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읽어 보신 분?

... | 조회수 : 2,136
작성일 : 2011-12-13 23:57:53


저는 아직 엄마도 아니구요, 결혼할 계획도 현재는 없지만..

제가 나이 30이 넘어서도 아직 엄마에게 받은 상처때문에 혼자 괴로워 하고 있는데

이 책을 읽으면 제 마음의 상처가 치유되는데 조금 도움이 될 수 있을까요?
IP : 112.158.xxx.111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떤 부분이 상처인지
    '11.12.14 12:09 AM (119.149.xxx.229)

    몰라서 뭐라고 드릴 말씀은 없지만,
    좋게 본 분들 많으시던대요.

    저자가 문익환 목사님 여동생 아니신가요?
    엄마들이 아이에게 하는 실수와 그 배경에 담긴 심리적인 기원들... 그 어머니가 또 어머니로부터 받았을 상처.. 뭐 그런 것들이 설명돼 있어요.

  • 2. ..
    '11.12.14 12:14 AM (125.152.xxx.128)

    제목만 봐도....찔리네요.ㅡ,.ㅡ;;;

  • 3. 음.
    '11.12.14 12:29 AM (112.148.xxx.198)

    저는 추천해드려요..
    마음의 평화가 있기를 빕니다.

  • 4. ..
    '11.12.14 1:16 AM (58.225.xxx.197)

    동감합니다
    제가 제 아이들을 아프게 한 엄마입니다

  • 5. .....
    '11.12.14 5:27 AM (121.160.xxx.81)

    저는 엄마한테 많이 당하고 살아서 늘 억울했는데 엄마가 사춘기에 암으로 돌아가셨어요.
    돌아가실때 내 마음을 알아는 줬을까? 뭐 이런 생각도 하다가 엄마는 왜 날 그렇게 길렀을까? 늘 궁금했죠.
    딸은 엄마를 닮는다는데 나도 아이에게 상처주는 엄마가 되지 않을까 걱정도 했구요.
    육아책을 엄청 읽으면서 엄마랑 나는 기질이 달랐구나 라는 생각.
    ebs 다큐프라임 아이의 사생활2 중에 형제편 보면 또 이해가 되더라구요.
    난 저 아이의 입장이 이해되는데 우리 엄마는 다른 아이의 입장을 먼저 이해하다보니 저 아이가 미웠나보다. 이렇게...
    그러면서 자연치유도 되고, 아이한테 나는 그런 과오를 범하지 말자. 나중에 아이가 성인이 되면 내가 그런 점을 염두에 두고 너를 키웠는데 엄마를 어떻게 느끼고 있냐고 물어보자 뭐 그런 생각을 하며 키우고 있어요.

  • 6. ..
    '11.12.14 9:48 AM (124.5.xxx.184)

    저는 별로 였어요 다 읽고 책장 덮고 나서 그래서 어쩌라고 하는 말이 저절로 나오던데

  • 7. 평온
    '11.12.14 10:06 AM (211.204.xxx.33)

    그 책 말고도 육아책들 읽으면서 저도 제가 엄마에게 받은 상처들이 많이 치유되는 것 같았어요.
    엄마도 어리고 서툴었고 이걸 몰라서 나에게 이렇게 했던거다 라고 이해하거나
    난 그때 어린아이라서 이런 걸 이렇게 잘못 받아들였던 거구나 하고
    좀 더 당시 상황들에 거리를 두고 객관적으로 보게 되니까 마음이 좀 편안해졌어요.
    그리고 과거는 과거고 내 인생을 잘 살아야지 하는 마음도 들었구요.
    로라 슐레징어가 지은 '마음을 치유하는 하트밴드'도 읽어 보셔요^^

  • 8. 흰둥이
    '11.12.14 4:47 PM (203.234.xxx.81)

    평온님 말씀에 동의요,, 저도 육아책 정말 많이 읽었거든요. 부모와 아이 사이도 무척 좋았고, 노경선 박사님인가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이것도 강추고요. 원글님 말씀하신 책도 읽었는데 좋아요.
    그 책들을 읽으면서 제가 외면했던 제 상처, 엄마와의 관계(표면적으로는 좋았죠...) 많이 이해하게 되면서 치유받았어요. 상담심리쪽 책도 많이 읽었는데 육아서적도 비슷하더라구요. 추천드려요. 나중에 아이 키우면서도 큰 도움 받고 있답니다. 뚝 떨어진 아이에 대한 설명서를 본 것 같달까,,, 정말 부모공부도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882 인생은 존버다 4 .. 00:59:17 251
1431881 버스 안 통화내용 3 ... 00:49:06 387
1431880 저는 나이가 드니 기름진 음식을 덜 찾게 돼요. 4 00:46:33 273
1431879 남자들한테 사랑받는여자? 10 ... 00:45:48 468
1431878 희망은 어찌 찾나요? 그만두고파요 00:40:57 171
1431877 우븐 이라는 천이 어떤건가요? 2 .. 00:31:24 331
1431876 대학 졸업하고 20년 만에 동기들 만났는데 7 역시 00:25:17 1,304
1431875 한국이 유독 상속세가 높은이유가 뭘까요? 26 사탕 00:21:48 900
1431874 98세 노인, 아장아장 아기..봉하, 새벽부터 추모행렬 6 고맙습니다 00:12:53 600
1431873 쉬운 복모음 구별 못하는 사람들 보면 어떠세요? 9 ㄴㄴㄴ 00:10:17 515
1431872 LG 드럼 VS 통돌이 멀사야할까요? 35 싱글남.. 3 혼자남 00:08:49 228
1431871 30대 중반인데 파혼했어요 30 파혼녀 00:04:08 3,510
1431870 출근길 마음에 드는 이상형의 여성이있는데요 21 드림하이 00:01:54 1,568
1431869 일일공부 요즘은 없죠? 6 .... 2019/05/23 496
1431868 아직까지 겨울이불에 전기장판틀고 자요 8 추워 2019/05/23 864
1431867 “주미 대사관 직원들 한·미 정상 통화 내용 돌려봤다” 26 경향신문 2019/05/23 1,395
1431866 여자가 먼저 고백하면 안되나요? 14 다라이 2019/05/23 688
1431865 초2여아 가슴 젖꼭지 부위로만 약간 볼록한데 4 성장판 2019/05/23 566
1431864 블랙핑크중에 누가 제일 인기있나요? 20 2019/05/23 1,408
1431863 이게 진정한 보수 아닌가요? 6 ... 2019/05/23 481
1431862 재산문제 ..글썼던 사람인데요 39 . . 2019/05/23 2,258
1431861 위궤양 조직검사 2 2019/05/23 327
1431860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것 자체가 문제죠 4 미나 2019/05/23 409
1431859 박근혜,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 6 ,,,,, 2019/05/23 530
1431858 정의구현사제단 10년전 노무현대통령 추도미사 ㅜ 6 ㄱㄴ 2019/05/23 895