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오늘 얼마나 드셨어요, 방사능? – 카페 차일드세이브 인터뷰

. | 조회수 : 1,517
작성일 : 2011-12-16 23:54:30

- 이한준

카페 차일드세이브 인터뷰( http://cafe.naver.com/save119 )

방사능 측정기와 하루를 시작한다. “삑~” 110 나노시버트. 기준치 이하다. 주방으로 들어가 음식물을 꼼꼼히 살핀다. 재료들의 원산지를 알아보고 통조림의 제조날짜를 확인한다. 방사능 연구원의 일상이냐고!? NO! 방사능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는 모임(차일드세이브)회원들의 일상이다. 3월 11일 이후 그들은 더 이상 평범할 수 없었다. 아니, 평범하길 거부했다. 정부는 더 이상 가족의 안위를 책임지지 않았고 ‘안전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앵무새에 불과했다. 그 덕(?)에 평범한 주부들의 삶은 복잡해졌다.

# 3.11 이전과 이후……

3월11일. 세계 최고 원전 기술을 자랑하던 일본이 자연재해 앞에 무너졌다. 타국의 원조를 거부한 채 무너진 자존심을 끝까지 지키려던 그들은 결국 방사능을 누출시켰다. 미국에선 낙진에 대비한 요오드를 사재기하는 현상이 벌어졌고 독일 기상청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방사능의 경로를 추적했다. 전 세계적으로 원전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그러나 정작 당사국인 일본은 문제를 축소시키기 급급했고 한국은 ‘편서풍드립’을 날리면서 스스로를 안전지대라 칭하고 있었다. 정부는 ‘문제없다’는 말과 함께 일본산 식품을 밥상에 올려주었다. 일본산 밀가루가, 일본산 생태가, 일본산 화장품이 집안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내가, 남편이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방사능에 노출되고 있었다. 남의 일이 아니었다. 문제를 공유하고 해결하고 싶었지만 전문지식이 부족했다. 이런 엄마들의 관심이 82쿡, 한류열풍카페를 중심으로 퍼졌고 ‘차일드 세이브’라는 카페가 생겼다. 서서히 사람들이 모였고 환경 운동가부터 방사능 연구원까지 힘을 보탰다.

# 유별난 아줌마? 유일한 아줌마! (무관심한 사회)

>>>>       오늘을 사는 이들에게 방사능의 문제는 내일이 아닌 지금의 문제이며 ‘그’들이 아닌 ‘우리’들의 문제이다. 그렇기에 포기할 수 없고 포기해서도 안 된다. 아줌마도 나도 그리고 당신도.   http://www.transs.pe.kr/
IP : 119.66.xxx.12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0910 돈버니 좋으네요 4 .. 21:12:11 334
1230909 임플란트하시고 어깨 아픈분 계신가요? 1 혹시 21:09:58 101
1230908 남편을 존경해야는데 21:09:22 138
1230907 수시원서 접수시 영문이름 성 & 이름 입력할때 .. 1 대학입학 21:09:10 62
1230906 제가 직업을 잘 모르는 걸까요? 4 의문 21:08:29 162
1230905 엄마가 좀 편하게 아이 돌보는 팁 있을까요 육아 21:08:03 62
1230904 김찌찜 돼지고기 부위 어떤건가요 1 Dd 21:07:21 94
1230903 TBS-김어준 '월북자' 발언 기사화 조선일보 정정하라 1 ... 21:07:03 170
1230902 정황으로 월북같긴 해요 5 ㅁㅁ 21:05:15 356
1230901 불금, 아니 혼금, 집금에 술 한 잔 홀짝이신 분들 분명 많을기.. 1 ㅇㅇ 21:04:03 97
1230900 제 콜레스테롤 수치 좀 봐주시겠어요 2 건강 20:57:53 169
1230899 마봉춘발 헐 김정은 메시지.jpg 11 ㄷㄷㄷ 20:53:52 887
1230898 유가족 '김정은 사과 받아들여..시신도 송환을' 3 추호영감어쩌.. 20:52:57 780
1230897 김어준 “그는 월북자, 북한이 화장한 것” 7 ㅇㅇ 20:50:56 548
1230896 북한의 사과?! 18 sajan 20:46:38 316
1230895 軍 설명 반박한 北…시신 불태우거나 월북 정황 없어 ‘의혹 증폭.. 3 @@ 20:43:48 454
1230894 자식이 보낸 선물 맘에 안들어도 기뻐해야지요. 12 선물 20:40:37 954
1230893 펭수 부른 황보** 이 여자가 정신을 못 차리네요 7 .... 20:35:21 904
1230892 세라젬 나비엘 유리듬 ㅅㄴㅈ 20:33:49 134
1230891 40대 미혼. 삶이 공허한데 정상일까요~? 14 20:33:08 1,279
1230890 고 최진영씨 영원 들으니 감회가 남다르네요. 2 Darius.. 20:29:56 481
1230889 천안함때. . . 6 ㄴㄷ 20:26:31 317
1230888 필러 맞고 시간 지나서 흘러내린건 어떻게 하세요? 5 .. 20:21:08 855
1230887 펌]김정은 ㅅㅂㅅㄲ야 사과를 왜 해?.jpg 11 방산주 20:17:56 2,041
1230886 2년된 캐시미어코트 ...세월에 낡나요?? 14 ㅇㅇ 20:09:21 1,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