한 기분이 되면서 안 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 전 이게 이해가 안되요.
    님이 "저렴하게 산다" 요 단어에 특히 민감하신거 같아요.

  • 14. 그게
    '11.12.19 4:18 PM (14.52.xxx.59)

    내가 팔려고 내놓을땐 만원을 받을 물건인데도
    남이 원해서 찾는 글 먼저 올리면 조금이라도 더 받고싶은게 판매자 입장이니 그럴수도 있다고 봅니다

  • 15.
    '11.12.19 4:22 PM (199.43.xxx.124)

    저도 그말 불편해요.
    중고 제품이라도 나름 시세가 있을텐데 (전 중고 거래 한번도 안 해봤어요) 나는 시세보다 싸게 사고 싶다, 는 거잖아요.
    판매하는 사람이 나는 시세보다 비싸게 팔고 싶다, 고 하는 것도 그렇고 구매하는 사람이 나는 시세보다 싸게 사고 싶다, 고 하는 것도 그렇고
    내가 비싸게 팔면 사는 사람이 손해보는거고 내가 싸게 사면 파는 사람이 손해보는건데
    그러니까 나는 좋지만 상대방한테 불공정한건데 그러면 안되지 않나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915 공부 할 시간 없는 고3 아들 7 .. 07:48:49 446
1431914 정신력이 큰가봐요 다우니 07:42:10 282
1431913 유튜브 링크 걸린 글 3 ... 07:29:10 242
1431912 요즘 여대 페미니즘에 대해 아시나요? 15 요즘 07:24:31 603
1431911 콘돔 사용 이유 9 ........ 07:08:52 1,319
1431910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7 ... 07:02:13 359
1431909 싱거운 열무김치 맛 내는 법? 5 싱거운 열무.. 06:59:31 343
1431908 여러분? 오늘 서울 32도 랍니다. 6 올것이왔구나.. 06:45:23 1,164
1431907 아침 하루 5문장 영어공부~~ 3 .. 06:41:58 707
1431906 최순실이 억을하단다. 7 꺾은붓 06:35:05 1,460
1431905 어제 최순실 녹취 새로 나온거 들어보셨어요? 10 어이가없네 05:59:23 3,524
1431904 1년 왕복티켓은 꼭 여행사에서 구입해야 1 일년 05:30:25 1,088
1431903 팟빵 배상훈의 crime 아시는 분? 6 .. 05:16:47 597
1431902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는 게 엄청 행복한 일이네요 3 건강이최고 04:31:58 2,146
1431901 개차반 10인의 검사들 지금은 어디에? 1 ... 04:03:39 434
1431900 봄밤 ... 심하지 않나요 11 아아 03:20:25 4,690
1431899 보테가 베네타 로마 어떨까요?? 10 백만년만에 02:56:38 1,574
1431898 배우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으로 벌금 10 .... 02:09:48 3,924
1431897 골동품투자는 어떤건가요? 5 .. 02:07:12 513
1431896 자다깼어요 gs 안주추천부탁! 9 달빛그림자 02:01:33 952
1431895 중등교사 성과급 나왔나요? 7 성과급 01:50:19 1,843
1431894 노통을 생각하며 3 01:48:54 402
1431893 엑스재팬 요시키 아시죠 7 엑스재팬 01:43:49 1,329
1431892 낮에 본 길냥이는 왜 그랬을까요? 6 OO 01:43:31 1,262
1431891 줌인아웃의 intotheself님 아시는 분이요.... 3 줌인아웃 01:29:57 1,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