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오늘 얼마나 드셨어요, 방사능? – 카페 차일드세이브 인터뷰

. | 조회수 : 1,471
작성일 : 2011-12-16 23:54:30

- 이한준

카페 차일드세이브 인터뷰( http://cafe.naver.com/save119 )

방사능 측정기와 하루를 시작한다. “삑~” 110 나노시버트. 기준치 이하다. 주방으로 들어가 음식물을 꼼꼼히 살핀다. 재료들의 원산지를 알아보고 통조림의 제조날짜를 확인한다. 방사능 연구원의 일상이냐고!? NO! 방사능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는 모임(차일드세이브)회원들의 일상이다. 3월 11일 이후 그들은 더 이상 평범할 수 없었다. 아니, 평범하길 거부했다. 정부는 더 이상 가족의 안위를 책임지지 않았고 ‘안전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앵무새에 불과했다. 그 덕(?)에 평범한 주부들의 삶은 복잡해졌다.

# 3.11 이전과 이후……

3월11일. 세계 최고 원전 기술을 자랑하던 일본이 자연재해 앞에 무너졌다. 타국의 원조를 거부한 채 무너진 자존심을 끝까지 지키려던 그들은 결국 방사능을 누출시켰다. 미국에선 낙진에 대비한 요오드를 사재기하는 현상이 벌어졌고 독일 기상청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방사능의 경로를 추적했다. 전 세계적으로 원전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그러나 정작 당사국인 일본은 문제를 축소시키기 급급했고 한국은 ‘편서풍드립’을 날리면서 스스로를 안전지대라 칭하고 있었다. 정부는 ‘문제없다’는 말과 함께 일본산 식품을 밥상에 올려주었다. 일본산 밀가루가, 일본산 생태가, 일본산 화장품이 집안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내가, 남편이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방사능에 노출되고 있었다. 남의 일이 아니었다. 문제를 공유하고 해결하고 싶었지만 전문지식이 부족했다. 이런 엄마들의 관심이 82쿡, 한류열풍카페를 중심으로 퍼졌고 ‘차일드 세이브’라는 카페가 생겼다. 서서히 사람들이 모였고 환경 운동가부터 방사능 연구원까지 힘을 보탰다.

# 유별난 아줌마? 유일한 아줌마! (무관심한 사회)

>>>>       오늘을 사는 이들에게 방사능의 문제는 내일이 아닌 지금의 문제이며 ‘그’들이 아닌 ‘우리’들의 문제이다. 그렇기에 포기할 수 없고 포기해서도 안 된다. 아줌마도 나도 그리고 당신도.   http://www.transs.pe.kr/
IP : 119.66.xxx.12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49 캐나다에서 의외로순박하고 일자리많은 지역 1 ... 06:06:00 66
1398448 김학의 성폭행사건 별장출입한 놈들 1 ... 05:13:24 523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나참 05:00:31 204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986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4 궁금증 04:26:47 1,580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133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11 04:13:27 1,402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482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222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4 ..... 03:22:20 902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4 ... 03:15:09 902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81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1 ... 02:47:10 123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209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675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5 손주 02:21:24 991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367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250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29 ㅠㅠ 01:52:16 3,295
1398430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2,095
1398429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732
1398428 [퍼옴]이쯤에서 다시 읽는 '진보'가 문재인을 싫어하는 이유 71 .... 01:10:54 993
1398427 맞벌이 소득이요. 4 ㅇㄹ 01:08:35 886
1398426 윤갑근, 충주지청장 시절에 별장출입했습니다. 전번있음. 8 충주지청 01:03:04 1,190
1398425 가방보고 있는데 같이 봐주세요~ 4 01:02:16 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